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추운날 호호 불며 먹는 맛,어묵탕

추운날 호호 불며 먹는 맛, 어묵탕

 

 

 

 

바람도 매섭고

급격히 떨어진 날씨에 밖에서 활동하고 돌아온

가족들의 움츠러진 어깨

 

얼었던 몸과 마음

따뜻하게 데어줄 어묵탕 만들어봤어요.

 

 

하나씩 쏙쏙~

국물까지 호로록 마시면 금새 언 몸이 녹아든다지요.

 

 

 

 

 

 

 

어묵탕

 

무우, 대파, 양파, 마른고추, 청양고추, 생마늘, 멸치

어묵

 

 

 

 

 

 

물을 넉넉히 넣고 푹 끓어줍니다.

 

다시마도 넣으면 좋을련만 잘라 놓은 것이 없어 패스~ㅎㅎ

자르기는 귀찮고,,

 

 

 

 

 

 

어묵탕용은 따로 분말가루가 들어 있더라고요.

국물내기 시간이 없다면

분말가루로 손쉽게~

 

 

 

 

 

 

꼬지에 어묵을 끼어 주세요.

 

 

 

 

 

 

간장을 넣고

꼬지에 꽂은 어묵을 넣은 다음 한번 끓어주면

어묵탕 완성입니다.

 

 

 

 

 

 

국물까지 맛있는 어묵탕

 

너무 오래 끓일 필요없어요.

쫄깃한 식감을 위해서는~

 

 

 

 

 

 

간장을 만들어 찍어 먹어도 맛나지만

마른 고추와 청양고추를 넣어

매콤함에

그냥 먹어도 맛나다지요.

 

 

 

 

 

 

 

 

 

 

무를 듬뿍 넣었더니 국물까지 시원하네요.

어묵탕은 어묵뿐만 아니라

국물까지 먹어야 제 맛을 느낄 수가 있잖아요.

 

 

 

 

 

 

 

하나씩 쏙쏙 빼서 먹는 재미

 

뜨끈하게 끓인 어묵탕 한 그릇으로

마음까지 따뜻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