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반찬

김장김치가 없다면 무생채로~

김장김치가 없다면 무생채로~

 

 

 

 

김치가 없다면 밥먹기 힘든 요즘이지요.

김장김치 떨어진지는 오래고..

그동안 파김치에 열무김치로 먿가가

그마저도 똑 떨어져... 밥먹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었어요.

 

요럴때

만만하게 담가 먹을 수 있는 무로

고춧가루넣고 액젓으로 무생채 만들어봤어요.

 

소화에도 좋은 무

무생채로 만들어 먹음 시원한 맛에 자꾸 손이 가는 김치랍니다.

 

 

 

 

 

 

 

무생채, 무김치만들기

 

무 1개, 대파, 소금 3큰술

고춧가루 5큰술, 멸치액젓4큰술,설탕 2큰술, 매실액 3큰술, 식초 3큰술, 다진마늘

 

 

무는 채칼로 썰어 굵은 소금에 20분간 절였어요.

절이지 않고 그냥 무쳐도 괜찮아요.

 

같은 무생채 만들기지만 그날 그날 기분 내키는대로~

 

 

 

 

 

 

 

 

 

절여 놓은 무 간을 보시고

짜다 싶으면 살짝 씻어 물기를 살짝 빼주시고요.

 

국물까지 시원하게 먹고 싶으시면 물만 조금 버린후 버무리면 됩니다.

 

꼬들하게 먹고 싶다면 물기를 짜주시고요,

 

고춧가루 먼저 넣고 버무리시면 색이 곱게 물들여요.

것도 귀찮으면 한번에 영념 다 집어 넣고~

 

 

 

 

 

 

액젓~

 

 

 

 

 

 

다진 마늘~

 

 

 

 

 

 

설탕~

 

 

 

 

 

 

 

 

 

한번 버무린 다음

썰어 놓은 대파랑 통깨넣고 다시 ~

 

통깨대신 아마씨가루가 있어 넣었답니다.

 

고소하니 아마씨가루도 참 맛나네요.

 

 

 

 

 

마지막에 식초 3큰술,넣어~새콤달콤하게~

식초를 넣으면 설탕, 소금을 적게 넣어도 좋아요.

당뇨식 식단으로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무생채에 식초를 넣으니

시원한 맛이 배가 되네요.

 

 

 

 

 

 

 

무 한 덩이 만들어 놓으니 넉넉하니

한동안 김치걱정 할 필요없을 것 같아요.

 

 

 

 

 

 

그냥 반찬으로 집어 먹어도 좋지만

무생채를 만든 이유는

계란후라이해서 고추장 넣고 비벼 먹기 위함이지요.

 

반찬 걱정할 필요없는 무생채김치

한 끼 맛나게 먹기 좋은 무생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