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숙 저녁밥상

 

 

 

 

매년 여름이면 자주 해먹던 백숙, 삼계탕인데

올해에는 왜그리 귀찮은지

 

하도 노래를 불러

올해 처음으로 간단하게 백숙을 끓었어요.

 

토종닭 작은 한마리 한살림에서 사와

황기 넣고 압력밥솥에 푹 고아서~

 

 

 

 

 

 

 

총각김치랑

시골서 따온 고추는 된장과 참기름, 고춧가루 넣고

갓무쳐 밥상에 올리니 다른 찬 필요없어요,

 

 

마지막엔 누릉지까지 넣어 구수하게~

한 끼 저녁밥상으로

몸위 기운 돋워봅니다.

 

 

 

 

 

 

백숙

 

토종닭 작은 1마리

 

황기, 마늘, 인삼,은행, 고추, 백숙용 약재 있는거 준비

 

집에 있는 재료 다 넣기

워낙 자주 해먹었기에 냉동실에 웬만한건 다 있네요.

 

 

 

 

 

 

 

고기랑 백숙용 약재들 다 건져 내고

누릉지 넣어 조금 더 끓이기

 

 

 

 

 

 

 

 

 

백숙엔 맛있는 김치만 있음

오케~!!!

 

아주 맛잇게 잘 익은 총각김치랑 고추된장무침만 있어도

꿀꺽 잘 도 넘어갑니다.

 

 

 

 

 

 

 

2가지 반찬으로도 완전 꿀맛이었던

백숙 저녁밥상

 

 

 

 

 

 

 

 

 

 

 

닭다리 하나 들고

누릉지가 들어가 더 구수하다던 딸아이

 

더운 날 지치지 말고 힘내서

학원가자~~~^^

 

 

 

 

 

 

 

 

끓이는 것은 더워도 참겠는데,,

닭누린내 참으며 손질하기 싫으네요.

 

손질하면서 사용한 도구들 다시 뜨거운 물로 소독해야 하고~

번거로워서 안하게 되나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부추백숙, 집에서 해먹는 복날보양식

 

 

 

 

복날보양식으로 우리 가족이 즐기는 음식중

하나가 백숙이랍니다,

꼭 복날이 아니여도 여름이면 종종 끓여 먹는 백숙

작은 영계보다 토종닭으로 한 마리 사다가

푹 끓어 깔끔하게 다 먹음으로 힘든 여름을 이겨내기위한 힘을 얻곤 합니다.

 

 

같은 백숙을 끓일때마다 올리는 고명들을 달리하면

다른 보양식으로 즐길 수가 있어요.

 

오늘은 부추를 듬뿍 올렸는데

다음에는 낙지 한마리 올려볼까봐요^^

 

 

 

 

 

 

찹쌀은 깨끗이 씻어 미리 불려 놓아요.

3인 가족에 1컵이면 충분합니다.

 

 

 

 

 

 

토종닭의 어마무시한 뒤태

자주 하는 닭의 손질이자만 할때마다 왜이리 싫은지~~ㅋ

 

닭의 기름은 그닥 좋지않기에 가급적 껍질은 다 벗겨냅니다.

 

 

 

 

 

 

벗길 수 있을만큼~~

 

 

 

 

 

 

토종닭을 한 마리 사면 그 안에 백숙용 팩이 들어 있어

따로 준비할 필요가 없어 좋아요,

 

그래도 대추나 마늘, 은행은 따로 준비해놓았어요.

 

 

 

 

 

 

낳이 더워 솥에 푹푹 끓일 엄두는 생각도 못하기에

압력밥솥에 준비한 재료들을 몽땅 집어 넣고

물도 표시되어 있는 선까지 붓고

끓이기만 하면 됩니다.

 

 

 

 

 

 

끓기 시작하면서 추가 돌아가면 중불로 줄이고 5분

약불로 10분 푹 고이줍니다.,

 

 

지난법에 중불로 10분 약불로 10분 했더니

형태를 알아 볼수 없을 정도로 들어 올릴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시간을 줄여봤는데

딱 먹기 좋을 만큼~

 

아직은 압력밥솥이 익숙치가 않아요^^;;

 

 

 

 

 

 

 

부추도 남아 있기에

부추와 호박만 넣고 전도 딱 3장만 부치고

 

 

 

 

 

 

 

약불로 10분 끓인 다음

불을 끄고 김이 다 나갈때까지 기다리기~

 

 

 

 

 

 

살짝 들어 올린다고 했는데도 다리가 분리가 되긴하네요.

