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엄마표청국장, 청국장째개 끓이는법

엄마표청국장, 청국장찌개 끓이는 법

 

 

 

 

냉동실에 늘 쟁여놓는 엄마표청국장덕에

겨울이면 훈훈한 정을 느끼며

청국장찌개를 끓어 먹고하지요.

 

겨울철에 먹어야 제 맛인 청국장찌개인지라

자주 밥상에 오르는~

딸램도 이젠 그 맛에 익숙해져가네요.

 

 

 

 

 

 

 

청국장찌개

 

청국장 한 덩이, 감자, 두부, 김치, 마늘

대파, 청양고추

 

 

육수는 멸치다시육수로~ 준비해주세요.

저는 선물로 들어온 다시가루와멸치가루가 있어 쉽게 육수를 준비했어요.

 

 

 

 

 

 

 

 

 

감자와 김치를 넣고 맹물을 넣은다음

다시가루와 멸치가루를 넣고

센불에서 끓어줍니다.

 

 

 

 

 

 

 

 

 

 

 

 

말린 표고버섯은

물에 담가 불려줍니다.

 

불려주면서 씻어주기..

그런 다음 처음부터 넣어줬어요.

 

불린 시간이 없을때 사용하는 법입니다.

 

 

 

 

 

 

 

 

 

팔팔 끓으면

청국장을 넣고요.

미리 해동을 하던가

해동할 시간이 넉넉하지 않을때는

깍뚝 썰기로 해서 넣으주심 쉽게 풀어집니다.

 

 

 

 

 

 

 

 

끓으면 고춧가루롸 다진 마늘을 넣고~

 

 

 

 

 

 

 

 

 

두부와 대파, 청양고추를 넣은 다음

후르륵 끓어냅니다.

 

청국장을 넣고부터는 오래 끓일 필요가 없어요.

 

 

 

 

 

 

 

 

 

 

 

 

 

보글보글

끓는 소리마저 맛잇는 청국장찌개

 

문을 꼭꼭 닫고

온 가족이 정을 나누며 먹는 구수한 찌개라지요.

 

다른 계절보다

특히 겨울에 먹어야 더 맛있는 건강한 찌개

꼬릿한 냄새가 나더라도 겨울이면 찾게 되는

겨울철 찌개랍니다.

 

 

 

 

 

 

 

 

콩 알알이 살아 있어

씹는 맛도 좋은 엄마표청국장,,

한 수저 푹 떠서 그냥 먹어도 좋아요.

 

간은 슴슴하게~~~

그래도 간이 부족하면 먹기 힘들겟지요??

부족한 간은 소금으로 하세요.

 

 

 

 

 

 

 

 

 

밥에 쓱쓱 비벼

한 그릇 뚝딱,,

좋아하는 두부도 듬뿍 넣고 끓이면 고소함은 배가 된다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