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넣어 더 아삭한 오이고추무침

 

 

 

 

입맛없는 여름철 반찬으로

된장에 무쳐 내어 놓으면

하나둘 집어 먹게 되는 반찬이 있지요.

만들기도 간단

후딱 조물거려 밥상에 올리는 오이고추무침

 

양파가지 넣어 아삭함이 살아난

우리집 애정반찬입니다.

 

무거운 음식보단 가벼운 반찬들이 좋아지는

여름이 왔어요.

 

된장과 참기름으로 맛을 낸 오이고추무침으로

입맛을 잃어버리지 말자고요.

 

 

 

 

 

 

 

 

오이고추무침

 

오이, 양파

 

다진마늘, 된장,고춧가루, 참기름, 통깨

 

 

오이고추와 양파는 먹기 좋게 썰어

양념을 넣고

별다른 레시피 없어요.

각자 입맛에 맞게,,

 

된장과 참기름만으로도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내준답니다.

 

 

 

 

 

딱 먹을만큼만 무쳐서

한 끼 반찬으로 뚝딱~

 

많이 무쳐 놓으면 물이 생겨 맛이 떨어지더라고요

그러니 조금씩,, 제 맛을 즐겨보세요.

 

 

 

 

 

 

 

오이고추만 넣어도 맛있지만

물에 담가 매운맛을 뺀 양파도 넣어

아삭함까지

 

자꾸만 손이 가요^^

 

 

 

 

 

 

온 몸이 열기로 후끈하여

입맛이 까실할때

찬물에 밥말아 요 반찬과 먹음

내가 언제 입맛이 없엇나 할 정도로

애정하는 반찬이랍니다.

 

 

참기름으로 고소한 맛까지

 

 

 

 

 

 

 

한 팩 사왔으니

매일매일 무쳐 밥상에 올려야 겠어요.

 

 

 

 

 

Posted by 쑤기언니

직접 기른 고춧잎나물무침

 

 

 

 

주말마다 시골집으로 농사꾼이 되는

울집 남자의 손에 들려온  봉지속 고춧잎

어마무시한 양에 순간 당황했지만

나물은 삶으면 양이 확 줄어드니

까짓거~~

다 데쳐봅니다.

 

비타민이 풍부한 고춧잎은 꼬들한 맛도 좋아

즐겨 먹게되네요.

 

힘들게 농사지은 식재료이니

감사한 마음으로~~^^;;;

 

 

 

 

 

 

 

 

 

솎아내듯이 고춧잎을 대충 따와

줄기까지~~ ㅠㅠ

 

고추를 더 실하게 키우기 위해

거의 다 따왔다는 고춧잎,, 나를 힘들게 하네요.

 

많아도너무 많아요.

 

먹을만큼 덜어 먼저 씻은 다음 데쳐 한두번 씻어 내고요.

 

많은 양은 한 번 씻은 다음 데쳐

여러번 씻었어요.

 

 

 

 

 

 

 

고춧잎나물 무침

 

고춧잎, 대파

 

고추장, 고춧가루, 다진 마늘, 간장,매실액, 참기름, 통깨

 

 

물이 끓으면 소금을 넣고

고춧잎을 데쳐 줍니다.

 

 

 

 

 

 

오래 데칠 필요없이

한번 뒤적여 데친 다음

찬물에 담가 열기를 빼줍니다.

 

여러번 씻어 준비했어요.

 

 

 

 

 

 

마늘도 다지고

대파도 썰어 준비합니다.

 

 

 

 

 

 

물기를 꽉 짠 고춧잎은 먹기 좋게

썰어 준비합니다.

 

 

 

 

 

고추장,고춧가루,다진마늘,대파, 통깨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고춧가루보단 고추장의 양을 늘려서~

 

 

 

 

 

 

 

 

 

 

 

 

비타민의 함량이 풋고추보다 70배가 많다고 하니

지금 열심히 챙겨 먹어야 할 나물입니다.

 

한번에 다 데쳐 말린 다음

겨울철 부족한 비타민을 보충했다고 합니다.

