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로니아생과,아로니아청 만들기

 

 

 

 

 

주말마다 시골농부가 되어

고생하는 보람도 없이

이번 여름은 가뭄에,,, 농작물들이 시름시름

 

올해 3년차인 베리류는 아로니아 나름 성공하고

나머진,,, 전멸이네요.

속상하고 야속하기도 하고,,,,

 

매일매일 물 줄수 없음에

속만 타들어 갔던 지난 여름이었어요,

 

그나마 성공한 아로니아,, 열심히 갈아 마시고

좀더 오랫동안 즐길 수 있는 청으로도 담아 봤네요.

 

눈나쁜 우리 가족에게 좋은 아로니아

열심히 챙겨 먹자고.

 

 

 

 

 

 

아로니아 생과는 위가 약하신 분들은

식전보다는 식후에

드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또 떫은 맛의 아로니아는 갈때 바나나와 우유,

그리고 요거트에 갈아 드시면

좀더 편하게 드실 수가 있어요.

 

황산화물질이 베리류 둥에 당연 최고

 

 

 

 

 

 

 

아로니아 청만들기

모든 청 만드는 방법은 다 같아요.

 

열탕 소독한 병에 ,, 과실은 씻어 물기를 잘 말린 다음

담아야 한다는거

 

 

 

 

 

 

 

 

 

 

 

아로니아와 동량의 설탕을 준비한 다음

위에 덮을 설탕을 남겨 놓고

설탕과 아로니아를 잘 섞어 준다음

열탕소독한 유리병에 담아 줍니다.

 

고루고루 섞어주면서 으깨기도 했어요.

 

 

 

 

 

 

 

알갱리를 으깨다 보면,,,,

어느새 흥건하게

설탕이 녹아듭니다.

 

 

 

 

 

 

다 으깨지 않고

적당하게

음료로 즐길때, 톡 터지는 맛도 봐야 하니

 

 

날이 더워서 그런지 금새 녹아요.

 

 

 

 

 

 

유리병에 담은 다음

남겨 놓은 설탕으로 다 덮어주기

 

 

 

 

 

 

하루 사이에 제법 많이 녹았더라고요.

고루 섞아 설탕을 녹여준 다음

 

냉장 보관합니다.

 

100일 지나서부터 드시면 된다하네요.

 

모든 청은 100일 지나서지만,,

좀도 숙성된 효소의 맛을 보려면

거른 다음

1~2년 묵혀 두시는 것이 좋겠지요??

 

 

 

 

 

 

100일 지나지 않았지만

그 맛이 궁금해서 일단 개봉했어요.

 

설탕은 다 녹고

 

시원한 얼음과 탄산수와 함께

아로니아청 듬뿍

 

 

 

 

 

 

요거트로 얼린 다음 가위로 쓱쓱 긁어주면

빙수필 느낌이 나요.

 

이쁘게 잘려 나온 단면인데

더워 금새 녹는다는^^;;

 

 

달콤하면서도 새콤하고,,

살짝 떫은맛도 있지만,,, 건강을 생각한다면

요 정도는 맛잇게 먹을 만 합니다.

 

 

 

 

 

 

 

더위 이기는 방법

 집에서 담근 청으로 시원하게

어떠신가요??

요 며칠 춥다 했는데,, 다시 더워지고 있네요.

 

 

100일 지나 건지를 건져 내고

진액만 따로 병에 담아

1년 넘게 숙성시켜

 

 

 

 

 

 

울집 남자의 땀과 수고로 일궈낸 만큼

잘 챙겨 먹어야 겠어요.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