ㄹ시판양념소스로 오징어볶음도 쉽게

 

 

 

 

매번 오징어숙회로 즐기다가

오늘은

날위해

매콤하게 오징어볶음으로~

 

 

나갔다 와서 피곤한 몸

외식하기에는 더 싫고

시판양념소스만 사와 쉽게 만들었어요.

 

 

 

 

 

 

 

 

오징어와 기본 야채,,

그리고 시판양념소스

 

참 간단하니 쉽지요^^;;

 

 

기름에 먼저 오징어를 볶아줍니다.

 

 

 

 

 

 

 

 

오징어를 볶으면서

설탕 반스푼도 넣고~

 

 

 

 

 

 

 

 

양파, 대파, 당근을 놓고

후다닥 볶아주세요.

 

옺;ㅇ어에는 비타민 A가 부족하다니

당근으로 채워주세요,

 

 

 

 

 

 

 

 

 

 

 

 

시판 양념과 다진 마늘 듬뿍,..

 

센불에서 ~

 

시판양념은 달짝하니 고춧가루와 야채를 듬뿍 넣고 볶아주셔도 좋아요.

 

 

 

 

 

 

 

 

 

 

 

 

쉽게 복아낸 오징어복음

 

매콤하게

달짝지근하게~

 

국물도 자작하니 덮밥으로도 좋은 오징어볶음입니다.

 

 

 

 

 

 

 

 

 

 

 

 

깻잎에 싸서 먹어도 좋고요.

남은 국물에 김가루 넣어 볶아먹어도 좋고요

 

 

 

조금 남은 오징어볶음에

데친 두릅도 넣고

볶아서

 

간만에 맛있게 먹었네요.

 

 

 

 

 

 

 

 

 

 

 

힘들때

가끔은 편하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기름기 적은 오삼불고기

 

 

 

 

삼겹살 기름때문에

늘 망설어지는 오삼불고기

다른 부위보단 삼겹살좋아하는 가족들때문에

자주 해먹지 못하는데

이제부터는 자주 해먹어야 겠어요.

 

삼겹살 미리구워 기름을 제거한 다음

오징어랑 볶으니 느끼하지도 않아 더 맛있더라고요.

 

기름기 적은 오삼불고기에

깻잎까지 채썰어 올리니

향까지 맛있는 오삼불고기가 만들어 졌어요.

 

 

 

 

 

 

 

오삼불고기

 

오지어 1마리, 삼겹살 2줄

대파, 당근 , 양파, 깻잎, 통깨

 

 

양념장

간장 3큰술

고춧가루 3큰술

고추장 1큰술

설탕 1큰술

매실액1큰술

다진마늘 1큰술

맛술 1큰술

 참기름 약간

물 1/2컵

 

 

삼겹살과 오징어는 먹기 좋게 썰어 준비합니다.

 

 

 

 

 

 

 

 

 

준비해놓은 야채들도 썰어주시고요.

파는 파기름용과 볶음용으로~

 

 

 

 

 

 

 

 

위 분량대로 양념장을 만들어주세요.

 

 

 

 

 

 

 

 

팬에 기름을 조금 두르고 삼겹살을 구워줍니다.

노릇하게 구운 다음 기름은 키친타올로 제거해주세요.

 

 

 

 

 

 

 

 

 

 

 

 

 

 

 

 

기름기를 제거한다음

썰어 놓은 파를 넣어 파향을 내줍니다.

 

구워지는 파향이 정말 달아요달아,,

 

삼겹살 식감은 각자 취향껏 구워주시면 되겠지요??

 

 

 

 

 

 

 

 

 

삼겹살더 어느 정도 구워진듯하면

오징어도 넣어 재빠르게 볶아주세요.

 

 

 

 

 

 

 

 

만들어 놓은 양념장?까지 부어

가이 골루 배이도록~ 볶아줍니다.

 

넉넉하게 양념장을 부어주시면 좋아요.

 

 

 

 

 

 

 

 

 

간이 고루 배이도록 볶은 다음

 

썰어 놓은 야채도 넣고~

 

물도 반컵 넣어 센불에서 볶아줍니다.

 

 

삼겹살과 오징어를 어느 정도 익힌 다음 야채를 넣고 볶아야

아삭하니 식감이 좋겠지요??

 

 

 

 

 

 

 

 

 

 

 

 

 

 

깻잎도 돌돌 말아서

채썰어 올리면

근사한 데코효과까지~

 

 

 

 

 

 

 

고기랑 오징어 한 점

거기에

채썬 깻잎까지~

한 젓가락 듬뿍 집어 입안으로~

 

매콤함도 깻잎향과 어울려 향긋하게 느껴지네요.

 

 

 

 

 

 

 

 

 

삼겹살 기름만 어느정도 제거한다음

구워 볶으니 완전 굿,,

 

입에 착착 달라붙어요.