 

말려 놓으면 무말랭이와 환상 궁합자랑하니

가을엔 무도 말리고 고춧잎도 말려야 겠어요.

겨울철 반찬으로 무말랭이무침

참 맛나잖아요.

 

 

 

 

 

 

고춧잎나물무침은 생각보다

은근 고소한 맛이 좋은 나물입니다.

줄기는 은근 고소한 맛이 좋고요.

 

저절로 손이 가는 밥도둑 나물반찬입니다.

 

 

 

 

 

 

시골집 먹거리는

땀흘린 만큼 풍성해지는 먹거리

그만큼 힘이 들지만요.

 

점점 농사꾼이 되어가는 울집 남자의 그을린 얼굴

선크림 꼭 바른라고 해도

말을 듣지를 않네요

그냥 밀집모자만 꾸욱 눌려쓰고 일하나봐요.

 

 

점점 농부의 모습이 되어 가는 울집 남자

풍성ㅎ새지는 먹거리는 좋지만

맘은 짠해지네요^^

 

 

고생하며 가꾸는 먹거리

버리는 일없이 챙겨 먹을려고 노력합니다.

늘 감사한 마음으로~

 

 

 

 

 

 

Posted by 쑤기언니

무장아찌무침 밥도둑으로 인정

 

 

 

 

엄마표 무장아찌무침은

우리 가족이 좋아하는 반찬이라지요.

 

 

입맛없을때

요것만 있어도 울집 남자는 너무 좋아라합니다.

 

 

다른 고기반찬도 필요없어요.

가끔은 요렇게만 놓고 먹어도^^

 

 

 

 

 

 

 

무장아찌무침

 

무장아찌. 통깨

 

고춧가루,참기름, 매실액, 다진마늘

 

 

된장과 간장, 소주를 넣고 버무린 다음

동치미무를 박아 넣고 숙성시킨 엄마표 무장아찌

 

농사지은 가을무로 만들어 더 맛있게 익은

엄마표무장아찌랍니다.

 

 

 

 

 

 

 

 

얆게 채썰어 무쳐야 꼬들하니 더 맛나요.

생각처럼 얇게 써는 것이 어렵지만요.

 

짠무는 찬물에 담가 짠기를 빼고

무쳐주세요.

 

 

 

 

 

 

무를 챙겨 먹으면 속병이 없다고 하니

반찬으로도 많이 챙겨먹어요.

 

맛없는 장아찌로도 무쳐도 좋아요.

양념을 넣어 조물 무치니

 

다진마늘, 고춧가루, 참기름, 매실액을 넣고

통깨까지~ 듬뿍,,

고소함까지 더해져 밥반찬으로 완전 굿입니다.

 

 

 

 

 

물기를 쫙 짜서

팍팍 무쳐 가며~

 

밥반찬으로 집어 먹어도 좋지만

밥에 쓱쓱 비벼도 좋아요.

 

 

 

 

 

무가 한창 나올때

좀더 부지런떨면 1년 먹거리 걱정없다더니

맞는 말인가봅니다.

 

올겨울에는 김장하면서 동치미까지

듬뿍 담아

나눠도 먹고 일년 반찬걱정 덜어야 겠어요.

 

 

 

 

 

 

 

 

 

 

 

 

 

 

 

 

 

 

꼬득꼬득

 

짭쪼롬한 맛이 무장아찌의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

 

먹을수록 자꾸만 먹고 싶어지는 맛

 

 

무장아찌무침하면서 버무린 볼도 그냥 씻지 않고

밥 한덩이 넣어 쓱쓱~

 

아 맛있어..

 

 

 

 

 

 

 

요 장아찌무침은 한꺼번에 무쳐 놓고 먹는 것이 좋아요,

먹을때마다 조금씩

 

양념을 더 첨가하여 먹어도 좋고요.

 

청양고추를 썰어 무쳐도 좋고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

자꾸만 생각납니다.

