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정원 월동

 

 

 

 

겨울철 베란다정원 관리가 중요한데요.

조금만 추워지면냉해를 입는

식물들이 하나둘 생기게 되지요.

 

추위에 강한 율마나 로즈마리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도 되지만

다른 초록이들은~ 비닐을 씌워 주는거로~

 

작년엔 단도리를 안해서 추위에

보낸 식물들이 많았는데

올핸,, 조금더 신경을 써야 겠어요.

 

 

 

 

 

 

구근식물인 사랑초는

잎을 다 떨구고,, 어는 듯이 시들어가지만

구근은 추위에도 아무런 지장을 받지 않아요.

 

추위를 보내기 위해 잎을 다 잘라내고,,

한 겨울을 보냈는데

비닐을 씌워 주니 문제없이 자라고 있네요.

 

가끔 물도 주고요.

지주대를 꽂아주고 비닐을 덮어주고~

 

 

 

 

 

 

추위에 약한 초록이들은

거실로 들이고 나머지 아이들은

베란다정원에서 보온에 신경쓰며 키워 보기로~

 

모아놓은 뽁뽁이 얼마전 책 처분하면서

보낼때 사용하고 나니 없어 아쉬움이~ ㅠㅠ

 

일단 비닐로 잘 감싸주고 키우고 있는데

아직까지 별탈이 없는걸 보면

일단 성공적인 듯합니다.

 

 

 

 

 

 

바닥에 신문지 깔고

뽁뽁이로 화분만 감싸준다음

신문지 활용해봅니다.

 

택배 박스를 활용하기도 해요.

박스를 깔면 어느 정도 보온효과가

 

율마와 로즈마리는 늘 배란다창가쪽에서도

겨울을 나기에~ 별 조치를 취하지 않았어요.

 

대신 창가에서 조금 떨어트리는 것으로~

 

 

 

 

 

 

 

작년 겨울 커피콩 볶는다고

문열어 놓아 냉해를 입었던 고무나무는 비닐로 옷 입혀 줘야 겠어요.

 

벤자민도 방창쪽으로 옮겨줘야 하나

고민 좀~

 

 

 

 

 

 

 

 

아침마다 베란다로 달려가 온도 체크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너무 추울땐 거실문을 조금 열어 주는  것으로~

 

조명이나 난방기구를 활용하기도 하던데

울집에도 장만해야 하나봅니다.

 

Posted by 쑤기언니

늘 푸르름이 좋아 나의 사랑 율마

 

 

 

 

꾸준히 사랑받는 율마

싱그러움이 마냥 좋은

나의 사랑 율마입니다.

 

겨울에도 여름에도

물과 환기에만 신경쓴다면 베란다에서 키우기

나름 무난하다지요.

 

베란다정원 창문에 나란히

율마로 가득 채우고 싶을 정도로 애정이 가는

초록이 율마

 

꾸준한 새순따기로 풍성하게~

 

 

 

 

 

 

 

 

새순따기 열심히 해주면

풍성한 율마를 보실 수가 있어요.

 

 

새순따기한 부분과 그렇지 못한 부분

확연한 차이 보이시지요??

 

부실했던 꺽다리 율마

윗부분은 새순다기 열심히 해 준 결과

풍성하니 멋진데'아랫 부분은 영~

 

처음부터 뷜 햇던 율마었기에

회생하는 시간이 오래 걸리네요.

 

 

 

 

 

 

힘든 여름을 보내고 나니

하루가 다르게 새순을 내주는 율마

사랑스럽기까지 해요.

 

새순내주는 만큼,, 손도 부지런해져야 합니다.

 

 

 

 

 

 

 

미세먼제로 공기정화식물이

인기 있다지요.

그 중 하나 율마도 머리를 말게 해주는

향이 좋은 초록식물입니다.

 

 

향긋한 레몬향이 좋은 율마는

물을 좋아하기에 절대 말리면 안된다는거~

 

여름엔 하루에 한 번

겨울엔 3일에 한번

우리지 ㅂ율마 물주는 방법입니다.

