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침,전

정말 파만 넣은 파전

정말 파만 넣은 파전

 

 

 

 

파김치 담고 조금 남긴 파로

간단하게 파전을 만들어 먹었어요,

 

딸기체험서 사온 다듬어 놓은 파라서

쉽게 쉽게~

 

직접 기르신 농산물이라서인지

향도 맛도 좋은 파었어요.

 

 

 

 

 

 

 

 

우리 가족이 좋아하는 파김치

벌써 2번째 파김치네요.

 

바로 담아 먹는 것을 좋아하는 딸램덕에

시큼하게 익은 파김치 좋아하는 옆지기는

늘 뒷전~

 

이번에는 조금 더 익혀 먹기위해

담아 놓고는 따로 보관해놨어요^^

 

 

 

 

 

 

 

 

파마 넣은 파전

 

파 2줌, 계란 2알, 청양고추

 

부침가루, 찬물

되직한 정도는 각자 ~

 

싱싱했던 쪽파

파김치 담고 남은것인데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일주일이나^^;;

 

 

꺼내보니 다행인건지~~

파끝부분만 물렀더라고요.

 

 

 

 

 

 

 

 

부침가루와 물을 1 : 1.5 비율로~

 

되직한 반죽이 좋기에  되직하게,,

 

 

 

 

 

 

 

 

계란 2알은 대충 섞어주세요.

노른자와 흰자가 섞이지 않도록~

대충^^

 

그래야 부쳣을때 이쁘게 부칠 수가 있어요.

 

 

 

 

 

 

 

기름을 두르고~

파를 깐 후

 

 

 

 

 

 

깔아 놓은 파위에 반죽물을

대충 휘익 얹어~

 

 

 

 

 

 

좀 익었다 싶으면

계란물을 얹고

썰어 놓은 고추도 얹어주세요.

 

 

 

 

 

 

 

 

익어 갈수록 구수한 파향이~

구워질수록 달큰한 파향이 살아납니다.

 

 

 

 

 

 

 

 

노릇하고

바삭한 전을 좋아하는 가족들이기에

중불로 오래도록 구워야 해요^^;;

 

반죽물도 넉넉히 부어 도톰하게~

파전인지 빵인지 모를 두께함~~

 

 

 

 

 

 

 

 

해물도 넣어

헤물파전으로 먹고 싶었지만

오로지 파전만 외치는 딸램위해

파만 넣고 부쳤네요.

 

 

 

 

 

 

 

 

얇게 부친 파전도 맛있지만

도톰하게 부친

파전도 맛이 좋잖아요.

 

대신 두텀기에

약불로 오래 부쳐야 한 다는 점,,

덜익은 전은 쏘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