 

다 먹었는데 엄마네서 더 얻어와야 겠어요^^

 

 

 

 

 

Posted by 쑤기언니

오이지무침 오독 씹히는 맛이 좋아

 

 

 

 

작년부터 담아야지 했던

물없이 담는 오이지

 

담가 놓으니 더운 여름 입맛 걱정 할 필요없겠어요^^

요거 하나면 찬물에 물말아

꿀꺽 꿀꺽~

밥도둑이 따로 없어요.

 

 

 

 

 

 

 

소금과 식초를 먼저 넣고 숙성시킨후

생긴 물은 따로 보관하고

남은 오이에 물엿을 넣어 꼬들감이 더 좋아진

물없이 오이지담그는 법입니다.

 

지난번 포스팅에 올렸으니 참고하시고요.

 

 

보관할때에는 따로 보관해 놓은 물까지 넣어

오이가 푹 잠기도록 보관을 해야

오래도록 보관가능하다 합니다.

 

 

 

 

 

 

꼬들해진 오이지

보기만해도 흐뭇한 미소가~

 

이젠 오이지 사 먹을 필요가 없어요.

 

먹고 싶을때 한두개 꺼내 쓱쓱 무쳐 먹음,,,

생각만해도 좋아요.

 

여름엔 오이냉국으로도 좋지만

내 입맛에는 요런 오이지무침이 더 좋더라고요.

 

 

 

 

 

 

쏭쏭 썰어 물에 담가 놓아 짠기를 빼줍니다.

20분 정도 지나 물기를 꽉 짜고

 

짠기 정도는 다르니 하나 집어 먹고

더 물에 담가 둘지 ㅎㅎ

 

 

 

 

 

기본 간으로만 양념을 했어요,

 

고춧가루, 참기름, 올리고당, 참개 넣고~

조물조물,,

다진마늘이나 다진파를 넣어도 좋아요.

 

 

 

 

 

 

 

씹는 소리가 좋은 오이지무침

오독 씹히는 맛에 자꾸만 밥을 부른다지요.

 

 

 

 

 

 

 

 

날더울때는 밥만 하기도 힘들잖아요,

가만히 잇어도 땀이 뚝뚝 ~

밥만 겨우 해놓고

오이지무침만 무쳐 내놓으면 밥 한 그릇 비우기 어렵지 않아요.

 

 

 

 

 

 

 

 

 

 

 

 

 

 

 

 

Posted by 쑤기언니

물없이 오이지 담그는 법

 

 

 

 

끓이는 과정없이

물없이 담그는 오이지

 

방법이 간단해서 한번 도전해봅니다.

 

소금과 식초 붓고

2~3일 지나, 물은 빼고  물엿을 부은 다음

5일 정도 그늘 진 곳에서 숙성한 다면

뱅장 보관해서 드시면 됩니다.

 

이웃님들 레시피 참고하며~

 

 

 

 

 

 

 

하루하루  뒤적여 주며

색이 달라지는 것을 볼수가 있어요.

 

식감 좋은 꼬들 오이지

얼른 무쳐서 먹고 싶네요.

 

 

 

 

 

 

물없이 오이지 담그는 법

 

오잉지 25개

 

소금 2컵, 식초 1컵반, 물엿 2컵

 

 

오이는 상하지 않게 씻는 것이 중요해요.

 

물에 소금 풀어서 살살~

 

 

 

 

 

깨끗이 씻어 준다음

물기를 잘 말려 주시고요.

 

 

 

 

 

 

소금과 식초를 먼저 준비해 놓아요.

 

 

 

 

 

 

오이를 먼저 다 넣은 후

소금과 식초를 부어도 좋고요.

한줄 한줄 오이를 넣으주면서

소금과 식초를 부어도 좋아요.

 

 

 

 

 

 

 

 

 

 

 

하루 지난 오이지 모습입니다.

 

위 아래 한번 뒤적여 주고

 

 

 

 

 

 

다시 바람 통하는 그늘진 곳에 두고

하루 지나 또 뒤적여 주고

또 하루 숙성 시켜 줍니다.

 

 

 

 

 

 

3일 지나니 물이 제법 생겼지요.

