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울집 남자의 국물 자작한 돼지고김치찌개

울집 남자의 국물 자작한 돼지고기 김치찌개

 

 

 

 

고기 듬뿍 들어간 김치찌개는

떠 먹는 맛으로 먹는 건데

국물자작하게 끓인 시원한

돼지고기김치찌개를 끓어준다면 부엌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고 긇어준 돼지고기김치찌개입니다.

 

김치와 돼지고기만 넣는다기에

슬쩍~~ 두부도 올리고

본인이 생각한 김치찌개가 아니라며,,

다시 한번 시도를 해본다나뭐라나^^;;

 

암튼 맛있게 먹은 김치찌개랍니다.

 

 

 

 

 

 

 

 

 

 

 

돼지고기 김치찌개

 

사진 찍을 사이도 없이 후다닥

냄비에 묵은지를 넣고

먼저 볶아주네요.

 

 

 

 

 

 

어느 정도 볶아지니 돼지고기를 넣고

기름없이 볶는답니다.

 

 

 

 

 

 

하얗게 익어가면

마늘을 듬뿍 넣고 볶아주세요.

 

 

 

 

 

그 와주에 대파와 두부도 썰어

넌지시~

넣으라 무언의 압박을 합니다.

 

 

 

 

 

 

물을 자작하게 넣고

울집 남자가 딴 짓을 할 동안

다시마 한장도 투하 해놓고~ ㅋㅋ

 

물이 끓으면 다시마는 얼른 건져내세요.

 

고춧가루가 떨어져, 고추장으로 대신

 

고추장을 많이 넣으면 텁텁하니 적게 넣으세요. 

 

 

 

 

 

 

대파도 넣고

두부도 올리고

불은 중약불로 줄인 다음

뭉근하게 끓이기,,,

물을 더 넣어 센불에서 끓이다가 태워 먹을뻔~

불옆에서 지켜 보지 않앗다며

울집남자에게 폭풍 잔소리를 해댔네요..ㅠㅠ

 

 

 

 

 

타기 직전에 냄새 맡고 달려와서~

그나마 건진 돼지고기 김치찌개

잘 보란 말이야,,,ㅋㅋ

 

고추장을 좋아하는 울집 남자는 고추장을 많이 넣어

텁텁하게

 

그러나 맛은 나쁘지 않았던 김치지개었네요.

 

밥하기 싫은데,, 찌개끓어주면

고맙지말입니다.

 

 

 

 

 

국물이 거의 없으니

건더기를 더 먹게 되네요.

금새 사라지는 밥도둑 돼지고기김치찌개라지요.

 

두부와 먹으니

간이 센 것도 어느 정도는~

 

 

 

 

 

 

김치찜인 듯, 김치찌개인듯,,

짜글이마냥,,,,건더기 떠먹기 좋은,,

돼지고기김치찌개입니다,

 

덕분에 찌개 한그릇에

밥 한공기 시원하게 비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