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이 되는 방풍나물,나물무침

 

 

 

 

시골집 텃밭에 심어 놓고 수확하는 시기를 놓쳐

먹지 못했던 방풍나물

올해는 열심히 먹고 있어요.

 

일주일에 한번씩 가는거라 시기를 놓치면

꽃이 펴서 못먹게 되거든요.

 

내려갈때마다 땀흘리며 농사짓느라 고생하는

울집 남자

고생이 많아~

내 열심히 먹어줄게^^

 

 

 

 

 

 

 

취나물로 한번 심어 놓으니

해마다 먹게 되네요.,

방풍나물도 다년생인가?

 

풍에 좋다는 방풍나물,,

미세먼지에도 좋다고 하네요.

 

맛이 어떨지 몰라 몊 포기 안 심었는데

내년에 좀더 심어야 겠어요.

 

 

 

 

 

 

방풍나물 무침

 

방풍나물

 

고춧가루, 참기름, 매실액, 개소금, 간장

 

 

 

 

 

 

물에 한두번 씻어 주세요.

처음 딴 여린 방풍나물이라 줄기까지,,먹을거에요.

억세지 않으니

 

은근 담백하면서도 상큼한 맛이 좋은

방풍나물이네요.

줄기가 맛있어서 놀란 방풍나물

요건 완전 내 입맛에 딱입니다.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방풍 나물을 살/짝 데쳐줄거에요.

 

나물은 오래 데칠 필요가 없어요.

 

 

 

 

 

체에 받쳐준 데친 방풍 나물을 짠다음

기본 양념만 넣어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너무 물기를 짜면 퍽퍽한 느낌이라 ~적당히

 

소금과 참기름만 넣고 무쳐도 좋아요.

 

 

 

 

은근 싱그러웠던 방풍나물

요 맛에 내년엔 좀더 심어야 겠어요.

 

질긴 나물이라 생각했는데,,,, 요게 아니었나봐요

담백하면서도 고소한 맛이랄까?

염증에도 통증완화에도 좋다는 나물

꼭 챙겨 먹어야 할 나물 맞지요??

 

 

 

 

 

 

 

나물반찬 할때 보통 3가지 정도 함께 무치면 편해요.

한번 삶을때 3가지 나물 다 삶아 놓고

무칠때도 한 가지씩,,

시간 절약도 되고 반찬은 풍년이고

일석삼조랄까??

 

쌉싸롬한 맛에 향긋함도 좋았던 방풍나물

꼭 맛보세요.

 

 

Posted by 쑤기언니

봄의 기운 듬뿍 두릅숙회,두릅데치기

 

 

 

 

봄이면 쌉싸롬한 봄의 기운으로

입안이 행복해지는 계절이지요.

나른한 봄의 기운으로 몸의 기능이 약해질때

춘곤증을 이겨내는 산채의 나물 중

최강 나물은 두릅이라 합니다.

 

사포닌 다량 함유로 봄의 나른한 기운 떨쳐 버리자고요.

 

봄날 꼭 먹어야 하는 두릅

맛과 향에 빠져봐요^^

 

 

 

 

 

 

냄새만 맡아도 힘이 불끈 날 것같은

두릅

 

보기에도 든든하지요.

산나물의 제왕처럼^^

 

 

 

 

 

 

나무가지에 달린 봄의 기운 두릅

손질법은 밑둥은 잘라 내고

싸고 있던 잎까지 제거해주고

칼등으로 가시를 살살 긁어내면 됩니다.

 

 

 

 

첫 나물,, 첫 두릅이라

가시는 억세지 않아요.

 

 

 

 

 

 

 

물에 담가 놓은 다음 여러번 깨끗하게 씻어 줍니다.

 

 

 

 

 

 

끓으면 소금을 넣고

싯어 놓은 두릅을 넣어 살짝 데쳐줍니다.

 

단단한 두릅 밑둥부터~

데친 다음,,, 다 넣고 데치기

 

너무 오래 삶으면 식감이 좋지 않으니 살짝만~

쌉사롬한 맛이 좋기에 오래 삶지 않아요.

 

 

 

 

 

데친 다음 바로 찬물에 담가 열기를 빼고

쓴맛도 빼줍니다.

 

 

 

 

 

체반에 받쳐 물기를 뺀다음

접시에 담아 내면 끝

 

맛있는 초고추장만 있음 간단하게 준비끝

 

초고추장은 고추장, 다진마늘, 식초, 설탕, 올리고당을 넣고

만들어 놓아요.