 

그리고 베란다 창문은 여름에는 늘 열어 놓고요.

물론 미세먼지가 많은 날과 겨울밤에는

 문은 닫아 놓아요.

 

물과 통풍만 신경쓴다면

무탈하게 키우기 좋은 율마입니다.

 

 

 

 

 

 

 

매일 물 주는 것이 힘들다면

저면관수하는 방법으로~ 키우시면 되겠지요?

 

병충해에도

추위에도 강한 율마는

싱그러운 매력이 돋보이기에

더 사랑받는 아이같아요.

 

 

 

 

 

 

 

 

 

 

가지치기한 율마

흙꽂이로 성공해서

토피어리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순따기 하는 중입니다.

 

로즈마리도 마찬가지,,

매번 실패한 로즈마리,, 물주기를 알고나니

어렵지 않아요.

 

 

 

 

 

 

 

 

편백나무도 토피어리로 만든다고

가지치기를 너무 해서

혹여 죽지않나

마음 졸이면 지켜 봤는데

다행 새순을 마구 내며,, 세를 불리는 중입니다.

 

 

 

 

 

 

민달팽이로 비실하던 고사리도

원인을 제거해주니

풍성해지네요.

 

보이는 만큼 안다고

종종 살펴가며 초록이들을 관리해줘야 해요.

 

 

 

 

 

 

 

수염틸란시아에 있던 미니 토분

위부분이 자꾸 말라가기에

자게한 후

수납장위에 올려 놓으니 그 자체로 멋스럽네요.

 

 

 

Posted by 쑤기언니

황금측백으로 빛나는 베란다정원

 

 

 

가을 햇살이 눈부신 날

선선하다 못해 아침 저녁 바람은 차기만 한 가을날씨에요.

 

더워 그동안 앉아 있지 못한 베란다정원인데

이젠 추워서~

 

 

의자에 앉아 음악을 들으며

힐링 하는 시간이 좋은데

가는 가을이 아쉽기만 합니다.

 

 

 

 

 

 

 

 

늘 싱그러움을 주던 공간인데

푸르름도 이젠~~

 

이번 겨울에도 단도리를 잘해서

이별하는 아이없도록 해야 겠어요..

 

가을햇살에 빛나는 베란다정원

정말 힐링 그 자체인데,

 

 

 

 

 

 

 

생명력 강한 아이비는

뚝 잘라 꽂아 놓아도 건강하게 잘 자라주는 아이랍니다.

 

 

 

 

 

 

작은 잎이 귀여운 타라는

겨울에는 늘~~~

이번에는 실내로 들여야 하나 고민중이네요.

잎은 늘 분무로 뿌려줘도

잎이 뚝뚝 덜어지거든요

실내에서 키우면~

 

 

 

 

 

 

황금측백으로

더 풍성해진 베란다정원

내년에는 다 옮겨질 아이들이지만

잠시나마 즐겨 보자

 

 

 

 

 

 

아빠산소에 꽃나무가 있지만

갈때마다 꽃을 사들고 간다지요.

자주 찾아 뵙지를 못하니

 

생화를 사서 꽂아 놓으면 당장은 이쁘지만

시드는 모습이 보기 싫고

조화는 요즘 환경 파괴범으로 자제하자는 말도 있기에

나무를 알아 보던 중

산소에 심어 놓으면 좋다는

측백 나무를 알게 되었어요.

 

측백나무중에서 황금측백,,

아빠 산소와 시부모님 산소에 심기 위해 주문한

황금 측백 4그루...

 

조경수로 사랑받는 나무의 수형이 이뻐서

알아 보니 바로 측백 나무었어요.

 

 

측백나무는 동물들이 싫어하는 향이 나기에

멧되지나 고라니, 뱀, 쥐들이

오지 않는다고 해요..

그래서 집 주변에 심어 놓기도 한다네요.

 

우리 텃밭도 고라니 놈이~~

 

 

 

 

 

 

 

측백나무보다 더 귀한 황금측백

향긋한 향이 좋아요.

