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박스 변신, 재활용

 

 

 

 

삭막한 베란다에 초록이들로 생기를 주면서

몇년 전 사과박스로 만든

수납박스가 한 몫 제대로 하네요.

 

하나는 외롭기에

그동안 방치해놨던 복숭아박스로

가드닝박스 만들기

 

 

음식에 필요한 허브키우기

딱 적합한 수납박스입니다.

 

 

 

 

 

 

 

 

예전에 만들어 놓은 수납박스와

이번에 복숭아박스로 만든 가드닝박스

 

 

자세히 보면 허접하지만

요렇게 사진으로 보니 제법 근사합니다.

 

 

 

 

 

 

 

 

가드닝박스로 만들면서 윗선반까지 달아서~

 

 

 

 

 

 

 

 

 

지저분함에 흰색으로 다시 칠해주고

읫판도 칠할까 하다가

색선택에 장애가 있어

당분간 요대로 두기로 했어요.

 

 

 

 

 

 

 

 

날 더운날,,, 땀 빼며

열심히 사포질하고~

 

 

집에 있는 자투리 나무를 활용하여

수납장 만들기

 

각목 사와서 튼튼하게 해주면 좋을텐데

있는 재료 재활용하기니,,

 

 

 

 

 

 

 

 

 

 

 

 

 

 

좋은 나무가 아닌데도

사포질을 하니 나무향이 참 좋으네요.

 

사포질할수록 뽀얀 나뭇결이 살아나고....

자연스런 옹이모양에 멋스러움까지~

 

 

 

 

 

 

 

 

철제느낌의 가드닝박스가 요즘 대세지만

울집 초라한 베란다에는

유행지난 사과박스 수납장이 딱이네요.

 

자연스러움이 더 좋은,,

 

 

 

 

 

 

 

 

사과박스보다

더 엉성하게 만들어진 복숭아박스

 

쉽게 물르는 복숭아라서 통풍에 신경써서 만들었나봅니다.

분해해서 다시 박고,,

자투리 나무도 다시 덧대고~

 

가드닝박스로 사용할것이기에

간격을 높게

자투리 나무라서 높이가 아쉽지만~~~

수납박스 2개가 연결되어 잇기만 하면 되는거니,,

그런대로 만족하며 작업 마무리했어요.

 

 

 

 

 

 

 

 

 

사포질을 좀더 해줘야 하나

날이 덥다는 핑계로 대충~~

 

좀더 사용하다가

페인트 칠해줄것이라서~

 

허브들 빨리 집 만들어 주고 싶은 맘에 서둘려 완성했어요.

 

 

 

고수,, 바질 올려 놓고

필요할때마다 뚝뚝 따서 활용하기 좋으네요.

 

거실서 나오자마자 바로 보이기에

 

 

 

 

 

 

 

 

 

 

 

가드닝 박스

 

하나엔 초록이들로

또다른 가드닝박스엔 허브들로~

 

요 이쁨을 보고 싶어

자꾸 베란다에 나오고 싶어지는 요즘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천연가습기 솔방울로 겨울을 맞이하다.

 

 

 

겨울이면 건조해지는 집안

다양한 식물과 숯

그리고

천연가습기 솔방울로 집안의 가습을 맡기고 있어요.

 

 

저렴하면서도 믿을 수 있는 천연 가습기

솔방울..

 

시골집 갈때나 산에 가면 꼭 주워 오곤 했지요.

 

 

 

 

 

 

 

 

눈에 보이면

어딜 가나 비닐에 담았던 솔방울입니다.

 

 

 

 

 

 

 

솔방울

 

지천에 널려 있지만

줍는 것이 문제가 아니 씻는 것이 가장 문제입니다.

 

 

번거롭더라도

한번 씻을때 제대로 씻어 놓으면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가 있으니 그까짓 수고로움쯤이야~

 

 

 

 

 

 

 

 

바싹 말라 있음 활짝 웃고 있다가

물을 머금고 있으면 오므리는

솔방울

 

씻는 것도 힘들어요.

 

 

 

일단 베이킹소다를 풀어놓고 담가둔다음

 

 

 

 

 

 

 

푹푹 삶기

 

혹시 모를 벌레의 알과 균까지 박멸하기 위해서는

삶아주는거 필수입니다.

