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반찬,콩자반

 

 

 

 

 

어릴적 자주 밥상에 올랐던 콩자반 반찬,

먹기 싫었던 반찬 중에 하나었는데

요즘들어 생각이 나네요.

 

농사지은 검은콩도 있겠다,,

 

 

속이 노란 서리태, 검은콩

그냥 밥에 넣어 먹기만했는데 짭쪼롬한 콩자반이 생각나 만들어봤어요,

 

콩삶은 물 버리지 않고 그 물에 졸여서~

 

블랙푸드의 대표주자 검은콩

시력회복과 항암작용에도 좋다고 하니

더 챙겨 먹어야 겠어요.

 

 

 

 

 

 

 

서리태 검은콩은 깨끗이 여러번 씻은 다음

냄비에 물을 붓고 푹 삶아줍니다.

 

 

 

 

 

 

 

 

이때 생기는 거품은 걷어내주세요.

 

 

 

 

 

 

 

 

 

 

물이 콩이 잠길 만큼 줄어들면~

한 개 집어 먹어 살캉 익은 것 같으면,,

 

 

 

 

 

 

간장, 설탕, 올리고당을 넣고 마저 졸여줍니다.

물이 많지않으니

잘 저여주면서 끓어주시는 것이 중요해요.

 

 

 

 

 

 

 

 

 

국물은 개인적인 취향이니 취향껏~

전 국물에 적셔진 콩자반이 싫어서 거의 없어질때까지 졸여줬어요.

 

 

불을 끄고 참깨를 뿌려줍니다.

 

 

 

 

 

 

 

반찬통에 담고

먹을 만큼 덜여냈어요.

 

짭쪼롬하면서 달짝 지근하니 맛있네요.

 

자꾸 손이 가요,

 

 

 

 

 

 

 

 

다음에는 검은통 갈아 콩국수 해먹어야겟어요.

구수하게 갈아진 콩국에 얼음넣어

호로록호로록~~

 

아 ~~생각만으로도 시원해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간단한 밑반찬 메추리알조림

 

 

 

 

아이가 방학을 하니 삼시세끼 차리기 힘드시지요.

저희집도 매일매일이 바빠요.

 

날도 더우니 부엌에 들어가는 것도 참 고역이고..

 

힘들더라도 밑반찬 여러개 만들어 놓으면

국이나 찌개없어도 밥 한 그릇 뚝딱~

 

좀더 편하게 하기 위해

깐 메추리알사서 좀더 쉽게~

 

 

 

 

 

 

 

메추리알조림

 

 

껍질까진 메추리알 1kg 한 봉지 2/3, 청양고추, 마늘,

물2컵, 간장 5큰술, 매실액1큰술, 올리고당2큰술, 설탕 1큰술, 식초

 

 

 

 

 

 

 

장아찌를 워낙 좋아해서 담아 놓은 장아찌들이 많아요.

다 먹고 남은 담금장은

또 다른 장아지 만들때 활용한다거나 요리할때

사용하면 간이 되어 있어서 볶음 요리할때 두루 사용한다지요.

 

 

 

 

 

 

 

다시육수를 사용하면 더 좋았을텐데

바쁘면 물을 사용해도 됩니다.

 

물,간장, 매실액, 올리고당,설탕을 넣고

청양고추와 통마늘을 넣은 다음 중불에서 끓어줍니다,

 

끓으면 껍질까지 메추리알 넣고~

 

 

 

 

 

 

중간 중간 뒤적이며

색이 곱게 입히도록 해주세요.

 

 

 

 

 

 

 

불을 약불로 줄이고 뒺ㄱ이다보면

곱게 간장물이 들어요,

 

장조림은 너무 하얀 것보다

요렇게 간장색이 나도록 졸여 주는 것이 더 먹음 직스럽다는~

저만 그런가요??

 

 

 

 

 

 

 

청양고추 2개 넣었는데도 매콤하지 않아

마지막에 2개 더 넣어줬어요.

 

매운맛이 온갖 냄새를 다 잡아 더 맛나게~

 

불을 끄고 참기름 넣고 휘릭~한번 뒤적인 다음

접시에 담아내면 완성입니다.

 

그러나 울집은 참기름은 패스~

 

 

 

 

 

 

 

계란장조림은 고기안 넣고

깔끔하게 먹는 것을 좋아하기에

메추리알도 역시~

고기없이

 

마지막에 통깨 뿌려줍니다,

 

 

 

 

 

 

한 입에 쏙~

 

먹기 전에 썰 필요없이 한 입에 쏙 좋아요.