 

 

일단 2그루는 받자마자 시부모님 합장묘에

심어 놓고

나머지는 내년 식목일에 아빠 산소에 심어 놔야 겠어요.

 

 

 

 

 

 

 

 

 

 

 

시골집 주변도 다 정리해서 측백나무로 조경수로 채워 놓고 심네요.

언제쯤 정리를 하려는지,,,

 

 

 

 

Posted by 쑤기언니

타라,번식력 짱인 타라키우기

 

 

 

 

봄에 4포트 사서 키웠던 타라인데,,

그동안 풍성하게 잘 자라주고 있더라고요.

 

세를 불린 다음 나눔도 많이 했는데도

여전히~~

 

휘묻이로도 물꽂이로도 가능한

타라입니다.

 

그냥 꺽어 꽂기만 하면 되는~

 

 

 

 

 

 

 

늘어지며 자라는 타라의 모습,,,

한참 성장기때는 늘어지이 장난아니었는데

날이 추워지니 더디 자라기는해요.

 

그래도 더 무성하게 자란다는요.

 

 

한 포트를 나눠 빈 화분에

큰 나무밑,, 허전한 부분에 심어 놓으니

어느새 한 가득

 

 

 

 

 

 

시골서 가져온 깨진 항아리에도

심어 놓으니 늘어짐이 멋스러워요^^

 

 

 

 

 

 

 

안쓰는 다기 활용

 

밑부분 못으로 구멍뚫다가 깨진

그릇 활용하기.

 

 

 

 

 

 

 

 

허전한 벤자민나무밑둥 채우기에

적합하네요,, 타라가~ ㅎㅎ

 

몇가닥 안 심어놨는데,, 화분가득가득,,

 

 

 

 

 

 

트리안과 비슷한 타라는 잎이 더 작고 둥글둥글

앙증맞아요...

 

실내에서도 잘자라는 타라는

행잉바스켓이나 높은 화분에 줄기들이 늘어지게

키우는 멋이 있어요.

 

물을 좋아하여 가습 효과가 뛰어난

초록식물

 

 

 

 

 

금청각

 

몇달 사이로 조금 더 자랐네요...

고가이 선인장,,

내가 키운다,,,ㅎㅎ

 

대품의 선인장을 위해서~

 

 

 

 

 

 

 

 

보기만해도 좋은 베란다정원

가을에는 무성함에 푸르름에 힐링되는 순간이었는데

추워지는 겨울엔 어찌 관리를 해야 할지??

 

율마나 나무들은 몇년 베란다에서 묵은 아이들이라 걱정이 없지만

타라는 걱정이 되네요,

 

다 실내로 들여야 하나?? 고민입니다.

겨울철 베란다정원 아이들

월동 준비는 어떻게??

 

Posted by 쑤기언니

이케아 철제선반으로 꾸민 베란다정원

 

 

 

 

추석 연휴에 찾은 이케아 광명점,,,,

언니네랑 함께 찾은 곳에서

너무 저렴해진 철제선반장보곤 안 사올수가 없었어요.

 

 

예전에 비해 너무 저렴해진

이케아 철제 선반장,,

2단, 4단을~

 

 

 

 

 

 

 

추석연휴에 너무 큰일을 저지른~ㅎㅎ

 

나무선반장과 2단 화분선반장 오래 묵어

낡아서 버려야 할 판이었는데

귀찮아서 눈 감고 모른척 방치했거든요.

 

초록이들로 꽁공 숨겨 놨던 곳..

 

집에 오자마자 다 드려내고 청소한 다음

조립한 철제선반으로 정리하니

베란다가 한결 깔끔해졌어요.

 

 

 

 

 

 

진즉에 할걸~~

 

이리 깔끔한데,,,

 

무섭게 세를 불리던 타라 화분 2개는 언니네 보내고

선반장에 정리하다보니

너무 휑한 것이 썰렁함마저~

 

초록이들 사와 좀더 채워야 겠어요.

 

 

 

 

 

 

다음 날 아침

햇살 가득한 베란다정원에 나와있으니

속이 다 시원하네요.