 

 

미세한 구멍으로 물을 머금었다가 내품으면서

가습효과가 있는 것이기에

씻는 것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끓여도 모양이 변하지 않으니 푹푹 ~~삶아요^^

 

 

 

 

 

 

 

 

요렇게 앙담은 솔방울이 참 이뻐요

 

 

 

 

 

 

 

 

삶은 솔방울은 씻어,,

물기를 바싹 말려줍니다.

 

 

신문지에 키친타올을 깔고서~~

 

 

 

 

 

 

 

건조한 집일수록 마르는 속도는 빠르겠지요??

 

 

 

보면 볼수록 마냥 신기합니다.

습기를 머금으면 오므리고

건조하면 활짝 벌어지고~

 

 

 

 

 

 

 

 

 

 

이제부터 인내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하나씩 물에 담가가면서 씻어줘야 해요.

 

한꺼번에 담가놓으면 앙~~ 입을 다물기에,,

 

 

 

톡톡 쳐가면서 씻어주다보면

곳곳에 숨어있던 이물질이 나와요.

 

 

요게 은근 힘들답니다.

 

 

소독도 했기에 물에 담가 바로 사용하면 되지만

이왕 사용하는거

깨끗하게 한다고 사서고생하는 저입니다.ㅎㅎ

 

 

 

 

 

 

 

 

씻을때는 힘들었지만

씻고나니 반짝 반짝 빛이 나네요.

 

 

 

 

 

 

 

 

다시 키친타올에 깔아 놓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솔방울이 달라지는거  보이시나요??

 

 

 

 

 

 

 

 

 

 

 

유난을 떨며 씻은 보람이 있네요.

활짝 벌어진 속을 보니 깨끗함이 보이네요.

 

이제 가습기로 사용해야겠어요.

 

 

 

 

 

 

 

가습효과뿐만 아니라

장식효과까지 ~

 

기특한 솔방울의 효과입니다.

 

보일러가동이 많은 겨울철엔 특히

솔방울덕 톡톡히 봅니다.

 

활짝 벌어진 솔방울은 다시 물로 씻은 다음 사용하면 됩니다.

 

 

제법 많이 주워와서 방안 곳곳에 두고 있어요.

 

 

 

 

 

갓 주워온 솔방울은 향도 좋지만

시간이 지나면 향도 사라지니

좋은 향도 더불어 느끼고 싶다면

아로마 오일 한방울을 떨어뜨리는 것도 좋은 방법일듯 해요.

 

 

울집 건조함,,

우리 이웃님들은 어찌 해결하시나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소분,겨울먹거리 냉동보관

 

 

 

 

시간이 여유로울때

미리 소분해서 냉동보관을 해놓으면

겨울동안

편하게 먹거리를 맛볼 수가 있지요.

 

 

제철 많이 나오는 식재료를

저렴하게 한해동안 먹기 위한 방법입니다.

 

 

시골서 따온 홍시로 변한 감.

 

오래 놔두면 맛도 상하게 되지요.

 

얼른 랩에 싸서 냉동보관해놓습니다.

 

 

겨울에 먹는 홍시 아이스크림

또다른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홍시

 

저렴한 가격에 홍시를 시장에서 만날수가 있어요.

 

요대로

숟가락으로 퍼먹어도 좋지만

버려지는 양도 제법되기에

냉동보관합니다.

 

그럼 4등분해서 알뜰하게 먹을 수가 있어요.

 

눈내리는 어느날,,

거실에 앉아 아이스홍시 먹는 맛 끝내줍니다.

 

그 날을 위해

하나씩 랩으로 싸기

 

 

 

 

 

 

 

랩위에

요 사진과 반대로 감을 올려놓아요.

 

꼭지부분이 딱딱해지니

더 감싸기 위한 방법입니다.

 

 

 

 

 

 

 

 

 

 

 

겨울철 간식

 

아이스홍시

 

 

 

 

 

 

 

 

터질지도 모르니

겹치지않게

하나씩 올려

얼린 다음 통에 담아놓기

 

 

 

 

 

 

 

 

 

고기도 한 팩을 사면

양이 제법 많아요.