 

 

 

 

 

 

 

아침 잠이 많은 부녀를 위해

준비해 놓은 두릅숙회

 

나무끝에 매달린 봄의 기운이 마구 느껴지시나요??

입 안 가득,,행복해지는 시간입니다.

 

쌉싸롬한 맛이 싫다면 찬물에 오래 담가놓아요.

 

울집은 아린 맛까지 좋아하기에

오래 담가 놓지 않고

그대로 쌉싸롬함을 즐겨봅니다.

 

씹을 수록 고소한 맛이 마지막에 느껴지는 두릅입니다.

 

 

 

 

 

 

 

봄철 기운 내게 해주는 두릅

봄날 꼭 챙겨 먹어야하는 봄나물입니다.

 

 

 

 

Posted by 쑤기언니

취나물무침,들깨가루취나물무침

 

 

 

 

피로회복에 좋은 봄나물

들깨가루 넣어 고소하게 무쳐봤어요.

 

올 봄엔 더 찾게 되는 봄나물이네요.

 

 

 

 

 

 

 

 

시골서 다온 두릅과 취

 

얼른 꺼내 나물로 먹어야지요.

 

 

 

 

 

 

 

 

물에 담가 놓고

분갈이할 동안

다시 살아난 취들..

 

 

 

 

 

 

 

 

흐르는 물에 가볒게 씻어

체반에 받쳐 놓고

 

 

 

 

 

 

 

 

 

물을 끓이다가

소금을 넣고

살짝 데쳐줍니다.

 

뒤집어서 한번 더 데친 다음

건져 찬물에 헹궈주시면 됩니다.

 

 

 

 

 

 

 

 

여러번 헹궈 내어

물기를 짜 준비해놓아요.

 

 

 

 

 

 

 

 

 

고기를 싸먹어도 좋지만

살짝 데쳐

봄나물로 즐겨보는 것도 좋아요.

 

 

먹기 좋게 썰어 볼에 담고

 

 

 

 

 

 

 

 

 

간장, 소금, 들깨가루, 들기름, 다진마늘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들기름과 들깨가루 듬뿍 넣고

 

 

 

 

 

 

 

 

간장고 소금간으로

 

맛을 봐가면서 간을 맞추시면 됩니다.

 

 

 

 

 

 

 

어린잎을 딴거라서

억세지도 않고

쌈싸롬한 맛도 적어

먹기 좋으네요.

 

들깨가루 넣어 고소함도 더해지고~

 

 

 

 

 

 

 

 

쓴맛이 강한 봄나물이 아닌

먹기 좋은 쌈싸롬한 맛이네요.

 

나물로 무치디 더 맛이 좋은듯요

 

 

 

 

 

 

 

 

입맛에 맞앗는지

폭풍 흡입하는 옆지기님,,

 

좀더 따와서 반찬으로 만들어야겠어요.

 

3월 중순까지 딸수가 있다고 하네요.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장조림  (0) 2017.05.15
오이달래무침,오이무침  (1) 2017.05.09
취나물무침,들깨가루취나물무침  (0) 2017.05.08
간단한 황태강정,황태요리  (0) 2017.05.03
식감좋은 세발나물무침  (2) 2017.04.17
우리집 영양반찬 계란장조림  (2) 2017.04.11
Posted by 쑤기언니

식감좋은 세발나물무침

 

 

 

 

꼬득꼬득 식감

씹는 맛이 좋은 봄나물 세발나물

 

데쳐서

생으로

2가지 맛을 봤어요.

 

 

한 봉지 사서

한 기에 클리어^^

 

 

 

 

 

 

 

 

세발나물

200g

 

 

한꺼번에 씻어 물기를 빼주세요.

 

 

 

 

 

 

 

 

세발나물무침

100g

 

 

살짝 데쳐 나물로~

고소하게

 

 

데치면 양이 확 줄여요.

닥 한 끼 먹을 분량^^

 

 

 

 

 

 

 

찬물에 여러번 여러번 씻고

물기를 짜줍니다.

 

국간장 1/2큰술, 다진마늘 1/2큰술, 참기름 1큰술, 통깨

 

조물조물 무칩니다.

