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침,전

바삭바삭 김치전

바삭바삭 김치전

 

 

 

 

김장김치 넉넉히 만들어 놓으니

김치를 이용한 음식을 다양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

좋은 계절입니다.

 

 

온 가족이 좋아하는 김치전

김치 넉넉히 넣고

바삭하게 구우면

간단한 재료들로도 맛잇는 전을 맛 볼수가 있어요.

 

 

재료가 많이 들어가서 맛잇기는 하나

다 익히지 않고

눅눅하면 그 전은~~~

젓가락이 가질 않아요.

 

 

 

 

 

 

 

 

 

김치전

 

물과 부침가루의 비율

 

1 : 1과1/2

 

녹말가루도 넣어 쫄깃함을 더해줍니다.

소주나 얼음물을 넣어 바삭함을~주기도 하지만

오늘은 부침가루와 녹말가루만 넣고

바삭하게 굽기,,

 

김치 반 포기, 김치국물

양파 반개

청양고추 2개

녹말가루 2큰술

 

 

김치는 가늘게 채썰어 준비해놓아요.

 

 

 

 

 

 

 

 

 

양파도

청양고추도 썰어 줍니다.

 

 

 

 

 

 

 

 

 

분량대로 반죽한 부침가루에

썰어 놓은 재료를 넣고 고루 섞어주세요.

 

김치국물과 고추가루도 조금 넣어줬어요.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중약불로~

 

 

 

 

 

 

 

 

끈기를 가지고~~~ ㅎㅎ

중약불로 구워야 바삭한 식감의 김치전을 맛 불수가 있어요.

 

얇게

바삭하게~

 

요 맛을 알기에

전을 부칠려면 은근 힘들어요. ㅎㅎ

 

바삭하게 구운 김치전의

테두리

그 맛을 알기에~~~

 

 

썰어 놓지 않고 통으로 올린 김치전 먹을때에는

서로 바삭한 테두리부분을 먹기 위한

쟁탈전이 벌어지기에~

 

먹을때에는 먹기 좋게 썰어 접시에 담아 놓아요.

 

 

 

 

 

 

 

 

 

 

 

 

 

젓가락으로 쭉쭉

찢어 먹어도 좋지만

한 입에 쏙,,

먹기 편하게 썰어 담는 것이 더 먹기 편하겠지요??

 

 

 

 

 

 

 

 

 

술을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이 시간이면

막걸리가 생각나는 시점이지요.

 

 

 

 

 

 

 

청양고추 썰어 놓은 것도

맛의 한 끝,,

 

 

김치를 넣엇기에 따로 간을 하지 않아요.

 

 

 

 

 

 

 

 

고소하고 바삭한 김치전

다른 전보다 깔끔한 맛이 좋아요.

 

 

 

 

 

 

 

 

 

 

만들기도 쉽고

방학한 아이들 간식으로 내어줘도 좋은 먹거리

김치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