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란다정원

베란다정원 월동

베란다정원 월동

 

 

 

 

겨울철 베란다정원 관리가 중요한데요.

조금만 추워지면냉해를 입는

식물들이 하나둘 생기게 되지요.

 

추위에 강한 율마나 로즈마리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도 되지만

다른 초록이들은~ 비닐을 씌워 주는거로~

 

작년엔 단도리를 안해서 추위에

보낸 식물들이 많았는데

올핸,, 조금더 신경을 써야 겠어요.

 

 

 

 

 

 

구근식물인 사랑초는

잎을 다 떨구고,, 어는 듯이 시들어가지만

구근은 추위에도 아무런 지장을 받지 않아요.

 

추위를 보내기 위해 잎을 다 잘라내고,,

한 겨울을 보냈는데

비닐을 씌워 주니 문제없이 자라고 있네요.

 

가끔 물도 주고요.

지주대를 꽂아주고 비닐을 덮어주고~

 

 

 

 

 

 

추위에 약한 초록이들은

거실로 들이고 나머지 아이들은

베란다정원에서 보온에 신경쓰며 키워 보기로~

 

모아놓은 뽁뽁이 얼마전 책 처분하면서

보낼때 사용하고 나니 없어 아쉬움이~ ㅠㅠ

 

일단 비닐로 잘 감싸주고 키우고 있는데

아직까지 별탈이 없는걸 보면

일단 성공적인 듯합니다.

 

 

 

 

 

 

바닥에 신문지 깔고

뽁뽁이로 화분만 감싸준다음

신문지 활용해봅니다.

 

택배 박스를 활용하기도 해요.

박스를 깔면 어느 정도 보온효과가

 

율마와 로즈마리는 늘 배란다창가쪽에서도

겨울을 나기에~ 별 조치를 취하지 않았어요.

 

대신 창가에서 조금 떨어트리는 것으로~

 

 

 

 

 

 

 

작년 겨울 커피콩 볶는다고

문열어 놓아 냉해를 입었던 고무나무는 비닐로 옷 입혀 줘야 겠어요.

 

벤자민도 방창쪽으로 옮겨줘야 하나

고민 좀~

 

 

 

 

 

 

 

 

아침마다 베란다로 달려가 온도 체크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너무 추울땐 거실문을 조금 열어 주는  것으로~

 

조명이나 난방기구를 활용하기도 하던데

울집에도 장만해야 하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