 

 

저렴한 앞다리 불고기감 사다

반은 양념하고, 반은 샤브용 고기로 나눠

소분하기

 

 

 

 

 

 

 

 

 

 

 

4등분

 

넉넉하게 소분

 

든든해지는 시간은 덤입니다^^

 

 

 

 

 

 

 

 

그리고

 

가장 큰 행사^^

 

 

표고버섯 넉넉히 사다가

말리기

 

말린 표고버섯은 더 비싸잖아요.

 

조금만 수고로움을 더하면

건강하게 먹을 수가 있어요.

 

 

 

 

 

 

 

식감을 위해

두텁게 썰어 바싹 말린후

정장용기에 담아 보관하기

 

 

바싹 말린 것이기에

냉동실에 두지않아도 문제없어요.

 

겨울동안은~

 

 

말리는 법

http://ppoyayj.tistory.com/229

 

 

 

 

 

 

 

 

쌀이나 잡곡도 통에 담아 보관하기

 

겨울철에는 쌀은 항아리에 보관하고

잡곡만 통에 담기.

 

 

밥지을때

통에 담아 놓으면 덜기에도 편해 좋아요.

 

 

 

 

겨울철 먹거리 준비로

조금만 시간을 내보세요.

 

 

맘도 넉넉해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귤 보관법

살림의 발견 2016.12.09 08:30

귤보관법

 

 

 

 

귤을 좋아하는 딸램때문에

겨울철에는 귤을 박스째 구입을 한다지요.

 

 

큰 귤보다는 작은 귤을 선호하여

10키로 한 박스를 구입하면

양이 제법 많아요.

 

먹을때까지 좀더 싱싱하게 보관하기 위한 방법

찾아보니

켜켜이 신문를 깔고 보관하는 법이 나오더라고요.

 

 

씻어 말리려 보관응ㄹ 하라지만

것도 귀찮아서

신문지만 깔고 보관을 해봤어요.

 

 

요즘같은 계절엔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없이

베란다에 두고 차갑게 두시는 것이 더 달아요.

 

 

 

 

 

 

 

귤보관법

 

 

귤 한 박스를 사면

바로 뜯지 마시고

거꾸로 뒤집은 다음 무르거나 썩은 것이 있는지 확인해봅니다.

 

 

 

 

 

 

 

 

박스에서 귤을 다 꺼낸후

신문지를 깔고 서로 붙지 않게 귤울 깔아줍니다.

 

 

박스를 뒤집은것은

싱싱한 맨 위의 귤을 아래로 보내기 위함이에요.

 

아래에 있던 귤을 먼저 먹기 위한 방법..

 

 

 

 

 

 

 

 

 

귤을 한 줄 깔고

신문을 덮은 다음 다시 귤을 깔고~

 

신문지 갈고 귤을 깔고~

같은 방법으로 반복해서 귤을 보관하면 됩니다.

 

 

은근 귀찮지만

맛있게 싱싱하게 먹기 위한 방법이니~

 

 

 

 

 

 

 

맛잇는 귤

버리는 일없이 다 먹기 위한 방법

 

 

귤끼리 서로 달라붙지않게 까는 것이 중요할 것 같아요.

 

서로 닿으면 더 쉽게 무르는 것 같아요.

 

 

 

 

 

 

 

저렴하지만

겨울철 과일로 귤만한 과일도 없지요.

 

새콤달콤

부담없이 먹기 좋은 과일. 귤

 

알뜰하게 챙겨먹자고요.

 

 

 

 

 

 

 

먹기 전엔

물에 한번 씻어 물기를 뺀다음

담아 놓으면

오며가며 금새 사라지는 귤입니다.

 

 

 

 

 

 

 

가습효과도 있다하니

귤도 바싹 말려봅니다.

 

 

말려 귤피차를 만들어도 좋을 것 같아요.

좀더 세척에 신경을 써서~

 

 

 

 

 

 

 

가습효과에 좋은 솔방울과 함께,,

 

귤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것 같아요. ㅎㅎ

 

 

 

 

 

 

 

 

보일러를 자주 가동을 하다보니

집이 점점 건조해지지요.

 

우리집 천연가습기

솔방울

솔방울 세척하는 법,,

다음에 포스팅해볼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야채건조망으로 표고버섯 말리는법, 말리기

 

 

 

 

매해 가을이면

하는 일이 먹거리 말리기입니다.

