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칼칼한 소고기무국

칼칼한 소고기무국

 

 

 

산동네에 있는 아파트다보니 추위도 빨리 찾아오는 우리집

아침저녁 쌀쌀해진 날씨덕에

보일러를 돌려 냉기를 빼야하는 그런 계절이 왔네요.

 

요런 날씨에는 맑게 끓인 소고기무국도 좋지만

고춧가루 넣고 푹 끓인 소고기무국을 먹어줘야 힘이 나지요.

 

 

 

 

 

 

 

 

소고기무국에 밥말아 김치랑 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지요??

 

 

 

 

 

 

 

소고기무국

 

국거리 200g, 무적당량, 콩나물 반봉지, 대파, 고추

다진 마늘 1수저, 국간장 1수저, 참기름, 소금, 후추

 

냉동실에 있는 국거리 꺼내 빨리 끓이기 위해

먹기 좋게 자른 다음 찬물에 담가 핏물을 뺍니다.

 

 

 

 

 

다시팩이 있어서 육수도 쉽게 뽑고~

 

 

 

 

 

 

맑은 무국에는 콩나물넣지 않고 시원하게 먹지만

칼칼하고 얼큰한 국에는 콩나물을 넣어도 맛이 좋지요.

 

마침 냉장고안에서 시들어가던 콩나물 반봉지가 있기에 다듬어서 준비해놓았어요.

 

 

 

 

 

 

 

모두 얇게 썰어야 더 좋은데

아직도 써는 것은 미숙하기에 들쑥날쑥~

파랑 고추도 미리 썰어 준비해놓아요.

 

 

 

 

 

 

달군 냄비에 참기름 1수저 넣고 소고기를 넣은 다음

겉면이 익을때까지 볶아줍니다.

 

 

 

 

 

그런 다음 썰어 놓은 무도 넣고~

 

 

 

 

 

 

고춧가루 1수저를 넣고 색을 입히듯이 볶아줍니다.

칼칼한 맛을 원한다면 더 넣어도~

 

 

 

 

 

 

무가 투명해지면 끓여 놓은 육수를 4컵 붓고

팔팔 끓여줍니다.

이때 생기는 거품은 걷어내는 것이 좋아요.

깔끔한 국물을 위해서는요.

 

한소끔 끓이다가 불을 줄이고 20분 정도 더 끓여줍니다.

 

 

 

 

 

 

콩나물과 대파를 넣고 끓인 다음~

 

 

 

 

 

간장 1수저, 생강가루, 다진 마늘 1수저, 후추를 넣어줍니다.

 

 

 

 

 

마지막 간은 소금으로 하세요.

 

간장으로 먼저 간을 들인뒤 마지막 간은 소금으로 하면 그 맛이 깊어진다 쿠클에서 배웠네요.

배운것 요리할때마다 사용할 수 있어 열심히 다녀와겠어요.

 

마지막에 썰어 놓은 고추도 넣고 청고추가 없어서 홍고추 투하~

 

 

 

 

 

 

보기만해도 입맛 당기는 소고기무국이 만들어졌답니다.

 

많은 양을 끓일때에는 국거리 한 덩어리 집어 넣고

서서히 육수를 만드는 것이 좋지만

식구가 적거나 바빠 국을 끓어야 할때에는 고기를 미리 썰어 끓이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국물보다 건더기륽 더 많이 먹는 것이 좋기에

국요리할때에는 국물은 적게

내용물은 많게 끓이게 되네요.

 

건져 먹을 고기가 많으니 다들 좋아합니다.

 

 

 

 

 

 

 

 

 

이번 주말은

칼칼한 소고기무국 드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자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