물을 따라 버리지 마시고

잘 보관하시고요.

 

 

 

 

 

 

물엿 2컵을 부어 줍니다.

 

꼬들한 식감을 위해서~

 

오이, 물엿, 오이, 물엿

 

또다시 4~5일 정도 그늘진 곳에서

숙성하면 됩니다.

 

 

 

 

 

 

 

물엿만 넣고 숙성시켜도

오이에서 또 수분이 빠져 나와요.

 

 

 

 

 

 

 

수분이 쪽 빠진 오이지 한번에 담을 그릇을 찾아

옮겨 놓았어요.

따로 보관을 한 절인 물도

오이가 다 잠기도록 붓고요.

 

 

꼭 오이가 잠기도록 부어줘야 한다네요.

 

 

 

 

 

 

 

 

 

 

 

4~5일 지난 오이지의 모습

 

먹기 전에 찬물에 담가 짠기를 빼고

무쳐 먹음 요게 밥도둑반찬이에요.

 

 

한 통 담아 놓으니

든든하기도 하고요.

 

여름철 반찬으로 장아찌 만한 것도 없을 듯합니다.

 

 

 

 

 

 

Posted by 쑤기언니

별미김치,고구마줄기김치

 

 

 

 

고구마수확하면서 손질한 고구마줄기로

김치 담가봤어요.

색다른 김치, 별미김치로 고구마줄기김치를

많이들 담그시더라고요.

 

그래서 검색해서 담아본 고구마줄기김치

 바로 담가 먹어도 좋다지만

좀 익혀서 먹으니 더 맛있네요.

 

별미김치로 인정~!!

 

 

 

 

 

 

 

 

 

고구마줄기는 껍질 벗기는 것이 문제

2시간 꼬박 벗기고 나니

든든은 해요..

 

몸이 힘들기는 하지만~~ㅎㅎ

 

 

 

 

 

 

 

 

고구마줄기김치

 

고구마줄기 6줌, 양파 1개, 당근, 대파

고구마줄기절일때 : 물, 소금

 

고춧가루 4큰술, 멸치액젓 4큰술, 다진마늘 2큰술, 설탕 1큰술, 소금, 깨소금

 

 

껍질 벗긴 소구마줄기는

물에 2번 정도 씻은 다음

 

 

 

 

 

 

 

고구마줄기에 소금 2큰술을 넣고

뒤적뒤적

물을 자작하게 부어 절여줍니다.

 

 

 

 

 

 

 

절여질 동안 야채 손질하기

 

처음 만드는 고구마줄기김치라서

얼만큼 절여야 할지 절여진 식감을 모르겟찌만

먹어보고 절여지는 정도를~

 

 

30분 정도 절인 다음

짠 정도를 봐서 물에 헹궈주시거나

간이 맞으면 그냥 물기만 빼놓으시면 됩니다.

 

 

 

 

 

 

양파, 당근, 다진마늘, 고춧가루, 액젓, 다진마늘, 설탕을 넣고

조물조물 부쳐주세요.

 

 

간을 보시고 부족한 간은 소금으로~

 

 

 

 

 

 

 

고구마줄기김치는 밀가루풀을 쑤지 않고

쉽게 담글 수 있는 별미김치입니다.

 

 

 

 

 

 

 

 

비슷한 양념으로도

식재료에 따라 다른 맛읋 낸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처음으로 담아보는 김치라서 더 기대가 되네요.

 

하루 정도 실온에서 숙성시킨 다음

냉장 보관해서 바로 먹어도 좋다고하네요.

 

 

 

 

 

 

 

갓담은 김치 먹고 싶은데

어떻게 익을지 궁금해지는 고구마줄기김치입니다.

 

 

한번 데쳐도 좋다지만

좀더 아삭한 식감위해

소금에 절이는 것으로~

 

 

 

 

 

 

 

 

좀 간간하게 담가야 익으면

더 맛있을까요??

 

좀 싱거운듯한데 소금을 좀 더 넣어야 겠어요.

