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시금치한단으로 시금치국과 시금치나물

시금치한단으로 시금치국과 시금치나물

 

 

 

 

겨울철에 더 맛있는 시금치,,

시금치 한단으로

2가지 음식만들어 즐기기

 

영양가가 높을뿐더러

달큰한 맛도 좋아

겨울철에 밥상에 자주 오르는 시금치입니다.

 

 

 

국으로도 좋고

특히 나물로 먹는 것이 더 좋은 효자먹거리입니다.

 

 

 

 

 

 

 

 

 

시금치나물과 시금치국

 

 

 

시금치 한단

대파, 양파, 마늘, 두부

 

시금치나물한다고 데쳐놓고는

국과나물로~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살짝 데칩니다.

 

시금치는 데칠때 뚜껑을 열고 데친다는거~!!

 

 

 

 

 

 

 

 

 

시금치국

 

찬물부터 다시마 한 장을 넣고 끓이다가 건진 다음

멸치를 넣고 육수를 만듭니다.

 

육수용멸치가 똑 떨어져서~~

 

 

 

 

 

 

 

 

 

육수낸 망에 된장을 풀어 맑게 끓어줍니다,

망만 거두면 되니 편리해요^^

 

 

 

 

 

 

 

데친 시금치를 넣고

한번 끓인 다음

양파랑 다진 마늘을 넣고~

 

 

 

시금치는 국으로 끓일때에도

한번 데친 다음 끓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고춧가루도 조금 넣었어요.

 

 

 

 

 

 

 

 

 

냉동실에 바지락도 있어 넣어주고~

 

 

 

 

 

 

 

 

두부도 좋아하기에

두부 한 모도 다 넣었어요.

 

대파도 넣은 다음

한소끔 끓여 불에서 내리시면 됩니다.

 

간단하게 끓일 수 있는 된장국

넣는 부재료에 따라 조금 다른 맛을 볼수가 있지요.

 

 

 

 

 

 

 

 

 

 

 

 

 

 

 

 

 

 

남은 시금치 반단은

기본 양념으로

간장과 참기름, 다진마늘, 통깨넣고

최소한의 양념만 해도 맛있더라고요.

 

 

 

 

 

 

 

시금치 한단으로

2가지 먹거리가 뚝딱~~~

 

 

요기에

김치만 있음

소박하지만 맛있는 밥상이 차려집니다.

 

 

 

 

 

 

 

 

구수하면서도

속이 편한 된장국은

늘 먹어도 질리지가 않아요.

 

 

시금치의 달큰함에

청양고추까지 넣어 칼칼함까지,,

한 그릇으로 속까지 후끈,,

 

 

갑자기 몰아친 추위따윈 두렵지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