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그릇요리

건강한 집밥.연근밥과 청국장

건강한 집밥.연근밥과 청국장

 

 

 

 

많이 먹어도 속이 부대끼지않는 건강한 집밥

연근과 청국장으로

몸에 좋은 건강한 집밥을 만들어 봤어요.

 

 

표고버섯, 잣, 연근 한가득 넣고 지은 밥에 달래양념장 넣고 쓱쓱~

생각만으로도 입안 가득 미소가 절로 지어지네요.

 

 

 

 

 

 

 

 

밥을 할때 평소보다 물양을 적게 해서 넣은 다음

연근 , 표고버섯, 잣을 넣고

전기압력밥솥에 맡기면 맛있는 연근밥이 만들어진답니다.

 

 

 

연근밥

 

표고버섯,잣, 연근

 

 

 

 

 

 

뜸을 들이면서 집안 가득 퍼지는 연근밥

침이 꿀꺽꿀꺽!~

넘어갑니다,, ㅎㅎ

 

 

 

 

 

 

연근밥이 지어질때 함께 먹을 청국장을 끊입니다.

 

 

청국장

 

다시마, 멸치, 버섯기둥을 넣어 육수를 만들고~

 

 

호박, 표고버섯,팽이버섯, 다진마늘, 청국장

두부, 대파, 청양고추, 고춧가루.소금

 

 

 

 

 

집에 있는 채소들 먹기 좋게 썰어준비합니다.

 

김치를 쑹덩쑹덩 썰어 넣어야 하는데

썰어 놓은 김치도 없고 귀찮아서 패스합니다,하하하

 

 

 

 

 

 

 

 

호박을 넣고~

 

 

 

 

 

 

 

표고버섯, 팽이버섯을 넣고

끊이면서 다진 마늘도 넣어줍니다.

 

 

 

 

 

 

미리 꺼내 해동을 시켜 놓으면 좋지만

늘 급하게 하다보니 청국장이 꽝꽝~

 

살짝 녹은 상태에서 깍둑썰기로 썰어 놓고요.

 

 

 

 

 

 

어느 정도 끊어졌을때

청국장을 넣어 줍니다.

 

 

 

 

 

 

두부도 넣고

대파도 넣고~

청양고추도 한 개 썰어 보글보글~

 

맛있는 꼬린내가 집안 가득 ~

 

 

 

 

 

 

마지막에 고춧가루 반 수저 넣고

소금으로 마지막 간을 해줍니다.

 

 

 

 

 

 

학원에 갔다 온 딸램

집안 가득 퍼지는 구수한 냄새에 얼굴을 찌푸리는~

청국장보단 된장찌개를 더 좋아하는 딸램이기에,,

 

엄마도 어릴적에는 그닥 좋아하지않앗던 청국장인데

이젠 없어 못먹는 청국장이란다,.

너도~좀더 크면 입맛이 달라질거야~~ㅎ

 

 

 

 

 

 

 

달래양념장 넉넉히 만들어 놓고 며칠을 비벼 먹는지 몰라요.

 

알싸한 향긋함에 아삭 씹히는 연근밥

 

 

 

 

 

 

김치 하나만 있으면 밥 한 그릇이 뚝딱~

 

화려하진않지만

건강한 집밥으로 가족 입맛 돋워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