 

몇년전 지인덕에 공구로 구입한 야채건조망..

 

그간  그늘속에 묻혀 있다

몇년전부터 아주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다지요.

 

가을 햇볕에 말리면

이틀 정도면 금새 마르는데

요번에는 늦게 구입해서 말리느라고 며칠 걸렸어요.

 

바싹 말려야 냉동실에 보관하지않아도

겨우내 베란다에 두고 먹을 수가 있어요.

 

 

 

 

 

 

 

 

3단 야채건조망.

 

버섯이며 고추

무도

말릴수 있는 것들 다 널어두기~

 

 

이웃이신,, 젊은 농부의 하늘표고버섯

 

상품이 아닌 중하품으로

2kg로 주문해서 일년동안 먹어요.

 

 

 

 

 

 

 

중하품이라

갓핀거 안 핀거

고루 섞어 있어요.

 

집에서 먹을 것이기에~~~~상관없답니다.

 

표고버섯의 효능에는 병 살관이 없다고 합니다.

 

햇빛에 말리면 영양가가 더 높다니  그걸로 만족^^

 

 

 

 

 

 

 

갓 피지않은 표고버섯은

통째로 말리거나 바로 먹기 위해

썰지 않고~

 

갓 핀 표고버섯은 두텁게 썰기.

 

 

 

 

 

 

 

전엔

기둥을 떼고 썰었는데

밑둥 지저분한 것만 썰어내고

기둥까지 썰기로~

 

 

 

 

 

 

 

2kg 썰면 양이 꽤 많아 보이죠??

그러나

마른 표고버섯은 얼마 되지 않아요.

 

 

 

 

 

 

 

 

 

 

 

야채건조망에 썰어 놓은

표고버섯 차곡차곡

겹치지않게~

 

 

 

 

 

 

 

 

지퍼를 닫아 놓고

마냥 기다리기.

 

 

 

 

 

 

 

건조망에 못 들어간 아이들은

채반에 널어서

햇빛에 말립니다.

 

 

 

 

 

 

 

매일 매일,, 들여다 보기

 

얼마나

말라가는지 확인

 

 

 

 

 

 

 

통째로 말리는 것은

중간 중간 뒤집어줍니다.

 

요건 기둥을 떼고 ~

 

 

 

 

 

 

 

 

추운 날씨탓인지

아님

날이 흐려서인지

잘 마르지가 않네요.

 

 

이틀 지난 표고버섯

 

그래도 조금씩 말라갑니다.

 

 

 

 

 

말린 표고버섯은

향이 좋아

국물 요리에 빠져서는 안될 식재료거든요.

 

 

바싹 말려,,

밀폐용기에 담아 부엌베란다에 보관합니다.

 

 

냉동실에 보관하면 안전하지만요~

 

겨울 준비,,,

야채건조망덕에 표고버섯 말리기부터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풍성한 한가위되세요.


맘은 풍성하게
온 가족
이웃님들도
즐겁게 지내요.



조촐한 가족
올해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먹기좋게 과자봉지 뜯는법

 

 

과자 한 봉지 먹다보면 마지막까지 깔끔하게 먹기 힘들지요.

손에 뿐만 아니라 손등까지 지저분해지는데

이제 손에 과자부스러기 뭍히지 말자고요.

 

들고 먹을때에도 깔끔하게~

편하게~

 

 

 

 

주변에 있는 뽀족한 거로 가운데 뽕 뚫거나

아닌 이로 살짝 찢어주세요.

 

요렇게요~^^

 

 

그 홈을 중심으로 원을 그리듯 돌려가며

잡아 당기면

생각보다 쉽게 뜯어진답니다.

 

 

빙글빙글 돌리면서~

 

생각보다 잘 찢어짐에 또 한번 놀랐다는요~^^

 

 

찢어지는 정도는 각자 취향껏~

 

여럿이 함께 먹을때

요렇게 뜯으면 좋아요.

다 오픈할 필요도 없고

위만 찢어 먹다보면 손등까지 가루가 묻는데

그럴 걱정없이 마지막남은 과자까지도 깔끔하게 비울수가 있답니다.

 

어떠신가요??

도움이 되셨나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