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물, 두릅무침

 

 

 

 

올 봄부터 우리집 밥상을 풍족하게 해줬던

시골집 두릅나무

 

오늘은

두릅에 고춧가루, 참기름넣고 고소하게 무쳐봤어요.

 

 

봄나물의 제왕인만큼

사포닌이 인삼보다 많다고 합니다.

 

직접 따서 먹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두릅무침

 

 

데친 두릅 3줌, 통깨

 

고추장 2큰술, 고춧가루 2큰술, 간장 1큰술,

매실청 2큰술, 식초 1큰술, 참기름 2큰술

 

 

 

한번에 데치기 위해

큰 ㄳ은 반으로 갈라 놓고~

 

 

 

 

 

 

 

 

몇번 따먹다보니

작아진 두릅이기에

그냥 한번에 다 넣고 데쳐줍니다.

 

큰 것은 반으로 가른 다음 데치시면 되겠지요^^

 

 

 

 

 

 

 

 

데친 두릅은

먹기 좋게 잘라서

볼에 담고

위 분량대로 양념을 넣고

조물조물 부쳐줍니다.

 

 

사진찍으면서 음식을 만들면서

뭔 정신인지

조물조물 무치는 사진들이 없네요.

 

 

 

 

 

 

 

 

참기름 넉넉하게 넣어 쓴 맛도 잡아주고

각자 입맛 취;향껏 넣으시요.

 

맛을 보시고...

 

단맛을 원하시는 분들은 설탕을 첨가...

울집은 매실액 단맛으로 충분하기에

설탕은 첨가하지 않았어요.

 

 

 

 

 

 

 

 

 

 

두릅숙회로 즐기는 맛도 좋지만

된장이나 고추장에 무쳐도

그 맛또한 좋으네요.

 

 

친정 식구들과 함께한 시골집 밥상에서도

효자반찬이엇던

두릅부침입니다.

 

 

 

 

 

 

 

 

 

시누네가 심어 놓은 두릅인데

우리가 더 잘 챙겨 먹는다는^^;;

 

 

그 기한 식재료

올봄에는 원없이 즐기고 있어요.

부지런히 몸을 놀리면

먹거리가 지천이라는 아버님 말씀이

오늘도 생각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반찬 호박볶음  (0) 2017.07.03
아삭아삭 상큼한 오이무침  (0) 2017.06.17
봄나물,두릅무침  (0) 2017.05.22
우리집 효자반찬 무생채  (2) 2017.05.16
계란장조림  (0) 2017.05.15
오이달래무침,오이무침  (1) 2017.05.09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