새콤하게 오징어오이무침

 

 

 

 

날이 덥다보니 새콤하게 입맛 돋아줄 먹거리만 땡기는것 같아요

.

국이나 찌개는 더워서 끓일 엄두도 못내고

오징어만 살짝 삶아 오이랑 새콤하게 무쳐봤어요.

 

 

 

 

 

 

 

 

오징어오이무침

 

 

오징어 1마리, 오이 1개

 

양념장: 고추장 1 1/2수저, 고춧가루 1수저. 다진마늘 1수저.설탕1수저,매실액 1수저

식초 1수저, 통깨

 

 

오이는 반으로 갈라 어슷썬다음 소금 1수저륵ㄹ 넣고 절여주세요.

 

 

 

 

 

 

오이;가 절려질 동안 오징어손질을 합니다.

 

그냥 써는 것보다 이왕이면 칼집을 내주는 것이

모양도 좋고 양념도 쏙쏙~

 

오징어는 세로로 길게 2등분해서 자른 다음

칼집을 세로로 길게 내줍니다.

 

 

 

 

 

반대 방향으로 칼집을 내주면서

적당한 크기에서 잘라주면 데치면서 꽃처럼 활짝 퍼진답니다.

 

쫄깃하면서도 십는 식감도 재미나답니다.,

 

 

 

 

 

성격도 급하고 꼼꼼하지 못해 썰어 놓은 오징어 크기도 들쑥날쑥~

뭐 모양만 이쁘면~

 

 

 

 

 

오징어는 끓는 물에 데쳐줍니다.

 

 

 

 

 

 

볼에 소금에 절여 놓은 오이를 물에 씻지 마시고

물기만 짜주세요.

그냥 먹는 것보다 소금에 절인 것이 꼬들해서 좋아요.

 

고춧가루, 다진마늘, 통깨, 설탕, 식초를 넣고 버무려줍니다.

 

 

 

 

 

 

 

 

 

간을 보니 좀 싱거운듯해서 소금 조금 넣어줬어요.

간을 보시면서~

 

그리고

마지막에 고추장 한 스푼 크게 떠서~

버무려 주면 오징어오이무침 완성~

 

 

 

 

 

 

입 안 가득 새콤달콤~

 한 낮의 열기에 잃어버린 입맛을

개운하게 상큼하게 잡아주네요.

 

 

 

 

 

 

 

 

양파도 썰어 놓으면 좋겟지만


딸램이랑 둘이서 먹는거라서 매운 양파는 패스~

 

새콤달콤한 맛을 원한다면 설탕을 좀더 넣으셔도

 

오이를 절여 놓은거라 많이 만들어 냉장실에 두고 먹어도 좋지만

요런 것은 딱 한 끼 먹을만큼 무치는 것이 더 좋더라고요,

새콤하게 먹기 위해서는 조금씩~

 

 

 

 

 

 

 

 

 

 

 

오늘도 아침부터 푹푹 찌네요.

우리 모두 더위에 지지치말자고요.

 

아침부터 기분 꽝이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