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식 & 음료

따뜻한 건강차,대추생강청,생강청

따뜻한 건강차,대추생강청, 생강청

 

심신의 피로와 감기 기운을 한방에 떨쳐 낼수 있을 것 같은

생강대추청을 만들었어요.

 

뜨거운 물에 타서 수시로 마시는 따뜻한 건강차

가족들을 위해 겨울맞이 준비로

만들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대량으로 구입을 해야하는 농산물 쇼핑은

블로그에서 다 해결을 합니다.

이웃님이 정성어린 손길로 농산물키우는 모습을 봐왔기에

믿고 살수가 있지요.

 

햇생강 10kg

갓 수확한 다음 손질해서 보내주셨는데

완전 상태 굿입니다.

앞으로 생강은 이곳에서 쭈욱~구입하는 거요.

 

 

세 집에서 햇생강 10kg을 나눴어요.

애정덤도 담았다는 센스어린 문자도~

 

양이 은근 많아요.

 

갓 수확해서 바로 보내진 아이들이기에

숨쉬기를 해야 한다는 문자를 받았어요.

글구 바로 사용해야 껍질 까기가 쉽다고 해서

바지런을 떨었어요.

에효,, 힘들다^^;;

 

 

물에 담가 생강을 까기 시작해요.

정말 쉽게 까지기는하나 워낙 많은 양이라서

헉헉~ 힘들어요.

 

 

대추도 베이킹소다 풀어 놓은 물에

20분 정도 담가 씻어

물기를 빼주고~

 

 

껍질 다 벗긴 생강도 살짝 씻어

물기가 빠지게 놔둡니다.

 

 

생강대추청 담을 병도

열탕소독해서 물기를 바짝 말려주시고요.

 

 

청 담근 것은 어렵지않은데

씻고 써는 일이 가장 큰일 인듯해요.

씻고 말리고 하루가 다가요^^;;

 

사먹기만 하다가

처음으로 담가보는 생강대추청

힘든만큼 보람도 커진답니다.

 

 

생강은 얇게 채썰어 주세요.

 

 

대추는 일자로 칼집을 낸 다음

씨를 발라 빼주세요.

 

씨뺀 대추는 겹치게 편 다음 채썰어주세요.

 

 

돌돌 말아 썰어도 이쁘지만

생강과 비슷하게 썰었네요.

 

 

청 담그는 법

1: 1

다 아시지요??

 

 

채썬 생강과 대추에 동량의 설탕을 넣고

잘 버무려주면

금새 설탕이 녹는답니다.

(위에 덮을 설탕을 남겨 놓고 버무려주세요)

 

 

소독한 병에 생강대추청을 담고

꿀도 넣어주고~

 

 

조금 남긴 설탕을 덮어줬어요.

다른 분들 굳이 설탕을 덮지 않았더라고요.

 

청 담는 습관으로 얇게 덮어줬네요.

 

 

유리병에 조금씩 담고 싶었으나

울집 작은 유리병들이 다 씨가 말랐네요.

사기도 그렇고

그냥 큰 병에~

병을 열심히 모으는데 매번 없네요.

다 어디로 갔을까요?

 

나눠 주면서 병 다 회수해야 겠어요^^

 

 

손발이 차거나

소화가 잘 안될때 따뜻하게 마시면 좋다고 하네요.

단 열이 많은 사람들은 조심하시고요.

 

베란다에 3~4일 정도 두고

냉장고에 보관을 해서

겨우내 마셔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