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침,전

바삭한 부추전 또 생각나~

바삭한 부추전 또 생각나~

 

 

 

 

 

파전 먹고 싶다는 딸아이를 위해

준비한 파전이 아닌 부추전입니다.

 

남은 부추가 있기에,, 스팸햄 넣고

후닥 부친 부추전,, 역시 맛나요.

 

 

날이 선선해지니 이젠 불앞에 있는 것이 무섭지가 않아요.

그간 게으름 피웟으니

이젠,,, 살림 좀 해야 겠어요.

 

 

 

 

 

 

 

부추전

 

초간단 부추전

 

부추, 양파, 스팸햄, 청양고추

 

 

새우가루와 새우 넣고 부치고 싶은데,,

아무리 찾아도 새우가루가  없네요,

분명 갈아서 넣어 놨는데 ㅠㅠ

 

부추와 청양고추, 스팸햄만 넣고

 

 

 

 

 

 

 

 

집에 있는 재료들로 만들어도 맛있는 전이라지요.

 

양파 청양고추, 그리소 스팸햄만 넣어

부친 부추전,, 맛없을 수가 없어요.

 

 

 

 

 

 

 

밀가루 반죽을 먼저 한 다음

재료를 넣고 섞어 주는 것이 좋은데

반대로 했네요..ㅎㅎ

 

부침가루, 튀김가루를 찬물에 개어 놓아요.

바삭한 식감의 전을 위해서요^^

 

 

 

 

 

 

 

부추가 많아 좋은 부추전

 

기름 넉넉하게 두르고 바삭하게 부쳐야

제대로 전 맛을 느 낄 수가 있어요.

 

 

전 부칠때는 기름 넉넉하게~

 

 

 

 

 

 

중불에서,,, 노릇노릇하게

바삭한 식감의 전이 좋기에

시간을 두고 오랫동안 부치는 것이 중요해요.

 

센불에 탈 수도 있으니

 

 

 

 

 

 

 

 

 

간만에 부엌에서 기름진 냄새가 나니

이젠 살림하는 기분이 드네요,

덥다더워 살림을 놓은지가 언제인지~ㅎㅎ

 

 

고소하니 입맛 땡기는 부추전

호박전, 파전은

담백하게 부쳐내는 것이

우리 모녀 입맛에는 딱이거든요.

 

 

 

 

 

 

 

 

따로 양념장 만들지 않고,,

장아찌 양념장에 와사비만 풀어 놓고

 

느끼함이 깔끔하게 사라집니다.

 

 

 

 

 

 

 

맛있게 먹고,,

날씨도 선선해졌으니,운동도 다시 시작해야 겠어요,,

 

확실하게 운동하면서 잘 챙겨 먹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