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반찬

밥도둑 수미네반찬 양파얹은 두부조림

밥도둑 수미네반찬 양파얹은 두부조림

 

 

 

 

간단한 레시피와 맛깔난 말솜씨에

즐겨보게 된 수미네반찬

그 중,, 우리가족이 좋아하는 두부요리가 있어

간만에 따라쟁이 해봤어요.

 

두부조림은 종종 먹는 반찬인데

수미네반찬에선 양파를 따로 구워 얹어 먹는 방법이더라고요.

 

짭쪼롬하니 얹은 먹는 양파가

신의 한수라기에 ~ 만들어 봅니다.

 

 

 

 

두부조림

 

두부 1모, 양파 1개

쪽파나 대파, 청고추 홍고추 각각 1개씩

 

양념장

간장 3큰술,고춧가루 2작은술, 다진마늘 1/2큰술,참기름 1큰술,물 2큰술

 

 

홍고추가 없어 패스했는데

역시나 색감이 살지가 않아 살짝 아쉬웠어요.

 

 

 

 

 

위 분량대로 양념장을 만든다음

잘게 썬 대파와 고추를 넣어 준비해 놓아요.

 

 

 

 

 

두부는 좀 두텁게 썰어

중약불에 노릇하게 구워야 쫀득한 식감이 살아

더 맛나다고 합니다.

 

시간을 두고 천천히 구워 주세요.

 

 

 

 

 

 

 

 

 

 

양파는 가늘게 채썰어 기름 두른 팬에

노릇하게 구워주시고요.

양파는 아무것도 넣지 않고 구워도 달큰하니

맛나지요.

 

양념장 얹은 두부에 볶은 양파를 얹어

먹는 것이 정말 신의 한수더라고요.

 

먹다보니 두부 한 모 둑딱 먹어 치웠어요.

 

양념장에 단맛을 따로 넣지 않아도 양파로 충분히

단맛이 나네요.

 

 

 

 

 

 

노릇하게 구운 두부위에만 살짝 얹어 구워도 좋지만

골고루 양념이 배이도록

양념이 전체적으로 스며들도록 부어가며

구웟네요.

요건 각자의 입맛에 맞게 ~조절하세요.

 

 

 

 

 

두부구이에 양념장 살짝 얹어 먹기도 하고

양파넣고 두부조림으로도 많이 먹었지만

요렇게 따로따로 구워

얹어 먹는 것도 별미인듯 해요.

 

같은 두부조림이지만 웬지 좀도 고급스러운 반찬이랄까??

 

 

 

 

 

고소하고 맛있는 냄새가

집안 가득,,, 밥한그릇 금새 비워지게 만드네요.

요것도 밥도둑이로 인정~!!

 

 

 

 

 

 

두부위에 볶은 양파를 올려도 좋고요.

두부따로 양파따로 올려

보기에 좋은 밥도둑 수미네반찬

양파얹은 두부조림입니다.

 

 

 

 

 

 

양파가 집어 먹어도 달큰하니 맛나니

울집 아이는 두부 먼저 먹고

양파 따로 먹고

 

먹는 방법은 모녀가 다르지만

자꾸 먹게 되는 걸 보면

맛있기는 한가 봅니다.

 

 

 

 

 

 

두부 한 모 부쳐,,

뚝딱 비운 두부조림,,,

양이 적어서 더 아쉬움이 많았던 반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