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안주로도 좋은 닭볶음탕

 

 

 

 

그동안 부실했던 먹거리 다시 심기일전해서

하나씩 담아보려 합니다.

 

그 첫번째 음식이 우리 가족이 다 좋아하는

닭볶음탕,, 겨울엔 고구마를 넣어

달큰한 맛을 내봅니다.

 

 

 

 

 

 

 

 

닭볶음탕

 

토종닭 1팩, 양파 반개. 고구마 작은거 1개, 대파, 청양고추

무도 하나 넣었어요.

 

 

간장 4큰술, 고춧가루 3큰술, 고추장 2큰술, 맛술대신 소주3큰술

매실액 2큰술, 다진마늘 2큰술 크게~ 생강가루

 

 

 

 

 

 

껍질을 벗겨 손질한 닭은

깨끗하게 씻어 1차로 데쳐낼거예요.

 

닭의 껍질은 다 벗겨 내는데,, 울집 남자를 위해

기름진 부분만 제거했어요.

 

1차로 데쳐낸 다음 다시 씻어 칼집내주면 양념이 고루

배어 더 맛있답니다.

 

 

 

 

 

데칠 동안 양념장을 만듭니다.

 

고춧가루, 고추장, 간장,매실액,생강갈, 다진마늘은 듬뿍,,

맛술대신 소주로

 

 

 

 

 

 

 

 

 

 

 

퍽퍽한 가슴살부분은 칼집을 내주면 더 좋아요.

 

냄비에 데친 닭과 양념을 넣어 부무려 줍니다.

따로 그릇 사용할 필요없이 끓일 냄비에다~

 

 

 

 

 

 

간이 배이도록 놔둔다음

야채를 먹기 좋게 썰어 줍니다.

 

농사지은 고구마가 있어 한 덩이 넣어줍니다.

무도 작은 것이 있어서~

 

 

 

 

 

 

야채손질이 끝나면,, 냄비에 물으 조금 붓고

센불에서 끓어줍니다.

 

 

 

 

 

 

끓으면 무를 넣고

시원한 맛을 내기 위해 부도 넣어 봤어요.

 

 

 

 

 

 

끓으면 재료가 잠길 정도로 물을 넣고

손질한 재료들을 다 넣어주세요.

 

 

 

 

 

 

청양고추도 넣어 줍니다.

 

찌개요리엔 청양고추가 신의 한수랍니다.

맛을 확 살려주는 ~

 

 

 

 

 

 

 

맛있게 익어가는 소리

간만에 주방에서 들리는 식욕이 자극되네요.

 

불은 중약불로 줄인 뒤,, 은근하게~

살이 쏘옥 발라지도록 끓어줄거에요.

 

단맛이 강한 맛보단 간장의  감칠맛이 도는 투박한

시골 외할머니집 닭볶음탕 맛이 나네요.

 

 

 

 

 

매실액 2큰술에 양파와 고구마로 단맛을 낸

닭볶음탕,, 청양고추까지 넣어

매콤함까지,,,

엄지척 부르는 비주얼이네요.ㅎㅎ

 

 

 

 

 

 

국물까지 밥에 얹어

진벙 밥도둑입니다.

 

 

 

 

 

 

 

 

감자도 좋지만,, 겨울철엔 고구마를 넣어

끓어보세요.

고구마의 단맛이 은근 맛있답니다.

 

잘 익은 고구마 집어 먹는 맛도 좋고요.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