 

 

 

 

 

 

 

고구마수확하면서

버렷던 고구마줄기,, 이젠 알뜰하게 챙겨봐야 겠어요.

 

한번 데친 다음 냉동보관해도 좋으니~

 

 

 

 

 

 

 

 

 

 

 

 

 

 

 

 

 

장에 좋은 고구마줄기

건강한 장건강을 위해 고구마줄기로

다양한 음식 만들어 보세요.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된장으로 무친 구수한 비름나물  (0) 2017.09.14
말린가지볶음, 가지볶음  (0) 2017.09.11
별미김치,고구마줄기김치  (0) 2017.09.05
들깨가루넣어 더 고소한 고구마줄기볶음  (0) 2017.09.02
담백한 호박전  (2) 2017.08.25
콩나물무침  (3) 2017.08.22
Posted by 쑤기언니

들깨가루넣어 더 고소한 고구마줄기볶음

 

 

 

 

고구마수확하는 시기에 맞춰 먹을 수 있는

고구마줄기볶음

 

식이섬유가 많아 다이어트음식으로도 좋다고 합니다.

 

여름반찬으로 들깨가루넣어 볶은

고구마줄기볶음만한 것도 없지요.

 

 

 

 

 

 

 

시골집에서 수확해온 고구마줄기

일일이 껍질 벗기는 것이 번거롭지만

그 맛을 알기에 포기할수는 없지요.

 

 

비닐장갑을 끼고 벗기는 것이 좋아요.

안그럼 손톱밑까지 ~~ㅋㅋ

 

생으로 뚝뚝 잘라가면서 벗기기 시작해요.

어차피 잘라서 볶을 것이기에

쉽게쉽게

 

 

 

 

 

 

물에 두어번 씻은다음

끓는 물에 소금넣고 데쳐줄거에요.

 

 

 

 

 

 

 

고구마줄기볶음

 

고구마줄기 6줌, 양파 반개,

들기름, 식용유,다진 마늘, 파, 참치액, 소금

 

 

 

끓는 물에 고구마줄기를 넣고 데친 다음

한번 뒤적여서 ~

 

찬물에 헹궈 물기를 뺀다음~

 

 

 

 

 

 

팬에 식용유와 들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양파와 다진 마늘을 넣고 한번 볶아 준다음

 

 

 

 

 

 

 

물기를 뺀 고구마줄기를 넣고

달달 볶아주세요.

 

 

 

 

 

 

어느 정도 볶아진 듯하면

대파도 넣고

참치액과 소금을 넣고~ 볶아줍니다.

 

 

 

 

 

 

 

 

 

 

 

 

간을 어느 정도 맞춘 후

물을 자작하게 넣고 뚜껑을 닫은 다음 중불로 줄인 후

은근하게~

 

 

 

 

 

 

 

어느 정도 흐물해지면

들깨가루 넣어 한번 볶듯이~

 

 

 

 

 

 

 

 

 

자작하게 볶은 고구마줄기볶음이 좋은데

잠시 딴짓을 하는 바람에~

졸아버린

그래도 맛나요.

 

자작함이 좋으면 물을 조금 더 넣고 끓이시면 됩니다.

 

 

소금과 간장으로만 간해 볶아도 맛있는

고구마줄기볶음

 

 

 

 

 

 

장내 건강에 좋은 고구마줄기

들깨가루 넣어 더 건강하게~

즐기는 여름반찬 고구마줄기볶음입니다.

 

 

 

 

 

 

 

고구마줄기손질할때에는 힘들었지만

막 볶아 밥상에 올려진 고구마줄기볶음 한 젓가락에

수고로움이 싹 가시더라고요.

 

 

고소함이 좋은 고구마줄기볶음

 

무르게 볶아도 좋고요.

