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그릇요리

조기조림, 살캉거리는 무가 더 맛나

조기조림, 살캉거리는 무가 더 맛나

 

 

 

 

조림은 역시 살캉거리는 무가 진리죠??

 

매콤하게 조린 조기조림은

조기살도 좋지만

무 집어 먹는 맛에 밥 한 공기 뚝딱하게 되는~

 

육수 넉넉하게

청양고추도 넣어 칼칼하게 만든

조기조림은 두말 할 필요가 없어요.

 

 

 

 

 

 

 

 

 

조기조림

 

조기 3마리, 무, 대파, 양파, 청양고추, 슬라이스 생강

 

양념장

간장 3큰술, 고춧가루 2큰술, 다진마늘 1큰술, 맛술 2큰술, 후춧가루

 

 

 

냉동실 뒤져 찾아낸 조기 3마리,,

마지막 조기인 것이 아쉽기만 합니다..ㅎㅎ

 

조기는 비늘을 제거하고

지느러미와 내장을 제거한 뒤 깨끗히 씻어

칼집을 내줍니다.

 

 

 

 

 

 

 

 

 

 

 

 

 

끓이는 시간을 단축하고

양념을 잘 배게 하기 위해 무를 먼저 끓일거에요.

 

멸치다시육수 넣고요.

 

 

육수낼때 미리 넉넉하게 만들어 놓으면

국이나 찌개를 쉽게 끓일 수 있어요,

 

 

 

 

 

 

 

 

우 분량대로 양념장도 미리 만들어 놓으면 더 좋아요.

 

숙성시키면 더 맛이 좋겠지요??

 

 

 

 

 

 

 

 

 

무가 어느 정도 익은듯하면

양념장도 조금 풀어 놓고

준비한 채소들도 올려주세요.

 

 

 

 

 

 

 

 

조기도 올리고

양념장을 올린 다음 썰어 놓은 고추도 ~ 넣어주세요.

 

 

처음에는 센불에서~

뚜껑을 닫지 않고 꿇어야 비린내가 날아가겠지요??

 

 

끓으면 불을 줄인 다음

국물을 끼얹으면서 끓어주세요.

 

어느 정도 끓으면

대파를 올리고~

 

무가 간이 밴듯하면 불에서 내려 넣으면 조기조림 만들기 끝입니다.

 

 

 

 

 

 

 

 

 

 

 

 

담백한 조기살

칼칼하게 끓인 국물에 찍어 먹으면

캬~~~

 

밥도둑이네요.

 

 

 

 

 

 

 

 

촉촉한 조기살,,

무르지않게 익은 무조림,,

 

 

딸램은 좀더 양념이 뱄으면 좋을 것 같다지만

살캉거리는 맛이 좋은 무가 좋기에,,

혼자만 먹었네요.

 

울집 내꺼들은 조기살먹고

나는 무만 먹고~ ㅎ

 

 

 

 

 

 

 

 

 

 

 

 

 

 

 

 

 

 

 

 

 

 

조기는 구워도 맛있지만

무를 넣고 자작하게 조린 것이 진리죠??

 

 

축 처지는 날,,

 

맛있는거 먹으며

우리 가족들 힘낼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