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금치 한 단으로~ 시금치된장국과 시금치나물

 

 

 

 

겨울철 건강한 식재료인 시금치로

2가지 먹거리 음식으로 준비해봤어요.

 

간장으로 뚝딱 무친 시금치나물

된장으로 끓인 시금치된장국

 

찬바람 맞고 자란

시금치의 달큼함이 좋은 겨울철 음식입니다.

 

 

 

 

 

 

 

 

 

마땅한 찬이 없을때

만만하게 준비하기 좋은 밥상메뉴

 

시금치된장국과 시금치나물

 

 

시금치된장국

 

두부 반모, 청.홍고추, 양파, 다진마늘

된장, 멸치다시육수

 

미리 데쳐낸 시금치 반단,

 

나물도 조물 조물 무치기에 한번에 시금치를 삶아냅니다.

 

국을 끓일때에도 살짝 삶은 시금치로 끓이는 곳이 좋다고 하니~

 

 

 

 

 

 

 

 

멸치다시육수에

된장과 고추장을 풀고~

 

시금치를 넣어 끓입니다.

 

 

 

 

 

 

 

 

시금치 한 단은

한번 살짝 데쳐 물기를 뺀 시금치를 넣고 끓어줍니다.

 

 

 

 

 

 

 

 

두부와 양파를 넣고

다진마늘을 넣은 다음~

 

 

 

 

 

 

 

 

 

끓으면

대파와 청,홍고추를 넣고

끓이기만 하면 끝~!!!

 

 

된장국은 끓이기 참 쉽지요^^

 

 

 

 

 

 

 

 

살짝 데쳐 물기를 짠

시금치를 볼에 담고

채썬 당근에 다진 마늘, 대파를 넣고

간장, 참기름, 통깨, 소금을 넣고

조물조물~

 

뚝딱 2가지 먹거리가 만들어졌어요,

 

 

 

 

 

 

 

 

 

시금치 한단으로

알뜰하게 즐긴 우리집 밥상

 

시금치는 열에 약하기 때문에 살짝만 데쳐 나물로 즐기시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하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시금치한단으로 시금치국과 시금치나물

 

 

 

 

겨울철에 더 맛있는 시금치,,

시금치 한단으로

2가지 음식만들어 즐기기

 

영양가가 높을뿐더러

달큰한 맛도 좋아

겨울철에 밥상에 자주 오르는 시금치입니다.

 

 

 

국으로도 좋고

특히 나물로 먹는 것이 더 좋은 효자먹거리입니다.

 

 

 

 

 

 

 

 

 

시금치나물과 시금치국

 

 

 

시금치 한단

대파, 양파, 마늘, 두부

 

시금치나물한다고 데쳐놓고는

국과나물로~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살짝 데칩니다.

 

시금치는 데칠때 뚜껑을 열고 데친다는거~!!

 

 

 

 

 

 

 

 

 

시금치국

 

찬물부터 다시마 한 장을 넣고 끓이다가 건진 다음

멸치를 넣고 육수를 만듭니다.

 

육수용멸치가 똑 떨어져서~~

 

 

 

 

 

 

 

 

 

육수낸 망에 된장을 풀어 맑게 끓어줍니다,

망만 거두면 되니 편리해요^^

 

 

 

 

 

 

 

데친 시금치를 넣고

한번 끓인 다음

양파랑 다진 마늘을 넣고~

 

 

 

시금치는 국으로 끓일때에도

한번 데친 다음 끓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고춧가루도 조금 넣었어요.

 

 

 

 

 

 

 

 

 

냉동실에 바지락도 있어 넣어주고~

 

 

 

 

 

 

 

 

두부도 좋아하기에

두부 한 모도 다 넣었어요.

 

대파도 넣은 다음

한소끔 끓여 불에서 내리시면 됩니다.

 

간단하게 끓일 수 있는 된장국

넣는 부재료에 따라 조금 다른 맛을 볼수가 있지요.

 

 

 

 

 

 

 

 

 

 

 

 

 

 

 

 

 

 

남은 시금치 반단은

기본 양념으로

간장과 참기름, 다진마늘, 통깨넣고

최소한의 양념만 해도 맛있더라고요.

 

 

 

 

 

 

 

시금치 한단으로

2가지 먹거리가 뚝딱~~~

 

 

요기에

김치만 있음

소박하지만 맛있는 밥상이 차려집니다.

 

 

 

 

 

 

 

 

구수하면서도

속이 편한 된장국은

늘 먹어도 질리지가 않아요.

 

 

시금치의 달큰함에

청양고추까지 넣어 칼칼함까지,,

한 그릇으로 속까지 후끈,,

 

 

갑자기 몰아친 추위따윈 두렵지가 않아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겨울철 힘내는 시금치나물

 

 

 

 

겨울철 포항초는

달큰한 맛에 더 찾게되는 나물이라지요.

