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그릇요리

굽지않고 촉촉한 돼지갈비조림

굽지않고 촉촉한 돼지갈비조림

 

 

 

 

숯불에 구워먹음 더 맛있는 돼지갈비지만

집에서는 엄두도 못낼일이지요.

굽지 않고 고구마, 떡까지 추가하여

넉넉하게 돼지갈비조림으로 만들어 봤어요.

 

온 가족 적은 양으로도 넉넉하게 즐길 수가 있어요.

 

시판갈비로 졸이듯이 구운 돼지갈비조림

맛나요맛나^^

 

 

 

 

 

 

 

 

돼지갈비조림

 

시판돼지갈비 2대, 떡국떡, 슬라이스마늘

청양고추, 양파, 대파 고구마

 

 

 

 

 

 

 

 

 

볼이 깊은 윅에 돼지갈비를 국물까지 넉넉하게 넣어

먼저 끓어줍니다

 

끓일 동안 야채 손질

대파는 길쭉하게 썰어주시고요.

양파와 고추도 큼지막하게

 

마늘은 먹기좋게 슬라이스도 설어주심

집어먹기에도 좋아요.

 

 

 

 

 

떡국떡도 물에 담가 물기를 빼주고

 

 

 

 

 

 

 

준비한 재료를 넣어줍니다.

끓이면서 생기는 지저분한 것들은 걷어주시고요.

 

준비한 야채를 다 넣고

국물이 거의 졸아들때까지

 

 

 

 

 

 

매콤 청양고추까지~

역시 고기음식과 청양고추는 환상 궁합입니다.

 

매콤함이 맛을 확 살려준다지요.

 

 

 

 

 

 

 

 

떡과 고구마까지 넣어

골라 먹는 맛이 좋은 돼지갈비조림

 

2대로도 넉넉하게 즐길 수가 있어요.

물론 요건 우리 모녀만 즐긴 밥상이지만요^^

 

 

 

 

 

 

 

농사지은 배춧잎까지 꺼내

 

달큰하니 수분많은 우리집 배추, 고기와 함께

밥맛이 꿀맛이 되는 순간입니다,

 

 

 

 

 

 

 

마늘은 익혀 먹음  효능이 더 좋다고 합니다.

마늘도 슬라이스로 썰어 넣으니

집어 먹는 즐거움도 있고요.

 

배추에 고기와 함께 마늘도 ~ 올려서

냠냠

 

 

 

 

 

 

 

겉잎은 된장국으로 따로 준비해놓고요

달달한 배추 속잎으로만

 

내년에는 좀더 많이 쟁여 놔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