그래도 형체는 살아 있어 다행

 

 

 

 

 

 

 

 

 

접시에 닭을 건진 다음 백숙용 한반 재료는 다 건져냅니다.

 

그런 다음 씻어 놓은 부추는 반으로 잘라

닭을 건진 국물에 살짝 담갔다가 건지기

 

너무 익힐 필요없어요,. 살짝만~

 

 

 

 

 

 

닭과 부추를 접시에 올려 맛있게 먹기만 하면 됩니다.

 

소금, 후추도 준비하고

부추 찍어 먹을 간장양념장도 준비해놓았아요.

 

겨자가 없어 와사비로~

무둰 내 맘대로~~~ 집에 있는거 활용하기

 

 

 

 

 

 

닭을 먼저 먹고 찹쌀넣고 닭죽도 끓입니다.

최대한 깔끔하고 담백하게~

찹쌀만 넣고~

 

닭도 넣고 끓이면 좀더 부드러운 닭죽을 먹을 수가 있어요,

 

 

 

 

 

 

 

돌아오는 말복에도 우리집 보양식으로 선택한 부추백숙.

 

최악의 푹염속에 기진맥진해 있을수록~

땀 뻘
뻘 흘리며 한 그릇 먹는다면 조금이나마 기운을 차릴 것 같아요.

 

 

 

 

 

 

실한 다리 하나 뜯어 볼까요??

 

 

 

 

 

 

 

 

아사비장에 닭도 찍어 먹고

부추호박전도 찍어 먹고~

 

먹는 것이 참 행복함을~

 

 

 

 

 

 

 

먹는 사이 닭죽도 완성~

 

 

 

 

 

 

닭을 미리 넣으면 푹 퍼져 좀더 부드럽게 먹을 수 잇지만

우리 가족은 쫄깃한 맛을 좋아하기에

따로 닭고기만 올려 먹어요.

 

 

주말을 기점으로 우리들을 힘들게 했던 폭염이

어느 정도 수그러든다고 하네요.

 

 

더위에 지치겟지만 우리 모두 조금만 힘을 내어봐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복날보양식 전복삼계탕,먹으면 든든한 닭백숙

 

 

 

 

푹푹 찌는 폭염도 거뜬하게 이겨내 줄것 같은 보양음식

인삼, 전복 넣고 푹 끓인 삼계탕, 백숙한 그릇이면

다른 보양 음식이 부럽지 않아요.

 

맛고 영양을 책임질 전복에 인삼넣어

돌아올 중복에

엄마의 정성을 보여주는 것은 어떠신지요??

 

 

가족들,, 더위에 지치지않게 힘을 내줄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로

이 여름 이겨내보자고요.,

 

 

 

 

 

 

아무리 좋은 음식일지라도 집안 기온 상승시키며

더위에 기진맥진

밥먹을 기력이 없다면 무슨 소용이냐고요.

 

그래서 울집은 보양식 할때 종종 전기밥솥을 활용한답니다.

 

온 재료 다 때려놓고 코드만 꽂아 놓으면

알아서 맛있는 음식만들어주니까요??

 

 

 

 

 

 

전복삼계탕

 

영계2마리, 인삼 2뿌리, 전복 3마리,백숙용 약재, 찹쌀

 

찹쌀은 깨끗이 씻어 미리 불려 놓아요.

 

닭안에 찹쌀을 넣고 끓어도 좋지만

우리집은 찰밥을 따로 지어 닭국물에 밥말아 먹는 것을 더 좋아해요.

 

 

 

 

 

 

손질한 닭

 

배를 가르지 않고 손질한 닭에 찹쌀과 마늘, 약재를 넣고

칼집을 낸 구멍에 두 다리를 엇갈리게 끼워 고장하시면

시판 삼계탕 부럽지 않은 비주얼이 나옵니다.

 

우리집은 닭의 배를 갈라 푹 고아진 백숙이 더 좋기에~

 

 

 

 

 

 

삼계탕엔 인삼뿐만 아니라 전복또한 빼놓을 수가 없지요.