약간 살캉하게 볶아도 좋아요.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린가지볶음, 가지볶음  (0) 2017.09.11
별미김치,고구마줄기김치  (0) 2017.09.05
들깨가루넣어 더 고소한 고구마줄기볶음  (0) 2017.09.02
담백한 호박전  (2) 2017.08.25
콩나물무침  (3) 2017.08.22
여름반찬 노각무침 아삭해서 좋아  (0) 2017.08.18
Posted by 쑤기언니

여름반찬,고추된장무침

 

 

 

 

 

입맛 없는 요즘

만만한 반찬 소개하려고요

 

고추된장무침

오이고추 된장과참기름으로 무쳐 놓으면

아삭한 식감이 좋은 여름 반찬으로

제 격입니다.

 

 

감칠맛 나는 고추된장무침

밥반찬으로 인기 메뉴입니다

 

 

 

 

 

 

 

고추된장무침

 

아삭이고추, 양파

 

된장 1큰술, 고춧가루 1큰술, 다진마늘 1/2큰술, 매실액 1큰술

참기름 1큰술, 깨소금

 

 

설탕도 기호에 맞게 넣으셔도 좋아요.

 

 

 

 

 

 

먹기 좋게 썰어주세요,

 

 

 

 

 

 

 

고추만 넣고 된장에 살살 버무렷는데

이번엔 양파도 첨가하여~

좀 더 업그레이느된 고추된장무침으로~

 

마요네즈도 안넣고요,

 

 

 

 

 

 

 

 

삽결삽 구워 함께 싸먹을 것이기에

양념장 넉넉히~

쌈장대신 준비하는 거라

양념장도 넉넉히 버무렸더니 완전 굿이네요.

 

 

 

 

 

 

 

요즘 건강한 먹거리, 바른 식생활에 대해

강의를 듣는에

가능하면 우리 전통 장을 이용한 음식들로

밥상을 꾸려야 겠다는 생각

 

적어도 일주일에 3~4번 정도는

된장을 올려야 겠어요^^

 

 

 

 

 

 

 

 

물에 밥말아

아삭아삭 고추된장무침과 함께

 

더운날 까실한 입맛인데도

밥 한 그릇이 금새 사라진다지요.

 

 

 

 

 

 

 

삼겹살과 함께

파무침이 없다면 고추된장무침을 준비해도 좋아요.

 

아삭한 식감 소리마저 맛있는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리까지 맛있는 고추부각  (0) 2017.08.01
가지요리,여름반찬으로 굿 가지무침  (0) 2017.07.17
여름반찬,고추된장무침  (0) 2017.07.05
여름반찬 호박볶음  (0) 2017.07.03
아삭아삭 상큼한 오이무침  (0) 2017.06.17
봄나물,두릅무침  (0) 2017.05.22
Posted by 쑤기언니

여름반찬 호박볶음

 

 

 

 

가격 저렴하고 맛도 좋아

밥상에 그나마 자주 오르는 애호박이지요.

 

새우젓과 궁합 좋은 호박은

칼로리도 낮고 소화흡수에도 좋다고 하니

여름반찬으로 제격이네요.

 

 

살캉거리면서 달큰한 맛에

자구 집어 먹게 만드는

호박볶음,호박새우젓볶음입니다.

 

 

 

 

 

 

 

호박볶음

 

호박 1개, 양파 1/4개, 대파. 홍고추

들기름 2큰술, 새우젓 1/2큰술, 간장

 

 

호박은 길게 썬다음 반달썰기

 

양파와 대파도 썰어주세요.

 

 

 

 

 

 

 

들기름 2큰술을 넣고

호박과 양파를 볶아주세요.

 

 

 

 

 

 

 

 

반 정도 익으면 다진 마늘을 넣고!

 

 

 

 

 

 

 

양파가 투명해지면

 

 

 

 

 

 

 

새우젓은 잘게 다져주세요,

그냥 사용하는 것보다 다지는 것이 좋아요.

 

 

 

 

 

 

 

달달 볶다가 싱거우면 소금간으로 해도 좋고요.

오늘은 간장으로 살짝 감칠맛까지 더했어요.

 

가능하면 소금 사용도 자제해볼까 합니다.

