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기른 오미자로 오미자청 만들기

 

 

 

 

심은지 3년만에 첫 결실을 맺는 오미자

그만큼 기대가 컸던 것도 사실이에요.

 

그러나 이번 여름은 초보농사꾼에겐 혹독했었다는요.

첫 열매를 맺고 좋아하던 울집 남자

주말마다 시골집에 내려가 톡으로 사진보내며

기대감 듬뿍 키우더만

결국,,, 따는 시기를 못맞추기도하고

폭염에 맥없이 떨어지는 오미자에

완전 넋다운~

 

그나마 수확할 수 있었던 것에 감사를 보냅니다^^

 

 

 

 

 

 

 

양이 많지 않아

오미자를 더 구매해서 담아야 하나 고민도 해보고요^^;;

 

 

오미자청 만들기

 

오미자보다 설탕의 비율은 조금더 많게

 

 

오미자는 씻으면서 상한 것을 골라내고

물기를 싹 빼줍니다.

 

물기가 잇음 보관이 쉽지가 않아요.

곰팡이가 생기기도 하고요,

 

 

버려지는 것이 너무나 많은~

1키로 넘게 따오긴 했는데,, 손질하니 700g 정도 ㅠㅠ

 

 

 

 

 

 

 

초보농사꾼,,

내년에는 좀더 실한 오미자를 만나 볼수 있겠지??

주말마다 식ㄹ집에 가니 더욱더 힘든 농부입니다.

 

 

 

 

 

 

본연의 맛을 위해

알갱이 하나하나 다서 담그라는 말도 있지만

늘 하던대로

줄기도 함께~ 담아 봅니다.

 

 

 

 

 

 

설탕과 오미자를 버무린 다음열탕 소독한 병에

담아도 좋지만

좀더 쉽게

오미자와 설탕을 켜켜히 쉽게 갑니다.

 

 

 

 

 

 

일단 동량으로 오미자와 설탕을 넣어

하루 정도 녹기를 기다려 봅니다.

 

 

 

 

 

 

 

 

다섯 가지 맛을 지닌 오미자는

단맛, 쓴맛, 신맛, 매운맛, 짠맛을 느낄 수가 있다지요.

그 중 신맛이 강한 오미자는

눈을 밝게 해준다 하네요.

 

장을 따듯하게 해주는 다양한 효능을 지닌

뛰어난 약재이기도 하네요.

 

청으로 만들어

따뜻하게

차갑게

다 좋아요.

 

 

 

 

 

 

하루 정도 두니 녹은 것이 보이시지요.

 

녹게 한번 휘 저어 준다음

 

 

 

 

 

 

공기 차단을 위해

설탕을 더 넣었어요.

 

 

오미자보다 1~ 1.2배 정도

 

 

서늘한 곳에 100일 정도 둔다음

청은 걸러 냉장 보관하고요.

식초나 술을 부어

오미자식초나 오미자주로 즐기시면 됩니다.

 

 

오미자청 만들기,호미자효소

http://ppoyayj.tistory.com/172

 

 

Posted by 쑤기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