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그릇요리

코다리조림

코다리조림

 

 

 

꾸덕 반건조시킨 코다리

바짝 말린 북어

펴서 말리면 황태

얼리면 동태

 

요 아이처럼 다양하게 불리우는 생선도 없을듯해요.

 

 

여러가지 이름으로 불리우는 생선이

바로 명태입니다.

 

겨울에 더 찾게 되는것 같아요.

 

 

 

 

 

 

지방이 낮고 열량이 낮아서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는 겨울철 맛있는 식재료

코다리

 

한 코에 4마리 사다가

넉넉하게 코다리조림을 만들었어요,

 

 

 

 

 

 

 

코다리조림

 

코다리 4마리, 청.홍고추, 양파, 무우

양념장: 고춧가루 7큰술, 간장 4큰술, 다진마늘 1큰술, 매실액 2큰술,

맛술 3큰술,식용유 1큰술

 

 

워낙 코다리를 좋아해서

한 코 다 손질해서 코다리조림을 만듭니다.

 

깨끗이 손질한 코다리와

무와 양파, 고추를 썰어 준비해놓아요,

 

무가 없어서 동치미로~ 대신,,

 

 

 

 

 

 

냄비에 물을 붓고

무와 고추장 2큰술을 넣어 끓어줍니다.

 

 

 

 

 

바글바글 끓어주세요.

무가 어느 정도 익도록~

 

 

 

 

 

 

끓어질 동안 양념장을 만들어요.

 

 

 

 

 

 

무가 어느 정도 익은 것 같으면

손질한 코다리를 넣어줍니다.

 

 

 

 

 

 

양파도 넉넉하게 썰어 손질한 코다리위에 올려요

 

 

 

 

 

 

양념장을 붓고

 

 

 

 

 

 

대파대신 씻어 놓은 쪽파가 있어

듬성듬성 썰어 올렸어요.

 

고추도 넣어주세요.

 

 

 

 

 

 

뚜껑을 닫고 센불에서 끓어줍니다.

 

 

 

 

 

불을 줄이고

조려주듯이 끓입니다.

 

비린 맛이 없어 맛내기가 어려지않은 코다리조림이라지요.

좀더 조리면 깊이 밴 코다리조림맛을 맛 볼수가 있어요.

 

 

 

 

 

 

살도 많고 담백한 코다리

겨울철 별미반찬입니다.

 

 

 

 

 

 

살캉거리는 무와

부드러우면서 쫄깃한 코다리와의 만남은 굿^^

 

자꾸만 손이 가는 밥도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