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제철음식,미나리오징어숙회

 

 

 

 

중금속 배출과 해독 작용에 좋은 미나리

냉동실에 있는 오징어 꺼내

미나리오징어숙회를 만들어 온 가족이 즐겨 봤어요.

 

 

쫄깃한 오징어와 아삭한 미나리의 식감

초고추장에 찍어

새콤달콤하게 입맛 돋워주는 봄철 제철음식입니다.

 

몸속에 쌓여 있던 묵은 노폐물까지

깨끗하세 청소해주는 간의 역할이 살아난다는 봄

제철 음식으로 우리지친 몸 다스려 보자고요.

 

 

 

 

 

 

 

 

미나리오징어숙회

 

미나리, 오징어, 초고추장

 

미라니는 개끗이 씻은 다음

식초를 몇 방울 떨어 뜨려 담가 놓고요.

 

 

 

 

 

 

꿇는 물에 소금을 넣고 살짝 데쳐 줍니다.

 

줄기부분을 먼저 넣고 잎부분을 넣은 다음 바로 꺼내 주세요.

 

아삭아삭 식감을 위해서~

 

 

 

 

 

껍질에 영양분이 많은 오징어는

벗기지 않고 그냥 데쳐 줍니다.

 

오래 삶으면 질겨지니 오래 삶지 마세요.

 

 

 

 

 

먹기 좋게

오징어도 썰고 미나리는 먹기 좋게 돌돌 말아 접시에 담아봅니다.

 

 

 

 

 

봄철 미세먼지로 밖에 나가기도 무서운 요즘

가족들 건강위해

미나리 더 챙겨 먹어야 합니다.ㅎㅎ

 

 

 

 

 

 

통통한 오징어의 쫄깃한 식감과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 좋은 미나리

 

환상 조합안데요.

 

 

 

 

 

 

딸아이를 위해선

 오징어에 미나리를 돌돌 말아 준비해 놓았어요.

 

미술학원때문에 석식까지 먹고 오는 딸아이의

야식으로~

 

피곤에 지쳐 오자마자 씻고 바로 자는데

오징어미나리숙회를 보더니 한 접시 금새 비워놓더라고요.

 

 

 

 

 

 

 

나이가 드니 점점 몸에 좋은 음식을 찾게 되네요.

특히 제철 음식은 더욱더

 

 

 

 

 

 

 

 

 

 

향긋함이 좋은 미나리로

몸 속 건강가지 챙겨 보자고요.

 

 

 

 

 

Posted by 쑤기언니

겨울철에 먹음 더 맛있는 시금치나물무침

 

 

 

 

차가운 바람 맞고 더 맛있게 자라는

비타민 풍부하고 칼슘과 설분이 많은 시금치는

성장기의 아이들과 임산부에게 좋은

알칼리성 먹거리입니다.

 

더 달큰하니 맛좋은 우리집 단골 반찬

 

 

 

 

 

 

 

 

시금치나물무침

 

시금치 한단

 

양파, 다진 파, 간장, 다진 마늘, 참기름,통깨

 

 

 

 

 

 

 

빨간 부분이 맛있는 시금치는

그냥 잘라 버리지 마시고

부리만 살짝 자른 다음 크기에 따라 잘라 손질합니다.

 

칼로 살짝 자른 다음 손으로~ 쭈욱!

 

 

 

 

 

 

 

찬물에 여러번 씻어 흙을 제거해주세요.

줄기부분에 은근 흙이 많이 묻어 있어요.

 

 

흙이 질근 씹히면 안되겠지요??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시금치를 데쳐줄거에요.

 

 

 

 

 

 

 

시금치는 넣어 바로 뒤집어 건져 낸다 생각하심 됩니다.

대략 30초 정도~

오래 삶으면 식감이 좋지 않으니

 

 

 

 

 

찬물에 헹궈 물기를 짜주고요.

 

 

 

 

 

 

 

 

 

 

 

물기를 찬 다음 먹기 좋게 썰어도 되고요

울집은 그리 길지 않은 그냥 먹는 것을 더 좋아해요.

 

파랑 마늘도 다져 놓고요.

 

 

 

 

 

 

다진 파, 다진 마늘을 넣고

양파도 있어 넣어줬어요.

 

간장, 참기름, 깨소금을 넣고 조물조물

 

 

 

 

 

 

 

 

 

 

 

 

간을 보시고

부족한 간은 소금으로~

 

 

 

 

 

 

 

나물로도 좋고

된장 풀어 된장국으로 ~

더 좋은 시금치라지요.

 

언제 먹어도 달큰해서 좋은 시금치

겨울철에 더 먹게 되는 나물입니다.

 

 

 

 

 

 

 

한 단씩 적게 무쳐

하 ㄴ끼에 다 먹으면 좋지만

남으면 잘게 잘라 액젓과 김가루 잘게 잘라

비비면 한그릇 뚝딱~

 

 

 

 

 

 

 

 

가격도 내린 시금치

 

된장국으로 따끈하게~즐겨야 겠어요.

 

 

 

 

 

 

 

 

 

Posted by 쑤기언니

바삭 소리까지 맛있는 냉이튀김

 

 

 

 

향긋한 냉이로

나른한 봄날을 이겨봅니다.

 

깨끗한 기름에 갓 튀겨낸 튀김은

두말 할 필요가 없지요??

 

쌉쏘롬한 맛과 은은한 향

봄날에 챙겨야 할 나물중에 냉이가 갑..

 

향좋은 냉이로 튀김을 하니 자꾸 손이 가네요.

 

 

한 접시 튀겨 놓으면 오며가며~

 

 

 

 

 

 

 

 

냉이튀김

 

냉이, 식용유

 

튀김가루: 물 = 1 :1

 

깨끗이 씻어 물기를 빼주세요.

 

 

 

 

 

 

 

 

튀김가루와 찬물(얼음물)을

같은 양으로 넣고

잘 섞아주세요.

 

얼음을 넣으면 튀김이 더 바삭해집니다.

 

 

 

 

 

 

 

 

 

 

 

 

튀김옷이 뭉치지 않도록~

 

 

 

 

 

 

 

 

뭉치지않게

펴준다음 튀겨야 더 바삭하게 튀길 수가 있어요.

 

 

 

 

 

 

 

 

기름종이위에

냉이튀김을 올려 기름을 뺀 다음

그릇에 담아내어 맛있게 냠냠~

 

 

 

 

 

 

 

 

씹는 소리까지

고소한

냉이튀김입니다.

 

 

 

 

 

 

 

 

 

청양고추까지 넣은 초간장에

콕~

찍어

한 입 베어무는 순간

입안 가득 봄이 찾아오네요.

 

향긋함이 좋은 냉이

생리불순에도 좋다고 하니 더 찾게 되네요.

 

 

 

 

 

 

 

 

나물 싫어하는 아이들도

냉이튀김은 없어 못 먹는다던데

역시나

그 이유를 알겠더라고요.

 

 

나른해지는 봄철

잃어버리기 쉬운 입맛

냉이튀김으로 잡아보세요.

 

입안 가득 봄내음을 느낄 수가 있어요.

 

 

 

 

 

 

 

 

 

 

 

 

 

다듬기 번거로워

조금만 튀겻는데,, 잘 먹는 모습을 보니

더 튀겨야 겠어요.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