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임배추로 겉절이 담기

 

 

 

 

김장하고 남은 절임배추로 겉절이 만들었어요.

절여진 배추라서

겉절이 만드는 과정이 쉬워집니다.

 

 

 

 

 

 

 

 

김장소가 모자라서 가져온 절인배추

양념를 더해 김장김치를 담아도 좋지만

김치가 똑 떨어졌기에

바로 먹을 수 있는 겉절이로 담그게 되었어요.

 

아삭하고

시원한 맛이 좋은 울집 시골 배추

 

옆지기랑 시누네가 고생한 보람이 있네요.

 

 

 

 

 

 

 

겉절이 담는 법

 

절임배추로 겉절이 담기

 

 

절임배추, 파

다진마늘, 고춧가루, 멸치액젓, 통깨

 

 

 

생배추로 겉절이 담그는법

 

http://ppoyayj.tistory.com/211

 

 

 

 

 

 

 

겉절이 담을 김치는

길게 세로로 찢어 담아야 더 맛난 느낌~

아니 더 맛있어요,

 

손으로~~~ 쭉쭉..

질길것 같은 겉잎은 칼로 반으로 썰어주시고요.

 

 

요대로 수육 삶아서 먹어도 맛있겠지만

김장하면서 먹었기에

패스~ ^^

 

 

 

 

 

 

 

 

고춧가루로 색을 입혀줍니다.

 

울집 시골 고춧가루는 매운데

색이 빨가지가 않아요^^;;

 

 

 

 

 

 

 

멸치액젓, 다진마늘,, 파

가장 기본간으로만 겉절이를 담아봅니다.

 

 간을 보시면서,,, 재료를 넣으세요.

 

 

 

 

 

 

 

김장김치 먹기전까지

먹을 김치가 없었는데,, 넉넉히 담아놓으니 든든합니다.

 

김치만 잇어도 반찬 걱정없다지요.

 

에전에 몰랐던 김치의 맛을~

 

 

 

 

 

 

 

글라스락 3통 담아놓으니

든든합니다.

 

할때는 늘 힘들어도

완성샷 찍어놓으니 늘 뿌듯한 먹거리들,,

 

 

 

 

 

 

 

 

고춧가루를 많이 넣었는데도 허하네요...

그렇다고 많이 넣을 수도 없고~

 

맛만 있으면 되는 거지요,, ㅎㅎ

 

 

지인들과 밥먹고 들어와서 담은 건데,,,

한번 맛보고

나도 모르게 밥 한 공기를 펴서는

게눈 감추듯 싹 비웠다는 사실~

 

배불리 먹고 들어온 여자맞나요?? ㅎㅎ

 

 

 

 

 

 

 

 

 

 

 

 

 

 

 

 

 

 

 

갓 지은 고실한 밥에

길게 썰어 담근 겉절이 사서 먹으니

완전 꿀맛이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