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귤청 담기, 청귤청 만들기

 

 

 

 

한국의 라임이라고 불리우는

청귤은

8월 중순~ 9월초 까지 귤이 되기전 솎아주는 과정에서 나오는 미숙과로

다익은 귤보다 비타민 C함유량이 더 많고

노화 및 성인병 예방

피부 미용과 소화촉진, 피로 회복에 좋다고 하네요.

 

작년 이효리가 담가서 처음으로 알게된 청귤청

기막힌 그 맛에

올해에도 어김없이 청귤청을 담가봅니다.

 

 

 

 

 

 

 

 

 

청귤판매가 합법화되면서 풋귤이라 불리운다고 하네요.

풋귤보다 청귤이 입에 착착 감기는데,,

풋귤청~~~보단 청귤청이 딱인데~~ㅋㅋ

 

 

 

 

 

 

 

청을 담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은데

씻는 것이 만만치가 않아요.

 

껍질채 사용하는 청귤청이기에 씻는 것에 신경을 써야해요.

 

베이킹 소다를 뿌려 씻기 시작해봅니다.

 

 

 

 

 

 

 

베이킹 소다를 뿌린뒤 물을 담고

20~30분 정도 담가줍니다,

 

 

 

 

 

 

 

박박 문지려서 씻은 후

2번 정도 헹궜어요.

 

 

 

 

 

 

 

 

 

 

한번 더 소금으로 닦아준후 씻어 물기를 제거해주세요.

 

 

 

 

 

 

소금으로 살살 문지르니

레몬닦을때처럼 진하지도 않지만 행긋한 향이

힘들엇지만 씻는내내 기분은 좋았어요.

 

 

 

 

 

 

 

여러번 씻은 다음 체반에 받쳐 물기를 제거해주셔야 합니다.

 

 

 

 

 

뽀드득 소리가 날득한 청귤

보기만 해도 상큼해지네요.

 

 

 

 

 

 

청귤청 담을 유리병은 열탕소독해줍니다.

큰 병이 없어 작은 병들로 준비했더니 제법 많네요.

 

 

 

 

 

청귤청 맛을 본 지인들

올해에도 공구하면 알려달라고~~~ 미리^^

 

 

시원하게~ 탄산수로 즐기다보면 음료 사먹을 필요가 없어요.

여름은 여름대로 시원하게

겨울은 겨울대로 따뜻하게~

 

 

겉은 초록

속은 노란 귤색

슬라이스해놓으면 이쁠것 같지않나요??

 

 

 

 

 

 

최대한 얇게 썰어야 더 맛있는 맛이 우러나올것 같은데

역시나 칼질은 어려워요 ^^

 

 

 

 

 

 

 

 

굵기도 제각각~~ㅋ

썰어 놓은 폼이 영 맘에 안들지만~

맛만 좋으면 뭐,, 상관없어요.

 

 

 

 

 

 

열탕 소독한 병에

청귤과 설탕 켜켜이 넣어 청을 만들어도 좋고

더 빨리 설탕이 녹기를 원한다면

청귤과 설탕을 넣고 버무린 다음 담아도 좋아요.,

 

청귤과 설탕은  1 : 1 동량으로~

 

버무린 다음 병에 담고

설탕을 넣어 공기차단을 해야하기에 덮을 설탕을 조금 남겨놓으셔야 합니다.

잊지마세요.

 

 

 

 

 

 

 

장아찌를 담고 레몬청도 담갔더니

큰 병도 없고 이쁜 병도 없고~

 

아,, 아쉽당^^

 

 

 

 

 

 

설탕으로 버무린 청귤을 차곡차곡 담고

위에 설탕을 덮은 다음 뚜껑을 닫아줍니다.

 

 

 

 

 

 

엄마도 드리고 선물할 것이 많아

큰 통에 담지않고 작은 병에 나눠서 담았네요.

 

 

 

 

 

씻을때는 힘들었지만

청귤청 담고 나니 뿌듯해요.

 

요렇게 담아놓으면 웬지 모를 든든함이~

 

일년 먹을 음식 준비하는 맘이 요런가봅니다,

살림하는 재미를 느껴가는 요즘

 

 

추석 명절 마음 담은 요런 선물 어떠신가요??

가족들 모일때 짜잔하고 꺼내야겠어요,

 

 

 

탄산수랑 함게 에이드로

슬라이스한 청귤 띄운 따뜻한 청귤차로도

 

비타민이 많기에 감기 예방도 되고

입안도 상큼해지는 즐거움,, 맛볼수가 있을 것 같아요.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