비타민 C와 철분까지 풍부해서

아이들과 임산부에게도 좋은 ~

 

 

살짝 삶아 무쳐내면

아삭 씹히는 식감에 소리까지 맛있는

시금치나물을 무칠수가 있어요.

 

 

 

 

 

 

 

시금치나물

 

 

포항초 한 단, 소금,

간장, 다진마늘, 통깨, 참기름, 소금

 

 

 

 

 

 

 

깨끗한 상태로 들고온 포항초

 

다듬을 필요도 없더라고요.

 

큰 것은 가운데 ㅋ칼집만 내서 손질해주고~

 

 

 

 

 

 

 

시금치는 살살 씻어 흙을 씻어내줍니다.

 

체반에 받쳐준다음~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씻어 놓은 시금치 한단을 살짝 데쳐주세요.

 

 

요때

 

 

 

 

 

시금치를 넣고 20초 정도 놔둔다음

뒤적여서 20초간 더 ~

살짝 데친다는 느낌으로 데쳐야 아삭한 식감을 맛볼수가 있어요.

 

요때,,

 

뚜껑을 덮지않아요

 

 

 

 

 

 

 

 

 

 

데친 시금치는 찬물에

재빨리 씻어

식감을 살려줍니다.

 

 

 

 

 

 

 

찬물에 헹궈

가볍게 씻은뒤

물기를 가볍게 짜주세요.

 

꽉 ~~짝 필요없어요.

 

 

 

 

 

 

 

간장, 다진 마늘, 다진대파, 통깨,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색이 진한 나물은 간장으로 무치는 것이 더 맛아다고 하네요.

 

맛을 보신후

부족하면 소금으로,,

 

 

 

 

 

 

오랜만에 무치니 맛있네요.

 

간도 슴슴하게~

 

 간이 싱거우면 맛이 없으니

어느 정도 간이 되어 있어

막 집어 먹을 정도로만 하면 됩니다.

 

 

 

 

 

 

 

소화흡수에도 좋고

영양많은

건강한 시금치

 

이제라도 챙겨먹어야 겠어요.

 

 

 

 

 

 

 

 

 

 

 

 

저작자 표시
신고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쌈장으로 쉽게 유채나물무침  (2) 2016.12.19
나물반찬,깻잎순나물  (2) 2016.12.15
겨울철 힘내는 시금치나물  (1) 2016.12.03
고추부각튀김 겨울반찬으로 든든해  (1) 2016.11.21
깻잎무침  (2) 2016.11.14
육수용 멸치손질법  (0) 2016.10.31
Posted by 쑤기언니

시금치나물,시금치무침

 

 

 

 

힘을 내줄것 같은 만만한 반찬

달큰한 맛이 좋은 시금치로 간단 반찬 만들어봤어요.

 

 

저렴하지만 맛도 좋고 영양도 좋기에

종종 만들어 먹는 반찬이거든요.

 

넉넉하게 만들어 놓으면 김밥으로도 주먹밥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좋은

우리집 단골 반찬입니다.

 

 

 

 

 

 

시금치나물

 

 

시금치 한단, 대파, 당근

 

소금약간, 간장 1큰술, 다진 마늘 1/2큰술, 참기름1큰술, 통깨

 

 

시금치는 깨긋이 손질한 다음 물에 서너번 씻어줍니다.

 

 

 

 

 

 

 

 

시금치 삶을 물이 끓으면 소금을 넣고

채 썬 당근을 먼저 살짝 데쳐줍니다.

 

 

 

 

 

 

시금치는 끓는 물에 넣고

한번 뒤적여 준다음 바로 꺼내주세요.

 

 

 

 

 

 

 

 

건진 시금치는 찬물에 담가 헹군 다음

물기를 짜주세요.

 

 

 

 

 

 

시금치 나물에는 대파를 다지는 것이 먹기에도 좋아요.

대파 다지는 법,쿠클에서 배운대로

 

세로로 길게 자른 대파를 위에서 칼집을 내준다음 썰면

대파 다지기 참 쉬워요.

 

 

 

 

 

볼에 물기를 뺀 시금치를 담고

당근, 간장, 소금, 참긺, 통깨를 넣고

 

 

 

 

 

조물조물 무쳐줍니다.

 

 

 

 

 

 

당근을 살짝 데치니 그냥 생으로 무치는 것보다 식감이 더 좋아요.

따로 겉도는 것 같지도 않고~

 

 

 

 

 

 

 

시금치를 먹으면 정말 힘이 나는듯해서

엄청 먹었는데

딸램에게는 잘 해주지않았던 반찬중의 하나네요.

 

이젠 자주 해줘야겠어요.

 

 

 

 

 

 

갓 버무린 시금치는 맛나지만

냉장고에 들어가면 일단 손이 안 가지는 시금치나물

 

김가루 넣고 조물조물 주먹밥 만들면

딸램도 좋아하니

요 맘때 가장 맛있는 시금치나물, 자주자주 즐겨야겠어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