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치무조림 생선조림으로도 좋아

 

 

 

고등어도 좋지만

담백한 살이 좋은 삼치로 만든 생선무조림도 좋아요.

 

칼칼한 생선조림에

살캉거리는 무

간이 잘 배어 나온 생선살과 무조림

집어 먹으면 밥맛이 절로 좋아집니다.

 

 

 

 

 

 

 

생선조림,삼치무조림

 

 

삼치 1마리, 대파, 무, 양파, 고추

다진마늘, 슬라이스생강

 

 

양념장:고춧가루, 간장, 맛술, 설탕

 

 

 

 

 

 

 

 

 

 

 

양념장도 미리 만들어 놓고요.

 

 

 

 

 

 

냄비에 삼치와 무를 넣고

다진 마늘, 생강

물을 넣고 불을 켜주세요.

 

생선조림은 처음에는 센불에서

 

 

 

 

 

양파도 넣고

 

 

 

 

 

대파도 넣고요.

 

 

 

 

 

양념장도 골고루 뿌려줍니다.

 

센불에서 끓어야 비린맛도 날릴 수가 있어요.

 

 

 

 

 

 

끓이면서 중간중간 국물을 끼얹어 주세요.

그래야 삼치살까지 간이 쏙 배니깐요??

 

안그럼 고기만 덮을 정도의 그릇을 엎고

끓어주세요.

요리배울때 나이 지긋하신 쌤의 팁이었어요.

 

 

 

 

 

 

매운 고추를 넣고

한번더 끓이면서 조려줍니다.

 

 

기름기가 적어 더 담백한 삼치는

단백질이 놓아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 합니다.

 

 

 

 

 

 

 

생선조림의 무를 좋아하는 울딸,,

역시나 무조림에 먼저 손이 가네요,

 

덜짜게 만든 삼치무조림

한 적사락으로 냠냠~

 

 

 

 

 

 

살이 제법 오른 삼치는

살만 발라 먹기에도 좋은 삼치무조림입니다.

 

살발라 국물에 찍어서~

 

 

 

 

 

 

무가 작아 더 아쉬운 생선무조림

다음에는 무만 듬뿍 넣어

칼칼하게 조려봐야 겠어요.

 

살캉거리게 조려도 좋고

입에서 살살 녹을 정도로 익어도 좋은

무조림,,

 

객이 주가 되는 상황이네요.

 

칼칼하게 조려낸 생선무조림은 생선살보다

무가 더 맛있거든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쑤기언니