 

 

 

 

 

 

2단 선반장을 하나 더 업어 와야 겠어요.

 

 

 

 

 

 

 

늘 봐도 좋은 베란다정원

간만에 상쾌한 기분에

자꾸 나와 보고 싶네요.

 

 

 

 

 

 

 

사과박스로 만든 수납장,,,

윗부분 색칠해준다고 하면서 방치된~

 

글씨 써있는 것이 눈에 걸리나,,

다시 풀어 색칠하려니 엄두가 안나네요.

 

요 상태로 나무 질감을 느끼는 것도 좋은데,,

뭔 정신으로 윗 선반을 댄건지,,

글씨 써있는 부분이 앞으로 와서는^^;;

 

 

 

 

 

 

그래도 행복하네요.

 

아니 좋으네요.

 

나만의 힐링공간이 한결 말끔해져서~ㅋ

 

 

 

 

 

 

 

요건 언니가 사준 물조리개

이케아에는 원예용품도 다양하고 이쁜 것이 많아요.

 

 

 

 

 

 

 

보는 것만으로도 간지나기에

물조리개보다는 그냥 놔두는 것만으로

그린인테리어 효과가~

 

 

 

 

 

 

 

그런데

율마 상태 살피다가 발견한 ㅠㅠ

 

추석연휴가 길어 중간에 서울집에 와서 물주고 물열어두고

나름 신경썻는데

 

다시 한번 환기가 중요함을 ~~

 

말라가는잎은 다 잘라내고

별일없이 지나갈수면 좋겠어요.

 

 

율마는 절대 과습으론 죽지 않는다고 해요.

환기, 물만 제대로 해준다면~

물을 자주 줘도 상관없지만 통풍에는 곡 신경써야 해요..

 

잎이 무성한 율마라면 더욱더

 

Posted by 쑤기언니

힐링공간 베란다정원

 

 

 

나의 힐링공간,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달려가

물주는것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곳.

 

시들해지던 율마도 다시 살아나서

싱그러움을 내뿜는 베란다정원

 

잠시나마 편한 숨을 쉬게 되네요.

 

 

 

 

 

 

 

 

외목대로 잘 크던 아이,,

작년에 잎마름병으로 시름하던 아이

되살리는 법은 다음에 소개해드릴게요.

 

 

 

 

 

 

흙놀이할때는 고무장갑으로

조금이나마 햇빛 차단하기 위한 나만의 방법입니다.

 

 

 

 

 

 

보면 볼수록 기분 좋아지는 작은 공간

 

가을이 깊어질수록 푸르름이 달라집니다.

좀더 풍성해지고~

 

 

 

 

 

 

시들했던 율마의 새순이 올라오니

더 싱그러워요,

 

햇빛받아 더 빛나는 율마들이 있어

아침 베란다로 향하는 발걸음이 가벼워집니다.

 

 

 

 

 

 

Posted by 쑤기언니

작은 베란다정원 자연이 주는 즐거움

 

 

 

 

아파트의 삭막함속에

그나마 힐링되는 숨쉬는 공간,,

나의 작은 베란다정원입니다.

 

 

여름이 짙어질수록

초록이의 생명력은 빛을 발하네요.

 

봄에 이어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베란다 가득 싱그러움을 내뿜어 주는 고마운 아이들...

 

덕분에 눈이 즐거워집니다.

 

 

 

 

 

 

 

 

베란다에 캠핑의자에 안장 바라보는 전경도 좋지만

안방 베란다에서

바라다보이는 풍경또한

참 따뜻해집니다.

 

 

 

 

 

 

죽어가던 율마도

마른잎 , 가지 다 잘라내고

무심한 듯 방치하니

어느새 새순을 내주고 있더라고요.

 

점점 풍성해지는 율마입니다.

 

 

 

 

 

 

 

사과박스, 복숭아박스로 만든

가든박스

 

초록이들로 채우니 너무 멋지네요.

 

허접함이 보이지가 않아요^^

 

 

 

오늘도 무더운 아침이네요.

 

 건강한 하루

건강한 맘으로 하루를 보내자고요.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