 

 

 

 

 

 

짜지않게 조림으로 만들면

그냥 간식으로 먹어도 좋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만한 계란말이  (1) 2016.08.10
새콤하게 입맛돋는 오징어오이무침  (4) 2016.07.27
간단한 밑반찬 메추리알조림  (0) 2016.07.25
여름반찬 새우젓호박볶음  (2) 2016.07.21
밥도둑, 멸치고추장무침  (2) 2016.07.13
깻잎김치,간단한 김치  (4) 2016.07.12
Posted by 쑤기언니

연근조림,짭쪼롬하게~

 

 

 

 

연근죽으로 건강을 회복하기도 하고

출혈을 멈추는 지혈작용으로 딸램 어릴적부터 열심히 먹었던 연근입니다.

 

코피 잘 흘리는 아이들에게 연근은 꼭 먹어야하는 식재료하지요,

 

 

연근전으로도 칩으로도

때론 짭쪼롬한 양념으로 조려놓으면

반찬으로도 참 좋아요.

 

 

 

 

 

 

연근조림

 

연근 300g, 참기름, 통깨, 다시마

 

간장 5큰술, 물 3컵,물엿 3큰술,매실액 1큰술, 조청 2큰술

 

 

 

연근은 떫은 맛을 제거하기 위해 식초물에 담가놓아요,

 

그런 다음 조림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3~4분정도 끓어줬어요.

 

 

 

 

 

찬물에 씻어 놓고~

 

 

 

 

 

 

연근넣은 냄비에 물을 넣고 다시마 한 장넣어줬어요.

 

시간있음 다시마우린 물을 넣으셔도 되고요.

 

물이 끓기 시작하면

1분 있다 다시마는 건져주세요,

 

 

 

 

 

간장을 넣고 중불에서 끓이며 졸여주세요,

 

 

 

 

 

중간중간 뒤적이며 졸여주세요.

 

 

 

 

 

 

거의 졸아들었다 싶으면 생각되시면

조청 2큰술, 참기름 1큰술을 넣고 센불에서 뒤적인 다음 불을 끄면 연근조림 완성입니다,

 

 

 

 

 

 

반찬통에 담기전 통깨를 넣고 버무려주면 완성.

 

 

 

 

 

 

아삭하면서 쫀득한 연근조림은 식감이 좋아

자꾸만 집어 먹게 되네요.

 

많이 달지않게

짭쪼롬한 연근조림

몸에 좋은 뿌리채소는 겨울에 먹어야 더 좋은 화이트푸드랍니다.

 

 

 

 

 

 

어릴적에는 연근조림 반찬으로 사먹었는대

늘 조청인지 물엿을 많이 넣어 끈적끈적

반찬 그릇 남아 있는 느낌이 싫은데

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깔끔하게 먹을 수가 있어 좋아요.

 

 

 

 

 

 

 

 

당분간

연근을 활용한 음식 열심히 챙겨 먹어야겠어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꽈리고추멸치볶음

 

 

만만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꽈리고추멸치볶음

날이 덥다보니 불앞에 오래 있어야 하는 음식들은 잘 안하게 되지요??

그렇다고 반찬을 안 만들수도 없고~

다른 식재료들과 어울려 볶으면

더 진가를 발휘하는 식재료가 꽈리고추라지요.

 

 

 

꽈리고추멸치볶음

 

꽈리고추, 멸치

양념장: 간장, 다진 마늘, 설탕, 올리고당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 준비해놓아요.

 

 

 

마른팬에 머리와 똥을 따서 준비한 멸치를 볶아주세요.

비린 맛도 제거하고 바삭하게 볶아주면 더 맛이 좋아요.

 

 

바삭하게 볶은 멸치는 잠시 덜어주고

꽈리고추는 먹기 좋게 잘라주세요.

양념이 잘 배이도록 작은 포크로 구멍을 내주시고요.

 

 

마른팬에 꽈리고추와 볶은 멸치를 넣고 양념장을 부어 골고루 볶아줍니다.

 

 

뒤적뒤적 꽈리고추가 어느 정도 숨이 죽으면~

 

 

볶아놓은 멸치를 넣고 양념이 골고루 섞이도록~

 

 

멸치 자체에 짠 맛이 있으니 나중에 살짝 볶아주는 것이 좋아요.

볶아보니 물기가 없는듯해서 물을 조금 넣고 더 볶아줬어요.

 

촉촉하게 볶아줘야 먹는내내 멸치에 양념이 배어 맛나거든요.

 

 

꽈리고추는 다른 재료들과 어울려져야 더 맛이 좋아지는 것 같아요.

중멸치랑 볶아주니 옆지기가 더 좋아하네요.