 

 

 

 

 

 

 

 

마지막에 홍고추도 썰어 넣고

한번 휘릭 볶아

접시에 담으면 호박볶음 완성^^

 

덜 익은 듯한 호박볶음도 맛나지만

뭉그러지도록 익은 호박볶음도 맛나요

 

 

각자 입맛에 맞게 호박을 익히면 되겠지요??

 

 

 

 

 

 

 

호박전도 좋고

된장찌개에도 숭덩 썰어 넣어 끓이면

달큰한 맛에 국물맛도 좋아진답니다.

 

가격 저렴하고 맛도 좋은

호박

여름반찬으로 이만한 것도 없는듯 해요.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지요리,여름반찬으로 굿 가지무침  (0) 2017.07.17
여름반찬,고추된장무침  (0) 2017.07.05
여름반찬 호박볶음  (0) 2017.07.03
아삭아삭 상큼한 오이무침  (0) 2017.06.17
봄나물,두릅무침  (0) 2017.05.22
우리집 효자반찬 무생채  (2) 2017.05.16
Posted by 쑤기언니

새콤하게 오징어오이무침

 

 

 

 

날이 덥다보니 새콤하게 입맛 돋아줄 먹거리만 땡기는것 같아요

.

국이나 찌개는 더워서 끓일 엄두도 못내고

오징어만 살짝 삶아 오이랑 새콤하게 무쳐봤어요.

 

 

 

 

 

 

 

 

오징어오이무침

 

 

오징어 1마리, 오이 1개

 

양념장: 고추장 1 1/2수저, 고춧가루 1수저. 다진마늘 1수저.설탕1수저,매실액 1수저

식초 1수저, 통깨

 

 

오이는 반으로 갈라 어슷썬다음 소금 1수저륵ㄹ 넣고 절여주세요.

 

 

 

 

 

 

오이;가 절려질 동안 오징어손질을 합니다.

 

그냥 써는 것보다 이왕이면 칼집을 내주는 것이

모양도 좋고 양념도 쏙쏙~

 

오징어는 세로로 길게 2등분해서 자른 다음

칼집을 세로로 길게 내줍니다.

 

 

 

 

 

반대 방향으로 칼집을 내주면서

적당한 크기에서 잘라주면 데치면서 꽃처럼 활짝 퍼진답니다.

 

쫄깃하면서도 십는 식감도 재미나답니다.,

 

 

 

 

 

성격도 급하고 꼼꼼하지 못해 썰어 놓은 오징어 크기도 들쑥날쑥~

뭐 모양만 이쁘면~

 

 

 

 

 

오징어는 끓는 물에 데쳐줍니다.

 

 

 

 

 

 

볼에 소금에 절여 놓은 오이를 물에 씻지 마시고

물기만 짜주세요.

그냥 먹는 것보다 소금에 절인 것이 꼬들해서 좋아요.

 

고춧가루, 다진마늘, 통깨, 설탕, 식초를 넣고 버무려줍니다.

 

 

 

 

 

 

 

 

 

간을 보니 좀 싱거운듯해서 소금 조금 넣어줬어요.

간을 보시면서~

 

그리고

마지막에 고추장 한 스푼 크게 떠서~

버무려 주면 오징어오이무침 완성~

 

 

 

 

 

 

입 안 가득 새콤달콤~

 한 낮의 열기에 잃어버린 입맛을

개운하게 상큼하게 잡아주네요.

 

 

 

 

 

 

 

 

양파도 썰어 놓으면 좋겟지만


딸램이랑 둘이서 먹는거라서 매운 양파는 패스~

 

새콤달콤한 맛을 원한다면 설탕을 좀더 넣으셔도

 

오이를 절여 놓은거라 많이 만들어 냉장실에 두고 먹어도 좋지만

요런 것은 딱 한 끼 먹을만큼 무치는 것이 더 좋더라고요,

새콤하게 먹기 위해서는 조금씩~

 

 

 

 

 

 

 

 

 

 

 

오늘도 아침부터 푹푹 찌네요.

우리 모두 더위에 지지치말자고요.

 

아침부터 기분 꽝이네요.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