전복도 손질해 놓고~

 

 

 

 

 

 

육수용 약재도 함께~

 

 

 

 

 

모든 재료를 전기밥솥에 넣고

물양을 눈금  "6"에 맞춰 놓고

 

물을 많이 넣으면 넘칠수가 있으니 꼭 양을 지켜주셔야해요.

 

 

 

 

 

 

삼계탕 기능이나 찜 기능으로 50분간 전기밥솥에 맡기시면

불앞에서 땀흘릴 필요없이 건강한 백숙을

만나 보실수가 있어요.

 

편리함때문에 종종 이용한답니다.

 

그런 다음 자동스팀세척기능으로 세척하시면 되기에~

 

 

푹 고아진 육수에 맛과 영양이 녹아둔 인삼삼계탕

보이시지요??

 

 

 

 

 

 

오랜 시간 끓일 필요없이

푹 끓어진 삼계탕..

살이 쏘옥~~

너무 분리가 되어 이쁘게 담을 수가 없다는 것이 흠일뿐~~ㅋㅋ

 

맛은 정말 좋다는거,,

부드러운 백숙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르신들도 드시기에도 좋아요.

 

 

 

 

 

 

 

 

 

 

보기만해도 막 건강해질 것 같은 비주얼 아닌가요??

 

힌그릇에 힘을 내주기를 바라는 엄마의 마음으로

정성담아 준비한 한그릇 음식입니다.

 

 

 

 

 

 

인삼도 먹어주고요,

 

 

 

 

 

 

 

 

 

 

닭국물에 살까지 발라

파와 마늘까지 얹어 냠냠~

요렇게 한그릇 먹고나서야 비로서 기운이 납니다.

 

낮은 칼로리레 육질 섬유가 연하여 소화흡수율도 높아

위장이 약한 사람에게도 좋은 보양식

 

 

 

 

 

 

 

 

 

 

 

 

마지막에 찰밥과 함께

마지막 남은 국물까지 싹싹~~

 

주말엔 가족들을 위해

중복 여름보양식 삼계탕 만들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몸보신은 전복백숙으로~

 

 

 

 

본격적인 더위가 오기전에 가족 몸보신으로

전복 넣어 백숙을 끓어봤어요.

 

장마라고 하지만 몸보신은 늘 필요하기에~

요즘 시험공부한다 학원으로 지친 딸램과

뜨거운 국물이 먹고 싶다는 옆지기를 위해서~

 

 

온 가족 기력회복에 좋은 전복백숙

 

 

 

 

 

 

전복백숙

 

전복, 닭 한마리

 

 

닭 고을때 필요한 재료

인삼, 황기, 대추, 마늘

 

닭의 기름 뜨는 것이 싫어 껍질을 최대한 벗겨냅니다.

 

 

 

 

 

 

황기, 대추, 마늘,은행,

인삼 말릴건도 꺼내 준비해놓고요.

 

 

 

 

 

 

불순물 제거하기 위해

1차로 닭을 끓인 다음 끓인 물은 버리고

 

닭은 깨끗이 씻은 다음~

 

 

 

 

 

 

 

 

 

찬물에 한번 살짝 데친 닭과 고을 재료들을 함께 넣고

푹 끓어줍니다.

 

껍질을 다 벗기면 동동 뜨는 기름이 적어

더 담백하게 즐 길 수가 있어요.

 

센불에서 끓이다가

중불로 줄여 은근하게 끓어주세요.

 

 

 

 

 

 

닭의 살이 푹 고아지면

씻어 놓은 전복을 넣고 5분 정도~ 더 끓어줍니다.

 

너무 오래 끓이면 질겨지니~

 

 

 

 

 

 

 

닭다리에 전복 하나~

 

국물에 녹아내린 영양 한 가득

 

한 그릇 비워내니 몸이 뜨거워지며 기운이 나는듯해요.

요렇게 한 그릇 먹었다고

금새 기운나는 것은 아니지만 마음먹기에 달렸으니깐요^^

 

 

 

 

 

 

담아 놓은 파김치랑 먹으니

입맛이 절로 살아납니다.

 

파김치 좋아하는 딸램의 밥그릇도 싹싹 비워지고~

 

 

 

 

 

 

여름보양식으로 즐기란 법 없지요??

기력이 없을때 먹는 것이

진정한 보양식이니깐요??

 

봄철 환절기 보양식으로도 백숙 어떠신가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