꽈리고추보다 멸치를 더 많이 넣어 볶아달라는 멘트를~

난 멸치도 맛있지만 꽈리고추 씹는 맛이 더 좋은데~ ㅎㅎ

 

요런 반찬은 조금씩 볶아먹는 것이 더 맛나기에 조금만 볶았더니 아쉽기는합니다.

 

 

 

 

 

꽈리고추는 매운 맛이 덜해 부담없이 먹을 수도 있지만

한번 매운맛에 중독되면

그 맛에 빠져 자꾸 찾게 되는 식재료인듯 해요.

 

 

꽈리고추멸치볶음 만드는 김에

요즘 맛들린 오이달래무침도 만들어~

 

채소를 사와 손질하고 정리해ㅔ서 냉장고 야채칸에 넣어놓으면

급할때 꺼내 후다닥 음식 만들기 편해요,

손질하는 것이 귀찮기는 하나

어차피 해야하는 손질이기에~

 

시간있을때 야채 손질 미리 해두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오징어채볶음,촉촉한 오징어채 고추장볶음

 

마른반찬은 만들기도 쉽고 날잡아 만들어 놓으면

든든한 밑반찬 중의 하나라지요.

 

 

오징어고추장볶음

 

오징어채 2줌

올리고당1큰술, 매실액기스 1큰술, 고추장 1큰술

 

오징어채 물에 살짝 씻어 물기를 빼준 다음

후리아팬에기름없이 노릇하게 먼저 볶아줍니다.

 

 

마른 반찬은 조금씩 자주 해먹는 것이 맛도 더 좋아요.

양이 적으니 후라이팬에서 한번에 휘리릭 볶아 낼 수가 있으니까요~

 

볶아 놓은 오징어채 한 켠에 몰아넣고

식용유에 고추장, 매실액, 올리고당을 넣어~

 

 

 

 

거품이 일정도로 살짝 끓여준 다음

 

 

약한 불로 다시 한번 양념이 고루 섞이도록 볶아주면 됩니다.

정말 간단하니 반찬 한 가지가 뚝딱 만들어집니다.

 

 약한 불로 살짝 볶아주면

부드럽고 촉촉한 오징어채 고추장 볶음을 만날 수가 있어요.

 

 

마지막으로 참깨를 솔솔 뿌려주면~

온 식구가 좋아하는 오징어채 고추장볶음 완성

 

매콤하게 볶은 오징어채볶음은

밥반찬은 물론 술안주로도 옆지기가 좋아하는 거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마른새우고추장볶음 

 

 

 

마른반찬 만들어 놓으면 며칠 든든하다지요.

한번 할때 마른새우, 멸치, 오징어채

같은 고추장양념에 휘릭 볶아놓는답니다.

 

고추장양념으로 볶아 놓은 다양한 마른반찬들,,

여기에 김치만 있으면 밥 한 공기 비우는 것은 일도 아니기에

만들어 놓으면 든든한 것들 입니다.

 

 

 

 

 

 

 

 

마른새우 고추장볶음

 

마른새우

고추장, 올리고당, 매실액

 

마른새우는 마른팬에 한번 볶아주는 것이 좋아요.

냄새도 없앨수도 있고 바삭한 맛도 살릴 수가 있으니까요^^

 

 

 

 

 

 

볶은 새우는 잠시 다른 접시에 덜어놓고

후라이팬에 식용유, 고추장,올리고당, 매실액을 넣고

고루 섞이도록 약불에서 ~~

 

 

 

 

 

한번 볶은 고추장양념에

볶아놓은 새우를 넣고~

 

 

 

 

 

 양념이 고루 섞이도록 약불에서 볶아주세요.

불을 끄고 통깨를 뿌려주면 끝.

 

만들기 참 쉽지요.

 

 

 

 

 

마른반찬은 만들기 참 쉬워요.

멸치나 새우는 마른 팬에 한번 볶아주기만 하면

며칠 든든,, 반찬 걱정없이 지낼수가 있으니

한번 만들때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만들어 보세요.

 

 

 

 

 

 

유리반찬통에 담아

식탁 한 켠에 두고 바로 꺼내 먹을 수가 있는 새우고추장볶음

 

 

 

 

 

 

이번엔 오징어채나 마른새우는 같은 고추장양념에

멸치는 식용유에 올리고당만 넣고 휘릭 볶았어요.

 

땅콩은 간장과 올리고당에 졸여놓고~

 

요렇게 반찬 만들어 놓고

봄나들이 하고 와도 되겟지요??

 

곰국이 아닌 울집은 요렇게 밑반찬으로~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