 

 

 

 

 

 

 

 

 

밥까지 넣어 볶아

마지막까지 배부르게 맛있게 먹었던 오삼불고기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쫄깃쫄깃 오징어숙회

 

 

 

 

매콤하게 볶음 오징어 볶음을 좋아하는데

울집 내꺼들은

살짝 삶아 숙회로 즐기는 것을 더 좋아한다지요.

 

2마리 사오면 한 마리는 숙회로

한마리는 매콤 오징어볶음으로

원하는 입맛으로 즐겨봅니다.

 

 

 

 

 

 

 

 

통으로 손질하여 데칠거랍니다.

 

껍질을 벗긴 다음 내장을 제거하고

굵은 소금을 넣어 안까지 씻어줍니다.

 

 

 

 

 

 

끓는 물에 1분 정도

오래 삶으면 질겨지니 ~

몸통을 굴리면서 데쳐주세요.

 

 

 

 

 

 

 

살이 통통해지고 껍질이 검붉게 변하면 다 익은거에요.

단시간에 데쳐야 한다는거만 잊지마세요.

 

 

 

 

 

 

 

 

 

 

다시마 초장에 찍어 먹는 것도 좋기에

한 접시에 오징어랑 다시마를 담고

고추장, 매실액, 식초, 다진마늘을 넣은

초고추장을 만들어

함께 담아냅니다.

 

 

 

 

 

 

 

칼집내어 손질한 후 데쳐도 좋지만

통으로 썰어내면

더 먹은직스럽지요.

 

 

 

 

 

껍질에 좋은 성분이 들어 있다고 하니

벗기지않고 그냥 드셔도 좋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한그릇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남은 음식 잡채, 매콤 잡채덮밥만들기  (4) 2017.02.07
밥도둑 고등어김치찜  (3) 2017.02.04
쫄깃쫄깃 오징어숙회  (0) 2017.02.03
상큼한 소고기샐러드  (0) 2017.01.31
소불고기 만드는 법  (0) 2017.01.30
가지요리,별미 가지냉채  (2) 2017.01.19
Posted by 쑤기언니

미나리 넣어 더 향긋한 오징어초무침

 

더워지는 날씨에

입안에서는 시원하고 새콤한 맛만 찾게 되는 것 같아요.

새콤하게 무쳐 입맛 돋워줄 뭔가를 찾던중,,

미나리도 있겠다 냉동실에 쟁여둔 오징어를 꺼내

막걸리 안주로 먹던 오징어초무침을 만들었어요.

 

무치면서도 입맛다시며 연신 주워 먹었던 오징어초무침입니다.

 

 

 

오징어초무침

 

오징어 2마리, 양파, 당근, 미나리

 

  양념장: 고추장4큰술,고춧가루 2큰술, 식초 4큰술, 설탕 1큰술, 다진마늘 1큰수르 통깨, 소금

 

모든 재료는 먹기 좋게 썰어주세요.

 

 

손질하기 귀찮을때 종종 이용하는 재품입니다.

절단에 손질까지 되어 잇?어 편리함에~

사용하기전에 물로 한번 더 씻어주면 끝

 

 

끓는 물에 식초를 넣고 오징어를 살짝 데쳐줍니다.

오래 데치면 질기지니 적당하게~

요렇게 데쳐놓고 먹어도 맛나다지여.

 

 

오징어 삶는 냄새에 어느새 달려온 딸램

연신 입속으로 들어가네요.

그냥 초장에 찍어 먹고 싶다고~

 

오늘은 양보하렴~

새콤하게 무쳐 반찬으로 할거니깐~

 

 

분량대로 양념장을 만듭니다.

고추장, 고춧가루, 다진 마늘,설탕, 식초 통깨, 소금

 

 

 

볼에 물기를 뺀 오징어를 넣고 양념장을 얹어 먼저 버무려줍니다.

야채넣고 한번에 버무려도 좋아요.

 

 

간이 고루 베이도록 조물조물!

 

 

한번 양념장에 버무린 오징어에 준비한 야채들을 넣고

살살 버무려줍니다.

 

먹어보고 부족한 간은 더~

새콤달콤하게 원하시면 식초나 설탕을 더 첨가하면 되겠지요??

 

 

먹기직전에 통깨를 솔솔 뿌린뒤 접시에 담아놓으면 끝

 

새콤달콤오징어초무침이 완성됩니다.

만만한 식재료인 오징어

좀더 푸짐하게 먹기위해 야채들과 어울려놓으면

보기에도 푸짐하답니다.

 

 

 

입안에 들어오는 향긋함과 새콤함에

눈찔끈 감게 되면서도 자꾸 손이 가는~

먹으면서도 기분좋아지는 오징어초무침이라지요.

 

더운 날씨에 입맛 잃어버리지마시고

주말요리로 새콤달콤하게 오징어를 즐겨보시는 것은 어떠신지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