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그릇요리

살캉거리는 무가 맛있는 고등어무조림

살캉거리는 무가 맛있는 고등어무조림

 

 

 

 

겨울철에 제맛인 고등어와 무로

온 가족이 좋아하는

고등어무조림 만들어 봤어요.

 

푹 익어도

살캉거려도

맛있는 무는 덤입니다.

 

완전 밥도둑입니다.

 

 

 

 

 

 

 

 

고등어무조림

 

고등어 1마리, 무, 슬라이스생강, 대파, 고추

 

 

양념장

간장 5큰술

고춧가루2큰술

설탕1/2큰술

물엿 1/2큰술

다진마늘 1큰술

(간을 약하게 하시는 분들은 간장의 양을 줄이세요. 좀 짜요^^)

 

 

 

 

 

 

 

 

위 분량대로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 놓으세요.

 

 

 

 

 

 

 

대파와 고추도 썰어 준비해놓으세요.

 

냄비에 무와 생강을 넣고

고등어를 올린 다음 양념장을 부어줍니다.

 

다싯물에 된장을 풀어

고등어가 잠길 정도로 부어줍니다.

 

 

 

 

 

 

 

고등어의 비릿한 맛이 싫으신 분들은

쌀뜬물에 소금을 푼 다음 씻으면 어느 정도 도움이 됩니다.

 

 

 

 

 

 

 

 

다싯물 내기 귀찮아

양념장 만들어 놓은 그릇을 사용했더니

이 모양이네요^^;;

 

절대 더러운 물이 아니랍니다.

 

 

 

 

 

 

 

 

마지막에

대파와 고추까지 넣은 다음

센불에서 끓이시면 됩니다.

 

요리강사님이 알려주신 방법

뚜껑대신 그릇을 엎어 놓고 센불에서

끓이라고 하네요.

 

요 모양이 웬지 정겨운~

 

 

 

 

 

 

 

 

 

 

 

 

 

센불에서 끓이다가

중불로 줄인 다음 조려주시면 됩니다.

 

국물을 넉넉히 넣었기에

불을 그닥 줄이지 않아도 되더라고요.

 

자작 ~자작하게

 

그래야 무까지 살캉거리게 익어 더 맛나게 드실 수가 있어요.

 

 

 

 

 

 

 

 

생선무조림은

생선살은 물론이지만 무가 더 맛있잖아요.

 

 

간만 맞으면

무르게 익어도

살캉거려도 맛있잖아요.

 

완전 밥도둑입니다.

 

 

 

 

 

 

 

 

 

제법 살도 많고

요즘  고등어가 비릿맛도 덜하고

맛도 더 좋은 듯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