 

 

 

 

 

 

 

 

 

 

 

 

 

 

 

 

 

 

담백한 봄나물무침

 

요건

옆지기가 좋아하는 세발나물무침입니다.

 

 

 

 

 

 

 

 

세발나물무침

100g

 

 

세발나물, 양파 1/4개

 

고춧가루 2큰술, 간장 1큰술, 다진마늘 1/2큰술,

식초1큰술, 매실액 1큰술, 참기름 1큰술, 통깨

 

 

상큼하게~

 

물기뺀 세발나물을 볼에 담고

 

 

 

 

 

 

 

 

위 분량의 양념장을 넣고 살살 무쳐주세요.

 

 

아삭함이 좋은 봄나물

세발나물무침입니다.

 

 

 

 

 

 

 

 

 

 

 

 

간장과 고춧가루

말힐 필요없는 조합이지요.

 

감칠맛까지 더해져

더 상큼하게

더 아삭하게

 

요건 내가 좋아하는 세발나물무침입니다.

 

 

 

 

 

 

 

 

고기랑 잘 어울리는 세발나물무침

 

파무침대용으로

삼겹살과 먹으니 입맛에 딱이네요.

 

 

 

 

 

 

 

 

자체 짠맛을 품고 있기에

간은 슴슴하게~

 

갯벌의 영양을 먹고 자란다고 해서

갯나물이라고도 불리우는

나물로

봄에 즐기는 나물이라고 합니다.

 

 

 

 

Posted by 쑤기언니

건강한 밥상-취나물과 된장찌개

 

 

 

 

봄나물로 밥상을 ~

쌉쏘롬한 봄나물이 입맛돋워주기에

다양한 나물들로 밥상을 차리고 있는 요즘입니다.

 

 

나물 몇가지만 만들어 놓으면

찬 걱정없이 된장찌개 끓이면

한 끼 건강한 밥상이 차려지지요^^

 

 

 

 

 

 

 

 

냉이나물 무칠때

조금 남겨준 냉이넣어 구수하게 된장지개도 끓이고~

 

 

구수한 냄새가 집안 가득..

행복입니다.

 

 

 

 

 

 

 

취나물

 

취나물 한 봉지, 대파, 마늘

 

된장 2, 고추장 1.5, 참기름 1, 깨소금

 

 

싱싱해서 손질할 필요없이

찬물에 여러번 씻어 준비했어요.

 

 

 

 

 

 

 

끓는 물애 소금넣고

취나물 넣어 살짝 데쳐냅니다.

 

줄기도 억세지 않아 오래 삶지 않아요.

한번 뒤집어서

 

얼른 꺼냅니다.

 

 

 

 

 

 

 

 

데친 취나물은 찬물에 씻은 후~

 

 

 

 

 

 

 

 

 

 

 

 

 

물기를 꼭 짠 다음

먹기 좋게 썰어주세요.

 

 

다른 나물들과 달리 꼬들하게 먹기 위해 꼬옥~

 

나물들마다 식감이 다르기애~

 

 

 

 

 

 

 

 

볼에 취나물과 된장, 고추장, 참기름, 깨소금을 넣고

조물조물

 

 

간장이나 소금으로 무쳐도 좋은 취나물무침,,

 

 

 

 

 

 

 

 

 

 

 

향긋한 봄나물

향기 강한 나물은 간장이나 된장으로 무쳐내는 것이

좋아요.

 

 

봄나물

 

 

우리집 밥상에 봄을 맞이하는 방법

나물로 행복 가득 만들어 보심

좋겠지요???

 

 

 

 

 

 

 

 

꼬들꼬들

쌉쏘롬한 취나물로

입안 가득 봄을 느껴봅니다.

 

 

나른한 봄기운 가볍게 날려보자고요.

 

 

 

 

 

 

 

 

 

 

 

 

 

 

 

 

나물 가득한 밥상에

구수한 된장찌개 빠질 수 없지요??

 

멸치가루와 다시마가루넣어

후다닥 끓여봅니다.

 

감자와 호박 넣고

된장, 두부, 다진마늘과 고추

냉이까지~~~

 

후르륵 끓이면

된장찌개 끓이기 끝!!!

 

 

 

 

 

 

 

 

 

 

 

보글보글

 

온 가족 밥상으로 불려 들이는 맛잇는 소리

 

 

 

 

 

 

 

취나물과 된장찌개로 차린 밥상

 

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느낌일 들것 같아요.

