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그릇요리

칼칼한 조기조림

칼칼한 조기조림

 

 

 

 

밥도둑으로 엄지척인

조기조림

냉동실 뒤져 마지막 남은 4마리로

칼칼하게 조려 저녁 밥상을 차렸어요.

 

 

담백하고 하얀 조기살 칼칼하게 조려

밥위에 올리면

밥 한그릇 금새 뚝딱이지요.

 

 

 

 

 

 

 

조기조림

 

조기 4마리, 무, 대파, 마늘, 양파, 생강

 

 

양념장

간장 3큰술, 고춧가루 3큰술, 맛술 1큰술, 매실청 1큰술, 들기름 1큰술

다진마늘 2큰술

 

 

 

 

 

 

 

내장까지 깨끗하게 손질해놓은 조기

준비해놓고요.

 

냄비에 무가 잠길만큼 물을 붓고

1차로 무를 먼저 익혀줄거에요.

 

 

 

 

 

 

물대신 쌀뜬물로 하면 더 좋아요,

 

 

 

 

 

 

 

 

무가 익을 동안

양념장을 만듭니다.

 

 

다진마늘과 대파에

간장, 고춧가루, 맛술, 매실액, 들기름, 다진마늘을 넣고

양념장을 만들어요.

 

 

 

 

 

 

무가 반쯤 익었을때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조금 얹고 끓어줍니다.

 

 

 

 

 

 

 

 

조금 끓이다

양파도 얹고 양념장도 조금 더  넣어주고요.

 

 

 

 

 

 

 

 

조기를 얹은 다음 양념장을 고루

양파를 올리고

그 위에 양념장을 고루 얹어주세요.

 

물도 넉넉하게 넣어주시고요.

센불에서 휙 끓일것이기에~

 

 

 

 

 

 

 

 

 

 

비린맛을 날리기 위해

센불에서 뚜껑을 열고 끓어줍니다,

 

 

 

 

 

 

 

생강도 넣어 비린 맛도 잡아주고요,

 

 

조기비린 맛 잡는

마지막 꿀팁이 얇게 썬 무를 맨위에 까는거라고 해요.

 

 

 

 

 

 

 

시래기나 곤드레를 넣고

끓어도 어느 정도 비린맛을 잡을 수가 있어요.

 

 

 

 

 

 

 

 

 

 

 

 

 

4마리 조려도 3식구 밥상에서 금새 사라집니다.

 

간만에 졸힌 생선조림으로

온 가족 맛잇게 한 끼 해결했네요.

 

담백한 조기살에 스며둔 칼칼한 양념장의 조기조림

물에 밥말아 먹을때에도

입맛 살려준다지요.

 

 

 

 

 

 

 

 

무대신 제철 감자로 해도 좋아요.

 

무 한덩이 사놓은 것이 있어 무를 넉넉하게 넣어

국물도 자박하게~

 

 

 

 

 

 

 

살캉거리는 무

하나씩 집어 먹는 맛도 좋은 조기조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