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겨울제철 코다리,시래기코다리찜

 

겨울제철 코다리,시래기코다리찜

 

 

 

 

 

꼬들하게 말린 반건조 코다리

겨울철 먹거리로

사랑받는 아이라지요.

 

황태와는 또 다른 맛으로 우리집에서

사랑받는 식재료랍니다.

 

제철 시래기와 함께,,찜으로 맛 본

시래기코다리찜, 엄지척입니다.

 

 

 

 

 

 

상태 좋은 코다리

넉넉하게 사와 냉동실에 쟁여 놓고

 

먹을때마다 2~3마리씩,

 

 

 

 

 

 

손질한 다음 싹뚝싹둑 잘라도 좋지만

반으로 갈라 통으로 찔거에요.

 

좀더 먹음직스럽게,,

 

코다리는 꼬리와 지느러미를 자른 다음

아가미쪽은 좀더 깨끗하게~

쓴맛이나 냄새제거를 위해, 필히~

 

 

 

 

 

 

시래기를 함께 넣어 조려주듯이

만드는 코다리시래기찜입니다.

 

삶아 놓은 시래기에

된정, 고춧가루, 다진마늘, 들기름 넣고

조물조물

자작하게 물을 붓고 끓어줄거에요.

 

 

 

 

 

물을 붓고

다시마 2장 얹어 끓어줍니다

 

 

물이 끓으면  다시마는 조금더 끓이다가

건져 줍니다.

 

 

 

 

 

 

깨끗이 씻어 손질한 코다리를 올린 다음

미리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얹어

끓어줍니다.

 

고춧가루, 다진마늘, 매실액, 간장, 생강즙대신슬라이스생강

 

 

 

 

 

 

 

양파와 대파, 고추 넣고

1차로 끓어줍니다.

 

자작한 국물에 끓일 수록,, 맛있는 냄새가~

 

 

 

 

 

 

먹기 직전에 남겨준 양파와 대파 고추를 한번 더 넣고~

살짝 끓어주면

시래기코다리찜 완성,,

 

부들부들한 시래기와 쫄깃한 코다리와의 만남은

말이 필요없어요

 

 

생선의 비릿한 맛을 시래기가 잡아 준다하네요.

물론 코다리는 비릿한 맛이 없지만,

 

 

 

 

 

 

 

겨울철 먹거리로 지방 함량이 적은

코다리는 사랑받는 식재료이지요

 

 

간만에 부엌에서 맛있는 냄새가 나니

요리하는 엄마도 즐겁더라고요,

 

 

 

 

 

 

 

 

 

 

 

 

 

 

 

 

 

 

살이 통통한 시래기코다리찜

제철일때 넉넉하게 쟁여 놓으면

웬지모를 든든함이 있지요.

 

 

하얀 밥에 통통한 살올려~

 

다시봐도 또 먹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