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간단하게 오징어국 끓이기

간단하게 오징어국 끓이기

 

 

 

 

비가 오니 으실으실 찬 기운이~

도는 아침이에요.

 

뜨끈한 국에 밥말아 한술 뜨고 싶은 아침

시원하고 칼칼하게 끓인 오징어국 어떠신가요??

 

 

무대신 배춧잎으로 시원하게 끓어봤어요.

 

 

 

 

 

 

오징어국 끓이기

 

오징어 2마리, 대파, 배춧잎 3장, 양파 1/4쪽

 

양념장: 간장 3수저, 고춧가루 2수저, 고추장 1수저, 다진마늘 1수저, 소금 약간

 

육수를 낼 동안  오징어 칼집내줬어요.

그냥 먹어도 맛난 오징어지만

칼집 내주면 보기에도 좋아서~

 

친정엄마는 항상 칼집 내어 오징어국이나 볶음을 해주셨기에

자연스레 습관이 되어 버렸어요.

 

오징어는 안쪽에 칼집을 내줘야 한다는거~

 

 

 

 

 

 

세로로 길게 3등분해서 칼집을 내주면 더 쉽지요.

칼집내주면서 자르기

 

 

 

 

 

 

 

 

 

 

 

분량의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 놓으세요.

 

 

 

 

 

 

배춧잎과 양파 썰고 대파도 어슷 썰어 놓으세요.

 

 

 

 

 

국멸치랑 다시마로 육수를 만든 다음

양념장을 넣어 끓어줍니다.

 

 

 

 

 

 

배추랑 양파를 넣고 조금 더 끓어주세요.

무나호박이라도 넣어주면 좋겠는데, 재료가 없다면 패스해야지요.

두부도 없고

오징어만 듬뿍 넣고 오징어국을 끓일거에요.

 

 

 

 

 

 

끓이면서 생기는 거품은 걷어 내는 것이 깔끔해요,

 

 

 

 

 

 

팔팔 끓으면 오징어를 넣고 살짝 끓어줄거랍니다.

오징어는 오래 끓이면 질겨지니~

 

 

 

 

 

 

마지막에 대파를 넣고 생긴 거품 걷어내주면

간단하게 끓이는 오징어국 완성입니다.

 

재료가 없으면 없는대로~

 

마지막 간은 소금으로~

 

 

 

 

 

 

재료가 없는 빈약함을 한 껏 모양낸 오징어가 풍성하게 만들어지네요.

칼집을 많이 내주면 좀더 부드러운 오징어국이 만들어진답니다.

그러면

굳이 오징어껍질을 힘들게 벗길 필요가 없어요.

 

 

 

 

 

 

먹기 직전 대파 흰 뿌리만 종종 썰어 올리면

파향이 퍼지면서

식욕 자극하는 옺;ㅇ어국이 만들어져요.

 

워낙 오징어를 좋아하기에 두부없이 끓어도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