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반찬

백종원 꽈리고추짜글이

백종원 꽈리고추짜글이

 

 

 

 

 

시들어가는 꽈리고추가 있기에

입맛 살려 준다는

백종원의 꽈리고추짜글이 만들어 봤어요.

 

새우젓과 액젓으로 맛을 낸

꽈리고추짜글이는

감칠맛까지 더해져,, 입맛 잃었을때

찬물에 밥말아 먹음 딱이지 싶어요.

 

 

 

 

 

 

독올라 매콤해진 꽈리고추맛에 놀라

지리멸치 듬뿍 넣고,,

 

짬쪼롬하게

땀 많이 흘릴때 먹음,, 이만한 반찬도 없을 것 같아요.

 

 

 

 

 

 

과리고추짜글이

 

꽈리고추 2줌, 대파, 청양고추 1개, 슬라이스 마늘

 

새우젓,2큰술, 액젓 1큰술, 쌀뜬물 1컵 반,들기름 1큰술

 

 

 

꽈리고추가 너무 매워서

지리멸치를 넣어 봤어요.

 

고추의 아삭한 식감이 입맛 돋워주는 짜글이더라고요,

 

 

 

 

 

너무나 쉬워 좋아하는 백종원의 음식들

 

요거 역시나 한번에 다 집어 넣고

끓이기만 하면 되는

초간단 꽈리고추짜글이입니다.

 

 

먹기 좋게 썰어 놓은 꽈리고추와 대파,,

마늘도 좀 두텁게 썰어 넣고

쌀뜬물도 한 컵이지만,, 조금 짠듯해서,,

반 컵 더 넣어 줬네요.

 

 

 

 

 

 

 

 

쌀뜬물 1컵 반에

새우젓은 2큰술, 액젓은 1큰술

바글바글 끓어 줍니다.

 

 

 

 

 

 

요대로 살캉하게 끓여 먹어도 좋지만

매운맛에,,

지리멸치를 듬뿍 넣기로~

 

 

 

 

 

 

한 줌 지리멸치 넣고,,,쌀뜬물도 조금 더 추가하여

 

각자 취향껏 맛을 보며

가감하시면 됩니다.

 

 

 

 

 

 

끓으면 청양고추를 넣고

마지막에 들기름 1큰술

 

바로 불을 끄시면 됩니다.

 

정말 간단한 고추짜글이지요.

 

 

 

 

 

 

 

 

 

 

감칠맛 나는 새우젓으로

이번 여름 반찬으로 사랑받았던

백종원의 꽈리고추짜글이랍니다.

 

여름 별미반찬이지만,,

쌀쌀한 바람이 부는 날에도 생각나는 반찬이기도 해요.

 

 

 

 

 

짠거 싫어하는데

매운맛에 짠지도 모르고 먹었답니다.

 

은근 중독성 강한 백종원의 꽈리고추짜글이

 

 

 

 

 

 

 

 

 

 

따뜻한 밥에 듬뿍 얹어 먹다보면

밥 한 공기가 금새 사라진다지요.

 

다른 반찬 꺼내지 않고

요거로만 요즘 밥먹고 있다는요.

 

입맛 없으신 분들,,요거 강추합니다.

간단하니 만들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