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새우젓으로 맛을 낸 콩나물국

새우젓으로 맛을 낸 콩나물국

 

 

 

 

 

추워진 날씨에

무침한다고 사온 콩나물로 국을 끓엇어요.

 

생각보다 맛내기 어려운 콩나물,,

소금과 새우젓으로

시원하게~

 

 

한 봉지 데치는 김에

콩나물 반 건져

찬물에 씻은 다음 상추만 넣고 양념장 넣어 쓱쓱~

 

 

콩나물 한 봉지로 행복한 밥상이었답니다.

 

 

 

 

 

 

콩나물국

 

콩나물 반 봉지, 두부 한 모,양파 1/4개, 대파, 청.,홍고추, 김치

새우젓,다진마늘, 소금, 고춧가루, 다시육수

 

 

맛내기 어려운 콩나물국은 다시육수로 끓인답니다,

대파줄기, 양파, 슬라이스마늘,다시마, 멸치를 넣고

육수를 만듭니다.

 

 

 

 

 

 

 

 

 

육수가 끓으면 건더기를 건져내고

콩나물을 넣어끓어요.

 

비린내없이 콩나물 삶는 법 다 아시죠??

처음부터 뚜껑을 닫지 않으면 그대로 쭈욱~

닫고 삶으면 그대로 쭈욱~

그래야 비린내없이 맛잇게 삶을 수가 있어요.

 

콩나물이 끓으면

중불로 줄인 다음 5분 정도 삶아줬어요.

 

 

 

 

 

 

콩나물 한 봉지로 국을 끓이면

일타쌍피

콩나물국으로도

콩나물무침으로도

즐긴답니다.

 

콩나물 반은 건져 찬물에 얼른 헹궈 아삭한 식감을 살려주세요.

 

오늘은

콩나물무침이 아니라

콩나물과 상추만 넣고 쓱쓱 비빌거랍니다,

 

 

 

 

 

 

대파. 청.홍고추는 어슷썰어 놓고~

 

 

 

 

 

 

콩나물이 한소큼 끓으면

다진 마늘과 새우젓으로 놓고 끓어줍니다.

 

 

 

 

 

 

 

 

김치도 썰어 넣었어요.

개운한 맛이 더 좋아요,

 

 

 

 

고춧가루도 넣고~

 

 

 

 

 

두부도 썰어 넣어줍니다.

 

 

 

 

 

대파와 고추를 넣고 한번 더 끓여주세요.

부족한 간은 소금으로~

 

 

 

 

 

후춧가루도 살짝~

 

 

 

 

 

 

심심한듯 개운한 콩나물국이 완성되었어요.

어릴적 추억의 맛이라지요.

소박한 국

새우젓으로 맛을 냉 개운하면서도 칼칼하게~

 

김장하고 나면 새우젓 남잖아요,

계란하나 똑 깨트려 넣으면 콩나물해장국이 되는거지요??

뭐 별게 있겠어요!~ㅋㅋ

 

 

 

 

 

콩나물 한 봉지로

콩나물비빔밥과 콩나물국

 

완전 저렴하게 준비한 밥상입니다.

 

 

 

 

 

 

고소함이 좋은 콩나물비빔밥

 

계란후라이 하나 부쳐서 얹으면 좋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