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메이드귤청, 귤청만들기

 

 

 

 

겨울이면 늘 쟁여놓고 먹는 과일이 귤일듯해요.

가격부담도 적고,,

 

베란다에 두고 시원하게 먹는 귤

하나씩 까먹는 맛이 좋거든요.

 

 

날이 추우니 베란다안에서도 귤이 언 놈들이 생기더라는요,,

같이 산 지인이 귤이 얼어서 귤청을 담갔다기에

버리기전에 서둘러 귤청을 담기로 했어요.

 

 

 

 

 

 

 

귤청 만들기

 

 

귤 : 설탕 = 1 : 1

 

열탕소독항 유리병

 

 

일단 물에 살짝 씻어가며 상태 좋은 놈들만 골라 ~

 

 

 

 

 

 

 

 

유리병도 열탕소독합니다.

 

물에 청ㅁ부터 병을 뒤집어 놓고 끓이기

 

 

 

 

 

 

 

 

감귤주스로 만들까 하다가

상태가 그리 나빠 보이지않아

청으로 담기로 했어요.

 

 

 

 

 

 

 

언 귤들이기에 껍질까지 썰어담을 수가 없어

다 벗겨냈어요.

 

 

 

 

 

 

 

껍질 깐 귤의 무게를 달아

설탕의 양과~

 

 

 

 

 

 

 

 

몸에 좋은 자일로스설탕으로~

 

담아 놓으면 겨울차로도 좋을 것 같아요.

 

 

 

 

 

 

 

 

 

설탕을 붓고 골고루 버무리기.

 

입자가 고와 금새 녹아내리는 자일로스설탕

 

 

 

 

 

 

 

골고루 섞어 놓은 귤을 열탕소독한 병에 담아

맨 위 자일로스설탕으로 덮어줍니다,

 

작은 병에는 슬라이스 모양이 제대로 나온 아이들만 골라 담았어요.

 

 

 

 

 

 

 

 

비닐랲을 씌워 설탕이 어느 정도 녹을때까지 둔다음

날이 추워 잘 녹지 않으니

중간 섞어녹여주세요.

 

다 녹았으면 냉장고에 두고

따뜻하게 귤차로 즐기시면 됩니다.

 

 

귤차뿐만 아니라

샐러드 소스로 사용하면 향이 좋아요.

 

 

 

 

 

 

 

 

 

껍질까지 깨끗하게 씻어 담았으면 좋았을테지만

아쉬운대로 ~

 

그냥 놔두면 버리게 되는 귤이랑 맛없는 귤,,

버리지마시고 귤청으로 담아보세요.

 

샐러드 소스 만들때

아주 유용하게 쓰인답니다.

 

 

향긋한 귤청.

 

 

 

 

따끈하게 귤차 한잔 마셔야  겠어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