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물요리

날이 차니 뜨끈 어묵탕만 생각나

날이 차니 뜨끈 어묵탕만 생각나

 

 

 

 

 

언 몸 녹여주는 먹거리중

단연 갑은

어묵탕인 것 같아요.

 

어묵 한 꼬치

 

종이컵에 담겨진 어묵 국물

호호불며 마시다 보면

잠시 추위를 잊게 해주니 말입니다.

 

추억의 맛

소박하지만 정이 느껴지는 어묵

오늘은

어묵탕으로 그 맘을 준비했어요.

 

 

 

 

 

 

 

어묵탕

 

 

어묵, 표고버섯, 청.홍고추, 대파

 

육수내기 :다시마, 멸치, 파뿌리

 

간장, 다진마늘, 소금

 

 

 

 

 

 

 

 

다시마와 멸치가루가 있어

기본 육수를 냈어요.

 

 

물이 끓으면 조금 잇다 건져주세요,, 다시마는~

작은 것은 먹을려고

길게 썰어 다시 넣어줬어요.

 

 

파도 다듬은 다음,, 한뿌리도 넣어주고~

 

 

 

 

 

 

 

말린 표고버섯도 육수내기할때부터 넣어줍니다.

 

그럼 따로 불릴 필요도 없고요~

 

 

표고버섯 말리는 법

http://ppoyayj.tistory.com/229

 

 

 

 

 

 

 

다시마와 멸치가루

표고버섯, 파뿌리, 청.홍고추, 대파

 

육수도 진하게 냈어요.

어묵탕은 국물도 맛잇어야 하잖아요.

 

 

 

 

 

 

 

다진 마늘도 넣고요.

 

 

 

 

 

 

 

 

먹기 좋게 어묵도 썰어주세요.

 

통통하니 맛있는 어묵이랍니다.

 

 

 

 

 

 

 

어묵을 넣고~

간장 2큰술을 넣어줍니다.

 

간장이 들어가야 감칠맛이 나서 맛잇더라고요.

 

그렇다고 많이 넣으면 색이 진해지니

적당하게~

 

마지막 간은 소금으로~

 

 

 

 

 

 

 

 

맛있게 끓는 소리.,

 

어묵도 골라먹고

국물도 호로록~

 

밥상이 따뜻해지네요.

 

 

 

 

 

 

 

청양고추를 넣어 얼큰하지만

고추가루도~

반 스푼 넣었어요.

 

칼칼하게 맛본 어묵탕..

속이 든든해지네요.

 

 

 

 

 

 

 

 

부드럽게 씹히는 어묵,,

쫄깃함까지 더해 더 맛잇게 먹었어요.

 

 

 

 

 

 

 

 

 

 

 

 

뜨끈한 국물은

추운날과 참 잘 어울리는 음식이에요.

 

몸도

허한 마음도

달래주는 착한 먹거리,,

술안주로도 좋고요.

 

 

 

 

추운 날 아침,,

빈 속으로 내보내지 말자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