 

 

 

 

 

 

 

Posted by 쑤기언니

 유채나물무침 향긋한 봄을 밥상으로

 

 

 

 

봄나물로 건강한 밥상 차리고 싶어

재래시장을 찾아

바리바리 사들고 왔던 날,,

 

유채나물, 냉이나물, 취나물

 

나물은 한번 만들때 여러가지 한꺼번에 하면 편하기는 해요

 

데쳐서 찬물에 휘힉 헹군다음

양념으로 조물조물

 

일하는 시간도 벌고

밥상도 푸짐해지고요~

 

 

 

 

 

 

 

 

유채나물무침

 

유채나물 한 봉지

쌈장 1큰술 듬뿍, 고춧가루 1큰술, 들기름 1큰술, 다진마늘 반 큰술, 다진파

 

 

누런잎은 떼서 손질한 다음

씻어주세요.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살짝 데쳐줍니다.

 

그냥 먹어도 좋은 나물이기에 오래 삶지 않아요.

 

 

 

 

 

 

 

 

 

 

 

 

찬물에 여러번 헹궈

물기를 짜주세요.

 

 

 

 

 

 

 

 

 

 

 

 

쌈장 , 고춧가루, 들기름, 다진마늘, 깨소금을 넣고

무치면 유채나물 무침 끝,,

 

정말 간단하지요.

 

맛내기 어려울때

쌈장으로 쉽게~

 

아니 된장과 고추장을 넣어 무쳐도 좋아요.

 

 

 

 

 

 

 

 

 

 

 

 

 

마지막에

깨소금으로 고소함을~

 

 

 

 

 

 

 

 

피로회복과 피를 말게 해주는 유채나물

비타민이 풍부하니

봄날에 꼭 먹어줘야 하는 나물입니다.

 

쌉싸롬하면서도 달큰하니

겨자채를 씹는 맛도 느껴지지만 그 향이 강하지 않아

더 입맛돋워준다지요.

 

 

 

 

 

 

 

 

입안 가득 봄을 부르는 맛

 

상큼상큼

봄기운 충만입니다,.

 

미세먼지속 답답한 속도

봄나물 유채나물로 훌훌 털어보자고요.

 

 

 

 

 

 

 

 

힘들었지만

뿌듯해지는 순간입니다.

 

 

반찬그릇으로 가득~ 담겨진 모습

 

금방 사라질 반찬이지만  한동안 반찬걱정없을 것 같아요.

 

 

 

 

 

 

 

Posted by 쑤기언니

봄나물샐러드비빔밥,밥상에 오른 봄

 

 

상큼상큼 연두빛색이 참 고운 봄나물로

샐러드를 만들어

입안 가득 봄의 기운을 맛보기위해

봄나물샐러드비빔밥을 만들어 먹었어요.

 

닭가슴살까지 넣어 영양도 골고루~

한데 섞어 먹는 한그릇 음식 비빔밥은 참 좋아요.

 

고추장대신 쌈장으로 비빈 비빔밥은 별미랍니다,ㅎ

 

 

 

 

 

 

봄나물샐러드비빔밥

 

봄동,참나물,달래,닭가슴살,깨소금,쌈장

 

참깨드레싱:간장, 물,통깨는 동량 4: 4: 4큰술

올리고당2큰술, 참기름3큰술

 

팁:깨소금은 맨 마지막에 넣고 버무려주세요.

 

 

 

 

 

닭가슴살은 맛술넣은 찜솥에

대파줄기를 위아래로 깔고 쪄줍니다.

닭특유의 누린내??제거에 좋아요.

 

대파향이 닭가슴살에 고루 퍼져 ~먹기가 좋아진답니다.

 

 

 

볼에 찐 닭가슴살에 만들어 놓은 양념으로 밑간한다음

준비한 봄나물을 넣고 양념을 넣은 다음

골고루 섞어줍니다.

 

 

 

 

그릇에 고실하게 지은 밥을 넣고

참깨드레싱으로 버무린 봄나물을 얹은 다음

보기좋게 닭가슴살도 고명으로 올려줍니다.

 

 

 

봄나물과 어우려진

담백하고 개운한 봄나물비빔밥

 

입안 가득 봄이 온듯해요.

 

 

 

 

땅의 기운 듬뿍 받고 올라온 봄나물은 아니지만

초록이 주는 식재료 색감만으로도

나른함을 이길듯 해요~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